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liciting Chinese action (중국의 행동 이끌어내야)

When President Park Geun-hye leaves for Beijing today, it will not be with a light heart. The decision to attend China’s Victory Day celebrations, including the military parade, was reached after weighing the pros and cons of participating in the events that are being shunned by Western leaders including U.S. President Barack Obama, as well as Japan’s Shinzo Abe.

[번역]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베이징으로 떠날 때 가벼운 마음은 아닐 것이다. 열병식을 포함해 중국 전승절 기념행사에 참석한다는 결정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물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등 서방 지도자들이 피하고 있는 행사 참석의 장단을 심사숙고한 후에 이뤄졌다.
[/번역]

In considering the visit,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ppears to have been the priority. Following the recent heightened military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which was defused after marathon talks between top officials from Seoul and Pyongyang, it is natural that the Park administration would want to secure stability and security on the Korean Peninsula more than ever.

[번역]
방중을 검토할 때 북한 비핵화가 우선 과제였던 것으로 보인다. 최근 고조됐던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남북 고위급의 마라톤 협상 후에 완화된 후 박근혜 정부가 어느 때보다도 한반도의 안정과 안보를 확보하고 싶어할 것은 당연하다.
[/번역]

To this end, Park is looking to enlist assistance from China, which may still have some leverage over North Korea although any such leverage may be significantly less than before, given the current state of Beijing-Pyongyang ties. The fact that North Korea’s Kim Jong-un is staying away from China’s Victory Day celebrations speaks volumes about the worsened relations between the two allies.

[번역]
이를 위해 박 대통령은 현재의 북중 관계를 감안하면 이전보다는 상당히 약해졌을 지라도 아직도 북한에 대해 어느 정도 영향력을 갖고 있을 중국의 지원을 얻으려 하고 있다. 북한의 김정은이 중국 전승절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다는 사실은 악화된 북중 관계를 증명하고도 남음이 있다.
[/번역]

Nevertheless, Ju Chul-ki,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foreign affairs, said that Seoul expects “China to play a role in resolving the North Korean issue” and “in facilitating peace and stability and a peaceful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번역]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북한 문제 해결과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및 평화통일 촉진에 대해 중국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번역]

When Park holds a separate meeting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today, she is expected to ask China to pressure North Korea to return to the six party talks on North Korean denuclearization, which have been suspended since late 2008, when the talks were last held in Beijing.

[번역]
박 대통령은 오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열게 되면 북한이 6자 회담에 돌아오도록 압박할 것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6자 회담은 2008년 말 베이징에서 마지막 회의가 열린 후 중단된 상태다.
[/번역]

So far, China has paid lip service to the issue of getting Pyongyang to return to the negotiating table. Furthermore, China and North Korea want an unconditional return to the talks, while South Korea and the U.S. insist that North Korea must demonstrate sincerity before the talks can resume. Given this basic difference in position, it is doubtful whether China can indeed do more than pay lip service to Park’s expected request to do more for North Korean denuclearization.

[번역]
지금까지 중국은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게 하는 문제에 대해 입으로만 동의를 표해왔다. 게다가 한.미가 6자 회담 재개 전에 북한이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북.중은 무조건적 재개를 원하고 있다. 이런 기본적 입장 차를 감안하면 중국이 북한 비핵화에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라는 박 대통령의 요청에 립서비스 이상의 것을 정말로 할 수 있을 지 의문이다.
[/번역]

Yet, ask Park must, and directly too, without beating about the bush. Her China visit comes at the cost of displeasing Korea’s traditional ally, the U.S., and Park must gain something in return from China. In fact, China, aware of the seriousness of Park’s intention, might just be persuaded to take on a more forceful stance with Pyongyang.

[번역]
그러나 박 대통령은 에둘러 말하지 말고 직접적으로 요청해야 한다. 한국의 전통적 우방 미국의 비위를 거슬리면서까지 방중하는 것이니 박 대통령은 중국에게서 뭔가를 얻어내야 한다. 사실 박 대통령의 중대한 의도를 알고 있는 중국은 북한에 좀 더 강력한 태도를 취하도록 설득될 수도 있다.
[/번역]

In attending the Victory Day events celebrating the “Chinese People’s War of Resistance against Japanese Aggression and the World Anti-Fascist War,” Park is betting that China still wields influence over North Korea and that it will choose to play a role in denuclearization of the North which is essential for peace and stability not only on the Korean Peninsula but in the region as well. Xi should reciprocate Park’s earnestness with concrete action.

[번역]
박 대통령은 ’항일 및 세계 반파시스트 전쟁 승리’를 기념하는 전승절 행사에 참석하며, 중국이 여전히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으며 한반도 뿐만 아니라 역내의 평화. 안정에도 필수적인 북한 비핵화에서 한 역할을 할 것으로 믿고 있다.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의 열성에 구체적 행동으로 보답해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09월02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