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CAFE

[에니즈] 엄마와의 파괴적 관계

By Korea Herald
  • Published : Sept 29, 2015 - 09:06
  • Updated : Sept 29, 2015 - 09:06
Destructive relationship between my mom and me

Dear Annie: My mother and I have had a poor relationship for years. She is self-absorbed, demanding and consistently hurtful. She seems to find great amusement in upsetting me and takes every opportunity to do so.

On one occasion, I was talking to my family about an individual whom I particularly admired, and my mother interrupted me to explain that I only knew about him because “they mentioned him on a television show.” When I told her how embarrassing that was for me, she retorted, “It was a joke, and if you were offended, that‘s your problem.”


On another occasion, I had just completed my college degree and was quietly showing my diploma at a family gathering. My mother shouted repeatedly that she needed everyone’s attention and finally said, “My son just got his degree.” Not only did she again embarrass me, but her behavior stole my thunder, and she completely ignored my pleading for her to stop shouting.

This kind of behavior is typical of her, and I am tired of it. I have tried to discuss it with her, and she refuses to accept that she has done anything wrong. I finally decided to sever all contact. I have no desire to associate with someone who tries so hard to hurt me and make me feel small. The problem is that the rest of my family berates me for being “mean” to her. They expect me to maintain this destructive relationship. How can I explain to them how horribly she treats me? -- Frustrated and Alone in Indianapolis, Ind.

Dear Indianapolis: We can see that your mother is difficult, but instead of cutting her off and being the family black sheep, we recommend finding a better way to deal with her. You seem very sensitive to her comments and behavior. The best way to convince her to treat you better is to respond differently. Get some counseling and work on this. If you can change the dynamic between you, you will be less resentful and hurt.

You were wrong

Dear Annie: Your advice to “Shirley” regarding a 5-month-old, 12-pound baby whose mother kept him wrapped in a blanket most of the time was off the mark.

Having worked as a child abuse/neglect investigator, I can tell you that if Shirley had contacted Child Protective Services, we would have opened an investigation based on Petey‘s size alone. Keeping the baby wrapped tightly and napping most of the time also sets off alarm bells. If Petey is not given enough attention and stimulation, not to mention food, he could suffer lasting developmental delays or even starve to death.

Petey is likely the victim of physical neglect. Shirley should immediately report Petey’s situation to her local Child Protective Services office. Whether or not the child is being neglected, CPS will likely offer Petey‘s mother some assistance and monitor the family until the situation improves. -- Concerned Social Worker

Dear Social Worker: Depending on the child’s birth weight, 12 pounds is not unreasonably low at five months. And Shirley is only guessing the actual weight. Petey sees the pediatrician regularly, and if he were failing to thrive, it would be noticed. We do agree, however, that the situation bears watching.

엄마와 나의 파괴적인 관계

애니에게: 엄마와 수년 간 사이가 좋지 않아요. 엄마는 자기중심적이고 요구가 많고 끊임없이 상처를 줘요. 엄마는 저를 당황하게 만드는 게 재미있어서 그럴 기회를 놓치지 않는 것 같아요.

한번은, 제가 특히 존경하는 사람에 대해 가족들에게 이야길 했는데 엄마가 끼어들어서 ‘TV에서 이야길 해서` 아는 것뿐이라며, 그에 대해 제가 알고 있는 것을 설명하라고 하셨어요. 엄마한테 왜 창피를 주냐고 했더니 “장난한 건데 거슬렸다면 그건 네 문제다”라는 거예요.

또 한번은 막 대학 학위를 수료하고 가족모임에서 졸업장을 조용히 보여주고 있었어요. 엄마는 다들 주목하라고 몇 번이나 소리를 치시곤 마침내 “우리 아들이 막 학위를 땄어요”라고 하셨어요. 엄마는 제게 창피를 줬을 뿐 아니라 선수를 치셨고, 제발 조용히 해 달라는 제 애원을 완전히 무시하셨어요.

엄마는 항상 이런 식으로 행동하시고 전 지쳤어요. 엄마와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해도, 자신이 잘못을 했다는 걸 받아들이려 하지 않으세요. 전 결국 연락을 완전히 끊기로 했어요. 저에게 상처를 주고 저를 작게 만들려고 안달이 난 사람과 마주하고 싶지 않아요. 문제는 집안 식구들이 제가 엄마에게 못되게 군다고 질책한다는 거예요. 그들은 제가 이 파괴적인 관계를 유지하길 바래요. 어떻게 해야 엄마가 저를 힘들게 한다는 걸 그들에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 – 인디애나 주 인디애나 폴리스에서 홀로 좌절한 사람

인디애나폴리스 님께: 어머님이 까다로운 분이란 건 알겠지만 연락을 완전히 끊어서 집안의 말썽꾼이 되기보다 그녀에게 잘 대처할 방법을 찾아보세요. 당신은 어머님의 말과 행동에 매우 민감한 것 같군요. 그녀의 행동을 개선시킬 가장 좋은 방법은 다르게 반응하는 거예요. 상담도 받아보세요. 둘 사이의 역학을 바꿀 수 있다면, 상처도 덜 받고 원망하는 마음도 덜해질 겁니다.

당신이 틀렸어요

애니에게: 아기 엄마가 6kg가 나가는 5개월 된 아기를 대부분의 시간 동안 담요에 싸놓는다는 것에 대해 애니가 ‘셜리`에게 준 조언은 틀렸어요.

아동 학대. 방치 조사관으로 일해 온 제가 말씀 드리자면 셜리가 아동보호서비스에 연락했다면 우리는 피티의 사이즈만을 토대로 조사를 실시했을 겁니다. 아기를 담요로 단단히 싸 놓고 계속 잠을 재우는 것도 위험한 일이에요. 피티는 음식은 말할 것도 없고 충분한 관심과 자극을 받지 못하면 지속적인 발달 지체를 겪거나 굶어 죽을 수도 있어요.

피티는 물리적 방치의 피해자 같아요. 셜리는 피티의 상황을 아동보호서비스에 즉시 신고해야 합니다. 피티가 방치됐든 아니든 아동보호서비스는 피티의 엄마에게 지원을 제공하고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가족을 감시할 거예요. -- 걱정되는 사회복지사

복지사 님께: 아기의 출생 시 몸무게에 따라 다르겠지만, 5개월에 6kg면 너무 작게 나가는 건 아니에요. 셜리도 실제 몸무게를 추측하고 있을 뿐이고요. 피티는 정기적으로 소아과에 가고 있고 잘 자라지 못하고 있다면 의사가 눈치를 챌 겁니다. 그러나 주시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는 데에는 동의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