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Agonizing wait (괴로운 기다림)

Five hundred people were selected by computer Wednesday from some 66,000 people who had applied for a chance to meet their families living in North Korea, the first step in what must be a gut-wrenching wait for the families separated by the Korean War to see if they will be among the 100 people chosen from South Korea to meet their families in the North at next month’s reunion.

[번역]
수요일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 약 6만6천명 중 500명이 컴퓨터 추첨으로 선정됐다. 다음 달에 있을 상봉에서 북에 있는 가족을 만나게 되는 100명을 최종 선정하기까지 이산가족들의 애끓는 기다림의 첫 단계다.
[/번역]

The first reunion to be held since the last one was held in February 2014, the agreement on the inter-Korean family reunions was reached after nearly 23 hours of non-stop negotiations between the Korean Red Cross and North Korea’s Red Cross. The two sides hammered out a plan for a reunion of 100 families from each side to take place Oct. 20-26 at North Korea’s Mount Geumgangsan.

[번역]
2014년 2월 후에 처음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은 근 23시간에 걸친 남북 적십자의 마라톤 협상 후에 타결됐다. 양측은 북한 금강산에서 10월 20-26일 남북에서 100명씩을 대상으로 상봉을 갖기로 합의했다.
[/번역]

The Korean Red Cross will contact the 500 people and the list will be trimmed down to 250 people based on their desire to join the reunion and their health. Half of the 500 people who made it to the first list are 90 years or older. The list of 250 people will also include the family members of 50 prisoners of war presumed to be still held in the North.

[번역]
대한 적십자사는 500명과 접촉해 본인 의사, 건강을 확인해 명단을 250명으로 줄일 예정이다. 1차 후보자 500명 중 절반은 90세 이상이다. 250명에는 아직 북한에 억류돼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국군포로 50명의 가족도 포함된다.
[/번역]

Then there will be more days of agonizing wait as the list of 250 people from the South and 200 from the North are exchanged on Sept. 19 so that each side can check whether the families they seek are still alive. The final list of 100 people will be exchanged on Oct. 8.

[번역]
그 후 양측이 찾고 있는 가족의 생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남측 250명, 북측 200명의 명단을 교환할 예정이어서 그들은 또 며칠을 애타게 기다려야 한다. 10월 8일에 최종 100명의 명단을 교환한다.
[/번역]

It always feels like a cruel lottery, the computerized drawing of names and then the seemingly eternal wait to see if one has been chosen for the once-in-a-lifetime chance to meet one’s family members after more than 60 years apart. The odds of making it to the final 100 is 662.9:1, to be exact.

[번역]
컴퓨터로 무작위 추첨을 해서 60년 넘게 헤어져 있던 가족을 만날 일생에 한번의 기회에 선정될 기회를 하염없이 기다리는 것은 항상 잔인한 제비 뽑기 같이 느껴진다. 최종 100인에 들 확률은 정확하게 662.9대 1이다.
[/번역]

Even then, the reunion scheduled for Oct. 20-26 hangs by a thread. Seoul had pushed for the reunion to take place before Oct. 10, the 7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North Korea’s Workers’ Party of Korea, wary that Pyongyang was likely to test-fire long-range missiles to mark the occasion. Any test firing of missiles will be in violation of U.N. sanctions already in place against North Korea and could bring about further sanctions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such an eventuality, North Korea is highly likely to unilaterally cancel the family reunion in protest.

[번역]
게다가 10월 20-26일에 예정된 이산가족 상봉은 바람 앞의 등불이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노동당 창건 70주년인 10월 10일을 기념해 장거리 미사일을 시험 발사할 가능성을 우려해 10월 10일 전에 이산가족 상봉을 열려 했었다. 미사일 시험발사는 대북 유엔 제재 위반에 해당하며 국제사회의 추가 제재를 유발할 수 있다. 그런 경우 북한은 이에 반발하며 일방적으로 이산가족 상봉을 취소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번역]

The upcoming reunion is the first concrete outcome of the agreement reached between the two Koreas on Aug. 25. However, whether more reunions will follow remains murky, as North Korea negotiates in piecemeal fashion, using the reunions as leverage to get what it wants. In the meantime,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is demanding that a whole host of issues concerning separated families be resolved in one go.

[번역]
다가오는 이산가족 상봉은 8. 25합의의 첫 구체적 성과다. 그러나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원하는 것을 얻을 수단으로 사용하며 찔끔찔끔 협상하고 있어 상봉이 계속 이어질 것인지의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한편 박근혜 정부는 이산가족과 관련된 많은 문제를 한번에 해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번역]

Such a difference in approach was the main reason for the drawn-out Red Cross negotiations. North Korea wanted to focus only on the upcoming reunion while South Korea wanted to discuss a wide range of issues, including verification of whether the separated families were still alive, exchanges of letters, video reunions, visits to hometowns, and regular reunions.

[번역]
이러한 접근 차이가 남북 적십자 협상이 오래 끈 주요 이유였다. 북측은 이산가족 상봉에만 초점을 두려 하고 남측은 가족의 생사 확인, 편지 교환, 화상 상봉, 고향 방문, 정기 상봉 등 광범위한 문제를 논의하고자 했다.
[/번역]

The two sides agreed to take up the matter again at the next Red Cross talks but the difference will continue to plague any future Red Cross talks concerning the separated families. A way out of the impasse would be for top-level government officials from both Koreas to settle the differences once and for all. With more than 2,300 separated family members dying each year without seeing their loved ones across the border, time is running out to solve this humanitarian crisis.

[번역]
양측은 다음 적십자 회담에서 문제에 다시 한번 착수하기로 합의했으나 의견 차이가 계속해서 이산가족과 관련해 향후의 남북 적십자 회담을 괴롭힐 것이다. 교착상태에서 빠져나가는 길은 남북 고위 관료들이 확실하게 의견 차를 해결하는 것일 것이다. 해마다 2300명이 넘는 이산가족들이 가족들을 만나지 못한 채 죽고 있어 이 인도적 위기를 해결할 시간이 흘러가고 있다. (코리아헤럴드 09월11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