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iresome brinksmanship (성가신 벼랑 끝 전술)

North Korea’s recent announcement that it has restarted the Yongbyon nuclear complex and an earlier statement about its readiness to launch long-range rockets have been met with a warning of increasingly “severe consequences” for the communist state by U.S. Secretary of State John Kerry.

[번역]
북한이 영변 핵 단지를 재가동했다고 발표하고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준비가 됐다는 성명을 내자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중대한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번역]

Speaking to reporters on Thursday, Kerry said that it may take more than sanctions to get North Korea to give up its nuclear weapons program, as the country is already isolated from the global economy.

[번역]
목요일 기자들에게 케리 장관은 북한이 이미 국제 경제에서 고립돼 있으므로 핵무기를 포기하게 하기 위해 그 이상의 제재가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번역]

Kerry did not elaborate on what those additional sanctions may be, other than noting that China was distancing itself from North Korea and that he and Russian Foreign Minister Sergey Lavrov had discussed the North Korean situation with the goal of restarting diplomacy.

[번역]
케리 장관은 중국이 북한과 거리를 두고 있고 외교 재개를 목표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 북한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하며 어떤 추가 제재가 있을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번역]

Since reaching a landmark deal in September 2005 to give up its nuclear program in return for economic aid, North Korea has conducted three nuclear tests in 2006, 2009, and 2013 all following U.N. sanctions that were imposed after North Korean launches. Meanwhile, the six party talks aimed at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have been stalled since April 2009.

[번역]
북한은 2005년 9월 경제적 지원의 대가로 핵을 포기하기로 한 역사적 성명에 합의한 후 2006년, 2009년, 2013년 세 차례에 걸쳐 핵실험을 실행했다. 모두 북한의 발사에 대해 유엔 제재가 부과된 후였다. 한편 6자 회담은 2009년 4월 이후 중단된 상태다.
[/번역]

If there is to be any use of a long-range missile, ostensibly to launch a satellite, it is likely to occur around Oct. 10, the 7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Workers’ Party. In the event of such a launch, the U.N. is certain to impose further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If Kim Jong-un chooses to follow the past pattern, he would then retaliate with a nuclear test.

[번역]
표면상 위성 발사를 위한 장거리 미사일을 사용하게 된다면 노동당 창건 70주년인 10월 10일 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사일이 발사된다면 유엔은 북한에 추가 제재를 부과할 것이 틀림없다. 김정은은 과거 패턴을 따르기로 한다면 핵실험으로 보복할 것이다.
[/번역]

China reacted unusually swiftly to North Korea’s threats, a palpable sign of growing distance between the two traditional allies. On Tuesday, a representative of China’s Foreign Ministry said that Beijing was committed to peace and stabilit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called for dialogue.

[번역]
중국은 평소와 달리 신속하게 북한의 위협에 반응했다. 두 전통적 우방의 거리가 벌어지고 있다는 뚜렷한 조짐이다. 화요일 중국 외교부 대표는 중국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이 전념하고 있다며 대화를 촉구했다.
[/번역]

It appears that Kim is back to the usual North Korean exercise of brinkmanship: Create a crisis situation and force your enemies, in this case the U.S., to come to the negotiating table, at which North Korea will attempt to extract aid and concessions.

[번역]
김정은은 위기 상황을 조성해 적(이번 경우 미국)들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낸 후 지원과 양보를 받아내는 평소의 벼랑 끝 전술로 돌아간 것으로 보인다.
[/번역]

However, this antic has been tried one too many times. The U.S. may very well choose to impose further sanctions and penalties against Pyongyang if it carries out its threats.

[번역]
그러나 이 수법은 너무 많이 시도됐다. 북한이 위협을 실행하는 경우 미국이 추가 제재 부과를 선택하는 것도 당연하다.
[/번역]

North Korea’s latest threats have dampened the recent conciliatory mood that followed the Aug. 25 agreement between Seoul and Pyongyang. The possibility that the North may unilaterally cancel the upcoming reunion of separated families in retaliation notwithstanding, Seoul should unequivocally warn Pyongyang that any missile launch or nuclear test will be met with consequences.

[번역]
북한의 최근 위협은 남북의 8.25 합의에 따른 화해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북한이 보복으로 이산가족 상봉을 일방적으로 취소할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는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이 결과에 직면할 것임을 명백히 경고해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09월18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