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onstituency system (선거구제)

An independent panel formed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is scheduled to hold a meeting this week to decide on the number of electoral districts for the forthcoming parliamentary elections. It suggested Saturday the number would be set at between 244 and 249 -- little changed from the current system, under which 246 lawmakers are elected from constituencies.

[번역]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구성한 독립위원회가 이번 주 회의를 열고 다가오는 총선의 선거구 수를 결정할 예정이다. 선거구 획정 위원회는 선거구 수를 국회의원 246명이 선출되는 현행 제도와 별 차이 없는 244-249석으로 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번역]

The suggestion has prompted a negative response particularly from the ruling Saenuri Party, with its leader Rep. Kim Moo-sung describing it as “unrealistic.” Some lawmakers of the main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have also joined the criticism of the proposed rezoning scheme.

[번역]
이 같은 발표는 새누리당의 부정적 반응을 촉발했으며 김무성 대표는 ‘비현실적’이라고 말했다. 일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도 선거구 획정안 비판에 가담했다.
[/번역]

The panel has worked on redrawing electoral districts to reflect a ruling by the Constitutional Court last year that the population deviation between the most and least populous constituencies should be narrowed from the current 3-1 to 2-1. This adjustment is overdue, given that other advanced democracies have stricter limits on the population deviation among electoral precincts to ensure each voter exercises more equal voting rights.

[번역]
선거구 획정위는 선거구별 인구편차를 3-1에서 2-1로 좁혀야 한다는 지난 해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반영하기 위해 선거구 획정에 착수했다. 다른 선진국들이 각 유권자들이 더 평등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선거구별 인구 편차를 더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러한 조정은 늦은 감이 있다.
[/번역]

Leaving the number of constituencies unchanged as suggested by the panel means some of the current 246 parliamentary districts -- mostly in rural areas -- are to be merged or abolished.

[번역]
선거구 획정위의 제안대로 선거구 수를 그대로 둔다는 것은 현 246개 선거구 중 일부, 주로 농어촌의 선거구가 통폐합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번역]

The ruling party has called for increasing the number of lawmakers elected from constituencies and accordingly cutting the portion of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eats in the 300-member parliament. In contrast, the NPAD has insisted on electing more lawmakers through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ystem.

[번역]
새누리당은 국회의원 300명 중 지역구 의원 수를 늘리고 비례대표의 비율을 줄이자고 하고 있다. 이와 달리 새정치민주연합은 비례대표를 더 늘리자고 말하고 있다.
[/번역]

The different positions taken by the parties mirror their calculation on what scheme would help them get more seats in the parliamentary elections set for April. What makes the situation more complicated is that some opposition lawmakers elected from rural districts have vehemently opposed a possible merger or abolition of their constituencies.

[번역]
여야의 입장 차는 어떤 제도가 4월 총선에서 더 많은 의석을 얻는데 도움이 될 것인지에 대한 그들의 계산을 반영한다. 상황을 더 복잡하게 만드는 것은 농어촌 출신 일부 야당 의원들이 그들의 지역구 통폐합에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것이다.
[/번역]

These conflicting interests have barred the parliamentary special committee on political reform from establishing guidelines for redrawing constituencies. The NEC panel says it is ready to reflect specific guidelines to be set by the committee in drawing up the final rezoning scheme, which should be submitted to the parliament by the legal deadline of Oct. 13.

[번역]
이들의 상충되는 이익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선거구 획정 가이드라인을 세우는 것을 막고 있다. 선거구 획정위는 선거구 최종 획정에 있어 정개위가 세우는 구체적 가이드라인을 반영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가이드 라인의 국회 제출 시한은 10월 13일이다.
[/번역]

Some commentators argue that reducing the number of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eats is necessary to remove the confusion. But more caution is needed in taking this approach. True, the system has fallen short of serving its purpose of drafting in fresh and competent figures from various walks of life. But this cannot be a reason to understate its need and the problem can be overcome by improving the selection process.

[번역]
일부 논평가들은 혼란을 없애려면 비례대표 수를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좀 더 신중해야 한다. 사실 비례대표제가 사회 각계각층의 유능하고 참신한 인물을 등용한다는 목적에 기여하지 못하고 있으나 이것이 비례대표제의 필요성을 폄하할 이유가 되어서는 안 되며 문제는 선출 과정을 개선해 극복할 수 있다. (코리아헤럴드 09월23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