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Falling income (GNI 감소)

Korea’s gross national income fell 0.1 percent from a quarter earlier to 375 trillion won ($312 billion) in the April-June period, marking the first drop since the fourth quarter of 2010, according to figures released by the central bank last week.

[번역]
지난 주 한국은행이 발표한 수치에 따르면 2분기 국민총소득(GNI)이 375조원으로 전 분기 대비 0.1% 감소했다. 2010년 4분기 이후 처음이다.
[/번역]

The decline was attributed mainly to a significant slump in net factor income from abroad -- the difference between incomes earned and paid overseas. Net factor income from abroad plunged from 5.6 trillion won in the first quarter to 1.3 trillion won in the second quarter.

[번역]
한국인의 해외 소득과 외국인의 국내 소득의 차액인 대외 순소득 감소가 주요 원인이었다. 대외 순소득은 1분기 5조6천억원에서 2분기 1조3천억원으로 급감했다.
[/번역]

Bank of Korea analysts cited a base effect for the lowest GNI growth rate in 18 quarters. True, the rate for the January-March period of this year was unusually high at 4.2 percent as Korean companies received most of their annual dividends on their overseas investments in the first quarter. Net factor income abroad includes gains from investing in foreign equities and properties and wages earned overseas.

[번역]
한은 애널리스트들은 18개월 만에 가장 낮은 GNI 증가율에 대해 기저 효과를 들었다. 사실 1분기에 한국 기업들이 해외 투자 배당금의 대부분을 받아 GNI 증가율이 4.2%로 유난히 높았다. 대외 순소득에는 해외 주식. 부동산 투자 소득, 근로 소득 등이 포함된다.
[/번역]

Even if the base effect is factored in, the fall in the GNI may still be seen as reflecting the weakening growth momentum of the Korean economy. The BOK data also showed the country’s gross domestic product grew 0.3 percent from three months earlier in the April-June period, marking a growth rate below 1 percent for the fifth consecutive quarter.

[번역]
기저효과를 감안한다고 해도 GNI 감소는 한국 경제 성장 모멘텀의 약화를 반영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한은 통계에 따르면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도 1분기 대비 0.3%로 5분기 연속 0%대 성장을 기록했다.
[/번역]

Korea’s exports, the main growth engine of Asia’s fourth-largest economy, fell for eight straight months in August due to slumping global trade, China’s economic slowdown and currency fluctuations. With overseas shipments on a downward trend, the government’s stimulus packages and the central bank’s rate cuts have done little to reinvigorate the economy.

[번역]
한국의 주요 성장 동력인 8월 수출은 세계 무역 침체, 중국의 경기 둔화, 통화 변동으로 인해 8개월 연속 감소했다. 수출의 하향세로 정부의 경기부양책, 한은의 금리 인하가 경제 활성화에 별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
[/번역]

It now seems difficult to reach the growth target for this year -- set by the government at 3 percent and the central bank at 2.8 percent. The sluggish growth is likely to continue to hamper Korea from achieving its per capita GNI goal of $30,000. A local economic research institute recently forecast that the country’s per capita income would decrease from $28,101 last year to $27,600 this year, if the value of the Korean currency remained weak against the dollar.

[번역]
이제 정부와 한은이 세운 올해 성장률 목표(3%, 2.8%)는 이루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성장 둔화는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의 목표 달성을 계속 방해할 것으로 보인다. 한 국내 경제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이 계속 높을 경우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이 지난 해 2만8천101달러에서 2만7천600달러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번역]

It predicted Korea’s per capita GNI, which exceeded $20,000 for the first time in 2006, would reach the $40,000 mark by 2023. It took far less time for other advanced economies to double their per capita income. Given the unfavorable conditions facing the Korean economy, however, the projection may still seem too optimistic.

[번역]
연구원은 2006년에 2만 달러를 넘은 1인당 국민소득이 2023년 4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다른 선진국들은 1인당 국민소득이 2배로 느는데 훨씬 짧은 시간이 걸렸다. 그러나 한국 경제가 직면한 불리한 여건을 감안하면 이런 전망도 너무 낙관적일 수 있다.
[/번역]

Utmost efforts should be put into creating more jobs, which will be the most effective way to bring more income to households. In this regard, the parliament should be quick to pass a set of bills aimed at reinvigorating the economy, particularly one designed to lift regulations on the service sector that is more instrumental in increasing employment.

[번역]
가계 소득을 늘리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일 일자리 창출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이런 점에서 국회는 경제 활성화 법안, 특히 고용 증대에 보다 도움이 되는 서비스업 규제 완화 법안을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
[/번역]

Lawmakers should also move to ratify a free trade agreement signed with China in June as early as possible. The implementation of the accord within this year is expected to help increase Korea’s exports by $13.5 billion. The main opposition party should stop its unreasonable attempt to delay parliamentary deliberation on the ratification bill.

[번역]
또 국회는 6월에 체결된 한.중 FTA를 가능한 빨리 비준해야 한다. 한.중 FTA가 연내 발효되면 한국 수출은 135억 달러 늘어날 것이다. 제1야당은 비준안에 대한 국회 심의를 지연시키려는 불합리한 시도를 멈춰야 한다.
[/번역]

It is also important to push through reforms of public, financial, labor and educational sectors, which are crucial to boost the country’s growth potential. In a more immediate term, effective measures should be taken to bolster domestic spending by further lowering or scrapping consumption taxes on more goods.

[번역]
국가 성장 잠재력 진작에 중요한 공공. 금융. 노동. 교육 부문 개혁을 실행하는 것도 중요하다. 보다 즉각적으로 더 많은 품목에 대한 소비세를 인하 혹은 폐지해 국내 소비를 활성화하는 효과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
[/번역]

What is also needed is to keep in check the steep growth of household debt that has exceeded 1.13 quadrillion won. Income growth can hardly be expected to result in boosting economic vitality if debt grows at a faster pace.

[번역]
또 1130조원을 넘어선 가계 부채의 급증도 저지해야 한다. 부채 증가 속도가 더 빠르다면 소득 증가가 경제에 활력을 불러올 것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코리아헤럴드 09월07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