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ore reunions necessary (더 많은 이산가족 상봉 필요해)

When the Korean Red Cross and North Korea’s Red Cross Society meet on Sept. 7 to work out the details of the upcoming reunion of separated families, the issue of regularizing such reunions should be discussed as people separated by the Korea War are aging and in declining health.

[번역]
이산가족들이 고령화되고 쇠약해지고 있으므로 9월 7일 남북 적십자사가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접촉할 때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문제가 논의돼야 한다.
[/번역]

According to figures provided by the Korean Red Cross, 18,799 South Koreans have met with their families separated across the border in 19 separate reunions since the first reunion was held in August 2000.

[번역]
대한적십자사에서 제공한 수치에 따르면 2000년 8월에 첫 이산가족 상봉이 열린 후 19번이 성사돼 1만8천799명이 상봉했다.
[/번역]

Compounding the tragedy of the separated families is that the age and the number of people who have applied for a reunion is such that at the current pace of reunions -- sporadic and dependent on the climate of the inter-Korean relations -- many of the applicants will die without ever meeting with their families living in North Korea.

[번역]
이산가족의 비극을 더욱 악화시키는 것은 상봉을 신청한 사람의 나이와 수가 너무 많아 현재처럼 산발적이고 남북관계의 분위기에 따라 달라지는 상봉 페이스라면 많은 신청자들이 북에 사는 가족을 만나보지 못하고 사망할 것이라는 것이다.
[/번역]

The dismal prospect was revealed in a recent study showing that 82 percent of the family reunion applicants are 70 years old or older. Since the registration for reunions opened in 1988, a total of 129,698 people in South Korea have applied for reunions and 48.9 percent of them have already died. Estimating that most of the applicants would pass away within the next 25 years, the study concluded that at least 6,000 people must be reunited every year if they are to see their families at least once in their lifetime.

[번역]
이런 암울한 전망은 이산가족 신청자의 82%가 70세 이상이라는 최근 연구에서 드러났다. 상봉 등록이 1988년에 시작된 후 한국인 12만9698명이 상봉을 신청했고 이 중 48.8%가 이미 사망했다. 연구는 향후 25년 안에 신청자 대부분이 사망할 것이라며 생전에 한번이라도 가족을 만나려면 매년 최소 6천명이 상봉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번역]

Most of the families separated by the war probably had no idea at the time that they may never see each other again. The individual stories of those who left behind their parents, siblings, spouses and children in the North are heart-wrenching. To deny these unfortunate victims of history a chance to meet their loved ones is tantamount to denying them their human rights. Indeed, reunions of separated families should be treated as a human rights issue, above and beyond politics.

[번역]
이산가족들 대부분은 당시 다시는 만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을 몰랐을 것이다. 부모. 형제. 배우자. 자식을 북에 두고 온 사연들은 가슴 아프다. 이 불운한 역사의 피해자들이 가족을 만날 기회를 부정하는 것은 그들의 인권을 부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사실 이산가족 상봉은 정치를 넘어 인권 문제로 다뤄져야 한다.
[/번역]

During next week’s meeting, Seoul should insist on holding regular reunions. Convening family reunions should not hinge on the whims of Pyongyang, which tries to exploit the humanitarian issue to advance the regime’s goals. In September 2013, North Korea abruptly canceled a family reunion only days before it was scheduled to take place, protesting the annual joint South Korea-U.S. military exercise. One can only imagine the disappointment and heartache of those whose hopes of meeting their loved ones, quite possibly for the first and last time, were crushed so cruelly.

[번역]
다음 주 대화에서 한국 측은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를 주장해야 한다. 이산가족 상봉 개최는 인권 문제를 목표 진전에 이용하려 하는 북한의 기분에 좌우되어선 안 된다. 2013년 9월 북한은 한미 군사훈련에 반발하며 이산가족 상봉을 며칠 전에 돌연 취소했다. 아마도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가족들을 만나리라는 희망이 너무도 잔인하게 부숴져 버린 사람들의 실망과 고통을 쉽게 상상할 수 있다.
[/번역]

In addition to regular reunions at a permanent site, the two side should resume video reunions initiated in 2005 which resulted in 3,748 people meeting their families via video on seven separate occasions before North Korea unilaterally terminated the program in November 2007. Resumption of exchange of letters between separated families, suspended since 2003, should also be put on the table.

[번역]
상설 상봉장에서의 정기 상봉 외에도 남북은 2005년에 시작해 7차례에 걸쳐 3748명이 화상을 통해 가족들을 만났으나 2007년 11월 북한이 일방적으로 끝낸 화상 상봉을 재개해야 한다. 2003년 후 중단된 이산가족 편지 교환도 논의해야 한다.
[/번역]

Pyongyang should not attempt to use the upcoming reunion, or any future reunion for that matter, as a bargaining chip. Specifically, it should be made to realize that the resumption of Mount Geumgangsan tours, suspended after a South Korean tourist was killed by North Korean gunfire, and lifting of economic sanctions, in place since 2010 as retaliation for the North Korean attack on a South Korean naval vessel, are not up for negotiation with the proposed family reunion as a bargaining chip.

[번역]
말이 나와서 말인데, 북한은 다가오는 상봉 혹은 미래의 상봉을 유리한 협상카드로 사용하려 해서는 안 된다. 특히 한국 관광객이 북한의 총격에 피살당한 후 중단된 금강산 관광 재개와 천안함 공격에 대한 응징으로 2010년부터 부과된 경제 제재의 해제는 이산가족 상봉과 함께 유리한 협상카드로서 협상할 대상이 아님을 깨달아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09월04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