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ross-border tensions fade (남북 긴장 완화)

Cross-border tensions further abated over the weekend as North Korea accepted the South’s offer to hold bilateral Red Cross talks on Sept. 7 to arrange the reunions of separated families, with each military seen readjusting their readiness posture to a precrisis level.

[번역]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위해 9월 7일 남북 적십자 회담을 열자는 한국의 제의를 북한이 받아들이면서 양측 군이 경계 태세를 위기 전 수준으로 조정하며 남북 긴장이 더욱 완화됐다.
[/번역]

On Saturday, a day after Seoul proposed the Red Cross talks, Pyongyang agreed to hold them to determine the time, venue and the scale of reunions at South Korea’s Peace House in the truce village of Panmunjeom, according to Seoul’s Unification Ministry.

[번역]
통일부에 따르면, 한국 측이 적십자 회담을 제의한 다음날인 토요일 북한은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릴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일시, 장소, 규모를 결정하기 위해 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번역]

The talks were arranged four days after the two Koreas agreed to hold the working-level talks early next month. After the four-day marathon talks last Tuesday, the two agreed to seek the reunions at Chuseok, a major Korean holiday that falls on Sept. 27.

[번역]
남북 적십자 회담은 남북이 내달 실무접촉을 열기로 합의하고 나흘 후에 성사됐다. 나흘 간의 마라톤 협상 후 지난 화요일 남북은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기로 했다.
[/번역]

The family reunions are expected to be held in early October given preparatory procedures including a survey of the surviving members of the separated families. The reunions have not been held since February 2014 amid high cross-border tensions.

[번역]
이산가족 상봉은 생존자 조사 등 준비 절차를 감안하면 10월 초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산가족 상봉은 남북 긴장 고조로 2014년 2월 이후 열리지 않았다.
[/번역]

Pyongyang’s relatively easy acceptance of the proposal for the Red Cross talks signaled its will to mend fences with Seoul, observers said. In the past, Pyongyang often made counterproposals to reject Seoul’s offers of dialogue or unilaterally canceled the talks.

[번역]
북한이 비교적 수월하게 적십자 회담 제의를 수락한 것은 북한의 남북 관계 개선 의지를 시사한다고 관측자들은 말했다. 북한은 한국 측의 대화 제의를 거부하기 위해 역제안을 하거나 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하곤 했다.
[/번역]

Last Friday,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ndicated his desire to improve ties with the South, evaluating the agreement of the latest high-level talks as a “significant turning point” to bring cross-border relations on a path toward reconciliation and trust.

[번역]
지난 금요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고위급 회담의 합의를 남북관계를 화해와 신뢰의 길로 돌려세운 ‘중대한 전환적 계기’라고 평가하며 남북관계를 개선시키고자 하는 바람을 시사했다.
[/번역]

Amid the emergent mood for dialogue, the two Koreas were seen downgrading their vigilance posture to a peacetime level. As agreed upon during last week’s high-level talks, Pyongyang has lifted its “quasi-state of war” and reportedly withdrawn its special vigilance directives. Seoul has also revised downward its military readiness posture, according to reports.

[번역]
불시의 대화 분위기 속에 남북은 경계 태세를 평시 수준으로 낮췄다. 지난 주 고위급 회담에서 합의됐듯 북한은 준전시 상태를 해제하고 특별 경계 지시를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도 군 경계태세를 하향 조정했다.
[/번역]

Despite these positive developments, Seoul officials cautioned against excessive optimism over the prospects of inter-Korean ties, noting that a series of pending issues could derail the two neighbors’ reconciliatory and trust-building efforts. “We never know what would happen during the future talks with the North. We are not yet at the stage to predict (a positive development of inter-Korean relations), and we thus maintain a calm position,” a senior Seoul official told media.

[번역]
이런 긍정적 전개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 관계자들은 일련의 현안들이 남북의 화해. 신뢰 구축 노력을 좌절시킬 수도 있다며 남북관계 전망에 대한 지나친 낙관론에 대해 경고했다. 한 고위 한국 정부 관계자는 언론에 “”북한과의 대화 중 어떤 일이 벌어질 지 알 수 없다. 아직 (남북 관계의 긍정적 전개를) 예측할 단계가 아니므로 차분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번역]

Indeed, a number of tough issues including Pyongyang’s unceasing pursuit of nuclear arms are expected to fuel cross-border tensions. In particular, the issue of the lifting of Seoul’s so-called May 24 sanctions against Pyongyang remains a daunting challenge with both sides refusing to budge.

[번역]
사실 북한의 끊임없는 핵무기 추구 등 어려운 문제들이 남북 긴장을 부채질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5.24 대북 제재 해제 문제는 양측 모두 양보를 거부하고 있어 만만찮은 문제가 되고 있다.
[/번역]

Seoul is adamant in its position that should it want the sanctions to be lifted, Pyongyang should apologize for its 2010 torpedo attack on the corvette Cheonan that killed 46 sailors, while Pyongyang continues to deny its responsibility. Apart from the pending issues, the North’s possible additional provocations could bring the two Koreas back on a collision course.

[번역]
한국은 5.24 조치의 해제를 원한다면 북한이 천안함 사태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는 단호한 입장인 한편 북한은 계속 책임을 부정하고 있다. 현안들 외에도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이 남북을 충돌 진로로 돌려놓을 수도 있다.
[/번역]

Analysts presume that the reclusive state could set off provocations such as a long-range rocket launch around Oct. 10, the 7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North’s ruling Workers’ Party, to strengthen its internal unity and show off its military presence to the outside world.

[번역]
분석가들은 북한이 내부 결속을 강화하고 외부 세계에 군사력을 과시하기 위해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인 10월 10일경 장거리 로켓 발사 같은 도발을 벌일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코리아헤럴드 08월31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