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Fathers speak out on need for better balance (아버지들, 일-가정 양립 필요성 토로)

Long working hours and social pressure against them taking leave for child care are some of the major difficulties faced by modern fathers in their 30s and 40s, a survey in Seoul showed Tuesday.

[번역]
오랜 근무시간과 육아 휴직에 반대하는 사회적 압박감은 30, 40대 현대 아버지들이 당면한 큰 고충 중 일부인 것으로 화요일, 서울시 설문조사에서 나타났다.
[/번역]

According to the survey conducted by Seoul Foundation of Women & Family from May 28 to June 10, 48.5 percent of the respondents cited long working hours and a heavy workload as the reasons for poor work-family balance, followed by social pressure deterring them from taking child care leave (24.5 percent), lack of support in the workplace (10 percent) and slashed income (8.3 percent).

[번역]
5월28일부터 6월10일까지 서울여성가족재단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8.5%가 일과 가족이 양립하지 못하는 이유로 오랜 근무시간과 과도한 업무량이라고 언급했으며 육아휴직을 막는 사회적 압박(24.5%)과 직장 내 지원 부족(10%), 소득 삭감(8.3%) 등이 뒤를 이었다.
[/번역]

The poll asked 1,000 men in their 30s and 40s who live in Seoul and have a child aged 8 or younger. As of 2013, South Koreans work an average of 2,163 hours, the third longest following Mexico and Costa Rica among OECD countries. But the young working fathers had a strong desire to build a better work-family balance, with 92.5 percent of the surveyed willing to curtail working hours to care for their children if possible.

[번역]
설문조사는 서울에 살고 있는 30, 40대로 8세 이하 자녀가 있는 남성 천명을 조사했다. 2013년 기준, 한국인의 평균 근무시간은 2,163시간으로 OECD 국가 가운데 멕시코, 코스타리카에 이어 3번째로 길었다. 그러나 젊은 직장인 아빠들은 일과 가정의 균형을 보다 잘 맞추기를 갈망하고 있으며 조사 대상의 92.5%가 가능하다면 자녀 양육을 위해 업무 시간을 줄일 의사가 있었다.
[/번역]

The survey also found that nearly half of the respondents had taken paternity leave for an average of 6.1 days to care for the wife and newborn. But the vast majority wanted to extend the leave, with 34.3 percent of them demanding at least seven days and 23.6 percent supporting a month long leave.

[번역]
또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절반이 산모와 신생아를 돌보기 위해 평균 6.1일의 출산휴가를 쓴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절대 다수가 출산휴가 연장을 원했는데 이들 중 34.3%는 최소 7일, 23.6%는 한 달을 주장했다.
[/번역]

Currently, male workers can take up to five days off work by law for paternity leave when their wives give birth. Child care leave is open to both men and women who have a child aged 8 or younger, entitling each of them to paid leave for up to one year.

[번역]
현재, 남성 직장인들은 아내가 출산할 경우 출산휴가를 위해 법에 의해 5일 까지 휴가를 얻을 수 있다. 육아휴직은 8세 이하 자녀를 둔 남녀 모두에게 인정되며 부부가 각각 1년 까지 유급으로 육아휴직 권리가 있다.
[/번역]

Unlike paternity leave, child care leave remained more inaccessible for men, the survey showed. Only 15.3 percent of the surveyed said that they had taken child care leave, with 60.8 percent of them having spent less than three months on leave.

[번역]
출산휴가와 달리, 육아휴직은 남성의 경우 얻기가 더 어려운 것으로 설문조사에서 나타났다. 설문조사자의 불과 15.3%만이 육아휴직을 얻었으며 이들 중 60.8%는 3개월 미만을 사용했다.
[/번역]

To make it easier for working fathers to take the child care leave, the surveyed men said that the government should make it mandatory for all eligible men to take the leave rather than allowing them to choose. They also addressed the need to increase the pay for those taking the leave.

[번역]
일하는 아빠들의 육아휴직을 보다 쉽게 하기 위해, 설문조사 대상 남성들은 정부가 선택제를 허용하기 보다 자격이 되는 남성의 육아휴직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은 육아휴직자에 대한 임금 인상 필요성을 언급했다.
[/번역]

As part of efforts to raise the chronically low birthrate and help women maintain their careers, the government implemented the policies to encourage shared childrearing between men and women. The government gives financial incentives to couples with a child aged 8 or younger when both of them take the child care leave. The parents can also work between 15 and 30 hours per week, with their wage covered by employers and government-funded insurance.

[번역]
만성적으로 낮은 출산율을 늘리고 여성이 직장생활을 유지하도록 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정부는 남녀 간 육아 분담을 장려하기 위한 정책을 실시했다. 정부는 8세 이하 자녀가 있는 부부가 둘 다 육아휴직을 사용할 경우 경제적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부모들은 또한 주당 15~30시간을 일할 수 있으며 급여는 고용주와 정부 지원 보험으로 충당한다.
[/번역]

Against this backdrop, the overall number of South Korean fathers taking the child care leave has dramatically risen in recent years. Still, the number only accounted for 5 percent of those who took the leave in the country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raising questions over the effectiveness of the policies.

[번역]
이러한 배경에서 육아휴직을 쓰는 전체 한국 아버지들의 수는 최근 급증했다. 그러나 그 수는 올 상반기 국내 육아휴직자의 불과 5%를 차지하는데 그쳤으며 정책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번역]

The survey also found that women spend less time at work and more time on child care and household chores, highlighting the deeply rooted Confucian values in Korean society considering men as breadwinners rather than caregivers.

[번역]
또한 설문조사에서는 여성들이 직장에서 시간을 적게 쓰고 자녀 양육과 가사일에 시간을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남성을 양육자라기 보다는 가장으로 여기는 한국사회의 뿌리 깊은 유교적 가치관을 부각시키고 있다.
[/번역]

When both wife and husband have a career, husbands worked on average of 9 hours and 14 minutes per day, while spending 1 hour and 19 minutes on looking after a child, 47 minutes on doing housework and 1 hour and 7 minutes on recreation.

[번역]
부부 모두가 직업이 있을 경우, 남편은 하루 평균 9시간 14분을 일하고 자녀를 돌보는 데 1시간 19분, 가사일에는 47분, 취미활동에는 1시간7분을 썼다.
[/번역]

On the other hand, women worked for 8 hours and 5 minutes per day on average, spent 2 hours and 11 minutes on taking care of a child and 1 hour and 33 minutes on domestic chores. They spent 1 hour and 4 minutes on recreation.

[번역]
반면 여성은 하루 평균 8시간 5분을 일하고 자녀 양육에 2시간 11분, 가사일에 1시간 33분을 썼다. 여성들은 취미활동에 1시간 4분을 이용했다.
[/번역]

"There are laws and institutions to encourage work-family balance in place, but they are not being properly implemented," said Lee Sook-jin, head of Seoul Foundation of Women & Family. “Based on the survey results, we will work on drawing up specific policies reflecting the reality facing working fathers.”

[번역]
이숙진 서울여성가족재단 대표는 "일과 가정의 적절한 균형을 권장하는 법과 제도가 있지만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면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우리는 일하는 아빠들이 당면한 현실을 반영해 구체적인 정책 마련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헤럴드 09월02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