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ho will take on currency redenomination? (누가 화폐 개혁을 맡을 것인가?)

In the early 2000s, Korean tourists to Turkey saw a foreign exchange rate of 1 million won to about 1.2 billion lira. When it comes to South Korea’s economic scale, its dollar-denominated gross domestic product is estimated at $1.4 trillion last year, or $1,400,000,000,000. Its outstanding household debt, fully written out, is 1,100,000,000,000,000 won.

[번역]
2000년대 초반 100만원은 터키 돈으로 약 12억 리라였다. 경제 규모 면에서 한국의 지난 해 GDP는 달러로 환산하면 1조4천억 달러다. 한국의 가계부채는 무려 1100조원을 넘었다.
[/번역]

Inbound tourists can sometimes be embarrassed by the units such as a thousands of dollars to millions of won, as outbound visitors to Turkey did before the country conducted a currency reform 10 years ago. “When the annual meeting of the Asian Development Bank was held in May 2005 in Istanbul, it was interesting to see foreign participants or locals paid either 2 million lira in old notes or 2 lira in new note for a bottle of water around the venue,” said an official of the Bank of Korea.

[번역]
10년 전 터키가 화폐 개혁을 단행하기 전 터키를 방문한 한국 관광객들이 그랬듯 외국인 관광객들은 수천 달러=수백만 원 같은 단위에 당혹스러울 수 있을 것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2005년 터키 이스탄불에서 아시아개발은행 회의가 열렸을 때 국내외 참가자들이 물 한 병에 구권 200만 리라, 신권 2리라를 지불하는 것이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번역]

Since Korea’s government, in turn, issued banknotes of 5,000 won, 10,000 won and 1,000 won in the 1970s, there has been no redenomination to abbreviate the unit of the currency. Only the 50,000 won bill made its debut in 2009 in the wake of the rapidly falling value of the 10,000 won bill.

[번역]
한국 정부는 1970년대 5천원, 1만원 권을 발행한 후로 화폐 단위를 절하한 적이 없다. 1만원 권의 급속한 가치 하락으로 2009년에 5만원 권을 발행했을 뿐이다.
[/번역]

A large portion of the salaried regular workers in Korea are paid less than $50,000 or 50,000 euros ($56,300) per year, while most of their daily income surpasses 50,000 won. After the 1997-98 foreign exchange crisis, the necessity of a redenomination came into the spotlight during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But the BOK had to focus more on anticounterfeiting measures for the existing bills amid a variety of pros and cons over reform.

[번역]
한국 봉급 생활자의 대부분이 5만 달러, 혹은 5만 유로 미만의 연봉을 받는 한편 대부분의 하루 수입은 5만원을 넘는다. IMF 후 노무현 정부 때 화폐단위 절하의 필요성이 부각됐다. 그러나 한은은 개혁에 대한 찬반 속에 기존 화폐의 위조 방지책에 보다 초점을 둬야 했다.
[/번역]

Early this year, Deputy Prime Minister and Finance Minister Choi Kyung-hwan cited a feasibly great uncertainty over the economy for not pushing to revamp the currency unit at the present stage. He said the government “would prioritize revitalizing the active circulation of corporeal cash (held by the high-income bracket and the business sector) in terms of boosting the economy.”

[번역]
올해 초 최경환 경제부총리는 현 단계에서 화폐 단위 교체를 추진하지 않는 것에 대해 큰 불확실성을 들었다. 그는 “경제 활성화 면에서  (고소득층과 기업이 보유한) 현금 유통의 활성화를 우선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번역]

Despite his ambiguous stance, some market insiders allege that monetary policymakers at the Finance Ministry and BOK have already completed their low-key analysis on effects of the redenomination over the past decade. Insiders point out that South Korea is the only country among the 34 members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whose currency tops four digits per U.S. dollar. Even North Korea carried out a redenomination in 2009.

[번역]
그의 애매한 태도에도 불구하고, 일부 시장 관계자들은 기재부와 한국은행 통화정책 입안자들이 지난 10년 간 리디노미네이션(화폐단위 절하) 효과에 관한 내부 분석을 마무리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내부관계자들은 한국이 OECD 34개 회원국 가운데 통화가 달러당 4자릿수인 유일한 국가라고 지적했다. 북한도 2009년 리디노미네이션을 단행했다.
[/번역]

One of the key merits, according to analysts, is that a reform would be beneficial to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s goal to increase state tax revenue, which recently posted an on-year deficit. Via the change of denomination, cash hidden in the underground economy could eventually circulate into the market to change into new banknotes.

[번역]
애널리스트들에 따르면, 주요 장점 중 하나는 화폐 개혁이 최근 전년 대비 결손을 기록한 세수를 늘리려는 박근혜 정부의 목표에 득이 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화폐액면 단위 변경작업을 통해 지하경제에 숨어있는 돈을 신권 교체를 위해 결국 시장에서 유통될 것이다.
[/번역]

The administration had vowed to regularize the underground economy, like the unregistered private money lending sector, which has yet to be assessed as a success or an ongoing policy. Opponents highlight the possibility of skyrocketing inflationary pressures.

[번역]
정부는 불법 민간 대부업체 같은 지하경제를 합법화하기로 했으며 이는 아직 성공 혹은 진행중인 정책으로 평가되고 있다. 반대론자들은 치솟는 인플레이션 압박 가능성을 강조했다.
[/번역]

If the currency is reformed 1,000 to 1, products with price tags of 18,000 won and 19,000 won would eventually be revalued to 20,000 won (or 20 won in a new note) given that they would be redenominated to 18 won and 19 won.

[번역]
원화가 1000원에서 1원으로 바뀔 경우, 18,000원과 19,000원인 가격표는 18원과 19원으로 화폐 단위가 변경될 것임을 감안할 때 결국 2만원(혹은 신권으로 20원)으로 재평가 될 것이다.
[/번역]

Some have raised the issue of the burden of huge costs in replacing new automated teller machines and establishing other financial information technology systems. They also cite lack of public consensus on the move. The country conducted a currency reform twice in the 1950s and once more in 1962 before the current unit bills were issued during the Park Chung-hee regime.

[번역]
일각에서는 ATM기를 다시 설치하고 또 다른 금융IT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많은 비용을 부담하는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은 또한 이러한 조치에 대한 국민적 합의 부족을 언급하고 있다. 한국은 박정희 정권 시절, 현재의 화폐가 발행되기에 앞서 1950년대에 두 차례, 1962년에 한차례 더 화폐 개혁을 단행했었다. (코리아헤럴드 08월29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