Back To Top

‘Bestowing’ Chuseok treats (추석 간식 ‘하사’)

On Sunday, the Blue House announced that President Park Geun-hye is granting all lower-ranking military servicemen two days of leave and “bestowing” special snacks for military personnel on the occasion of Chuseok.

[번역]
일요일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이 추석을 맞아 모든 국군장병에게 1박 2일의 휴가를 수여하고 특별간식을 ‘하사’한다고 발표했다.
[/번역]

There is no doubt that the nearly 560,000 military servicemen who will get the unprecedented extra holidays will welcome the surprise gift. The holidays are being given in recognition of the efforts of the military servicemen during last month’s heightened inter-Korean military tension, according to the Blue House.

[번역]
전례가 없는 특별 휴일을 받을 56만 국군 장병들이 깜짝 선물을 환영할 것은 틀림없다. 청와대는 지난 달 남북 긴장이 고조됐을 때 국군 장병들의 노력을 인정해 특별 휴가가 주어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번역]

In keeping with the spirit of Chuseok,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that Park would be “bestowing” special snacks to all servicemen. This is in addition to the Chuseok food provided by the military. The set of traditional snacks will be distributed along with a card bearing a message from the president.

[번역]
청와대는 추석의 정신에 따라 박 대통령이 모든 국군장병에게 특별 간식을 ‘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것은 군에서 제공하는 추석 음식에 추가된다. 전통과자 세트가 박 대통령의 메시지가 담긴 카드와 함께 배급된다.
[/번역]

Critics found the Blue House’s use of the word “bestow” problematic, drawing attention to how the word was used by monarchs when presenting their subjects with gifts. The critics pilloried the use of the word in a modern democracy where presidents are voted into the office by the people to serve the people.

[번역]
비판가들은 왕이 신하들에게 선물을 줄 때 ‘하사’라는 단어를 사용한다며 청와대가 ‘하사’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을 문제 삼았다.  비판가들은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봉사하기 위해 국민들의 투표로 선출되는 현대 민주주의 국가에서 ‘하사’라는 단어가 사용된 것을 우습다고 말했다.
[/번역]

If the use of the word “bestow” betrays the prevailing mood in the Blue House, as the critics claim, there is a cause for some concern -- a president and her staff in an anachronistic time warp who think nothing of lording over their subjects.

[번역]
비판가들의 주장처럼 ‘하사’라는 단어가 대통령과 참모들이 국민들 위에 군림하는 것을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는 청와대의 시대착오적 분위기를 무심코 드러내는 것이라면 다소 우려할 바가 된다.
[/번역]

However, an even more serious problem with the notion of Park “bestowing” special Chuseok snacks is that it is not the president who is paying for them. The money for the snacks is coming from the Defense Ministry’s budget. So, it is actually the taxpayers who are “bestowing” the military servicemen with Chuseok gifts.

[번역]
그러나 박 대통령이 추석 특별간식을 ‘하사’한다는 개념의 더 심각한 문제는 대통령이 돈을 지불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간식 비용은 국방부 예산에서 나온다. 따라서 군 장병들에게 추석 선물을 ‘하사’하는 것은 사실 국민들이다.
[/번역]

Those who think there is too much nitpicking about Park’s generous gesture toward our hardworking servicemen should consider the fact that the Defense Ministry is channeling the 1.2 billion won ($1 million) for the Chuseok treats from the 130.8 billion won budget set aside for the compensation of residents living close to military shooting ranges. The ministry reasoned that since 70 billion won of the budget for compensation -- for noise emanating from military installations -- will go unused this year, it could tap into that budget to pay for the special treats and received the Finance Ministry’s green light to divert the money.

[번역]
열심히 일하는 국군 장병들에 대한 박 대통령의 관대한 제스처에 너무 트집을 잡는 게 아니냐고 생각하는 이들은 국방부가 군 소음 피해 배상금 배정 예산 1308억원 중 12억원을 추석 간식에 전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고려해야 한다. 군은 배상금 예산 중 700억원이 올해 쓰이지 않게 돼 이 예산을 특별간식 비용으로 활용했으며 전용에 대해 기획재정부의 승인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번역]

In step with the special holiday passes, member companies of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have been enlisted to provide discounts for servicemen on special holidays. It is reported that the Blue House asked for cooperation from the group representing conglomerates and businesses promptly responded with various packages, ranging from free admission to movies and amusement parks to discounts at restaurants.

[번역]
특별 휴가에 맞춰 전경련 소속 기업들은 휴가 동안 장병들에게 할인을 제공하기로 했다. 청와대가 전경련의 협력을 요청했고 기업들은 영화관, 놀이공원 무료입장부터 식당 할인까지 다양한 패키지로 신속히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번역]

In creating a special holiday for military servicemen, the Blue House was perhaps encouraged by the public’s enthusiastic response to the declaration of a special public holiday on Aug. 14 to mark the 70th anniversary of Liberation Day. However, the Blue House should realize that there are repercussions to the well-intended gesture. All expressway tolls were waived on Aug. 14 and the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which lost some 14.1 billion won in income that day, is now under pressure from the public to offer a similar waiver on Chuseok.

[번역]
군 장병들의 특별 휴가를 만듦에 있어, 청와대는 아마도 광복 70주년 기념 8월 14일 임시 공휴일 선포에 대한 국민들의 뜨거운 반응에 고무됐을 것이다. 그러나 청와대는 의도는 좋지만 이런 제스처에 여파가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8월 14일 모든 고속도료 통행료는 면제됐고 이날 141억원의 수입을 잃은 한국도로공사는 추석에도 비슷한 면제를 해 달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번역]

Military servicemen deserve gratitude from the nation for their service. However, such recognition should be made within the established systems and procedures, not through special gifts created at the whim of the president. Such impromptu programs set precedents that successive administrations and presidents may be pressured into following. Special programs may boost popularity, but they come at a cost, ultimately, to the public.

[번역]
군인들은 병역에 대해 국민들의 감사를 받을 자격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인정은 확립된 제도와 절차 내에서 이뤄져야지 대통령의 일시적 기분에 따른 특별 선물을 통해 이뤄져서는 안 된다. 이런 즉흥적 프로그램은 다음 정권과 대통령들이 따르도록 압박을 받을 수 있는 선례를 세운다. 특별 프로그램은 인기를 높일지는 모르나 결국 국민들의 부담으로 다가온다. (코리아헤럴드 09월24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