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Yet another Hangang plan (또 하나의 한강개발계획)

The central government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jointly announced a master plan for the development of the Hangang River and its riverbank earlier this week, signaling the start of yet another large-scale attempt to exploit one of the capital’s major assets.

[번역]
중앙정부와 서울시가 이번 주 초, 한강과 한강 둔치 개발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공동으로 발표했는데 이는 서울시 주요 자산 중 하나를 개발하려는 또 다른 대규모 계획의 출발을 예고했다.
[/번역]

The plan, which was one year in the making, divides the Hangang River into seven regions for multiphase development into a tourism destination while at the same time restoring the river’s ecology.

[번역]
만드는데 1년이 걸린 이 계획은 한강을 7개 권역으로 나눠 한강 생태계를 복원하는 동시에 관광지로 단계적 계발을 하게 된다.
[/번역]

The first phase of the development is focused in the Yeoui-Ichon area. The blueprint envisions spaces for hallyu performances and exhibitions, a pier deck modeled after San Francisco Pier 39 and stores housed in movable containers all completed by 2018 on the riverbank in Yeouido. Incidentally, this ties in nicely with Hanwha Group’s recent successful bid to open a duty-free shop on Yeouido.

[번역]
1단계 개발은 여의-이촌 권역에 집중된다. 이 계획은 한류 공연과 전시를 위한 공간, 샌프란시스코 피어39를 본뜬 피어데크, 이동식 컨테이너 내 상점 등을 구상하고 있으며 2018년까지 여의도 둔치에 완공될 것이다. 덧붙여, 이는 여의도에 면세점 개장을 위한 한화그룹의 얼마 전 입찰 성공과 결부된다.
[/번역]

On the water, amphibious buses will connect Yeouido and Hongdae as well as Hapjeong, two popular tourist spots, while high-speed ferries will offer an alternative means of getting around.

[번역]
수상에서는 수륙양용 버스가 여의도와 인기 관광명소인 홍대, 합정을 연결할 것이며 고속 페리가 운항을 위한 대체수단을 제공할 것이다.
[/번역]

The first phase of the project will cost some 400 billion won part of the cost will be borne by the private sector with the central government and Seoul City splitting the remainder of the bill. The planners estimate that some 4,000 new jobs will be created. The authorities also expect the development plan to greatly boost the number of visitors to the Hangang River from the current 65 million per year to more than 100 million by 2030.

[번역]
1단계 사업은 약 4천억이 소요될 예정이며 예산의 일부는 민간부문이 분담하고 중앙정부와 서울시가 나머지를 분담할 것이다. 설계자들은, 약 4천 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또한 당국은 한강 개발계획이 한강 관광객 수를 현재, 연간 6500만 명에서 2030년까지 1억 명 이상으로 크게 늘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번역]

At a glance, the latest vision to develop the Hangang River is not much different from the Hangang Renaissance project pushed by former Seoul Mayor Oh Sei-hoon. Oh sought to capitalize on the Hangang River as a tourism asset too, launching water taxis, building cafes on bridges and constructing a floating island. In fact, the floating island, renamed Saevit Island since then, was the subject of much criticism by Mayor Park Won-soon during the early part of his administration: Seoul City civil servants were even asked to compile a white paper on the “failure” of the artificial island project. One major difference between the Hangang Renaissance project and the latest development plan is that the central government is firmly behind the effort.

[번역]
한눈에 봐도, 최근의 한강 개발 계획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추진했던 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와 크게 다르지 않다. 오 전 시장 역시 수상택시와 다리에 카페 설치, 부유섬 건설 등, 한강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려 했다. 실제로 이후 세빛섬이라고 다시 이름 지워진 이 부유섬은 오세훈 시장 초기에 박원순 시장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서울시 공무원들은 심지어 인공섬 프로젝트 실패와 관련해 백서 편찬을 요구 받았다. 한강 르네상스 사업과 최근에 나온 한강 개발계획의 큰 차이점은 중앙정부가 튼튼히 받쳐준다는 것이다.
[/번역]

However, the partnership between the central government and Seoul City may only be a tenuous one. Although Seoul City sought to strive to recover the natural state of the Hangang River, it appears the central government got its way in prioritizing tourist destination development, at least in the first phase. The master plan does not include removal of the dam near Gimpo Bridge, a point of much contention between the city, which is pushing for its removal with the claim that it pollutes the river by slowing down its flow, and the central government, which argues that the dam is needed to control the water level.

[번역]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앙정부와 서울시의 협력관계는 지극히 미미할 수 있다. 서울시가 한강의 자연상태 복원을 위해 노력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중앙정부는 1단계부터 관광지 개발을 최우선으로 추진하는 것 같다. 한강개발계획에는 서울시와 중앙정부 간 쟁점 사항인 김포대교 인근 보 철거내용을 포함하지 않고 있는데 서울시는 유속을 느리게 해 강을 오염시킨다는 주장으로 보의 철거를 추진하고 있고 중앙정부는 강 수위 조절을 위해 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번역]

While the master plan calls for the phased development of the Hangang River,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project may not survive beyond the first phase. Indeed, the Yeoui-Ichon development should be seen as a pilot project since the development of the remaining six areas hinges on the success of the first-phase development.

[번역]
한강종합개발계획이 한강의 단계적 개발을 주장하고 있는 반면 이번 사업이 1단계 이후 지속되지 않을 수도는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여의-이촌 개발사업은 나머지 6개 권역 개발이 1단계 개발의 성공에 달려있기 때문에 시범사업이 돼야 한다.
[/번역]

The central government and Seoul City have not fundamentally reconciled their differences over the direction of the river development, adding to the uncertainty of the project’s future. It may very well be that Yeoui and Ichon will be the only ones to have benefited from the new master plan if the next mayor or the next government decides to terminate the project. Such terminations and abrupt changes are not unusual in Korea.

[번역]
중앙정부와 서울시는 한강개발 방향을 두고, 이견을 근본적으로 조율하지 않았으며 이것은 이 사업의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을 더하고 있다. 여의-이촌 권역은, 차기 시장이나 차기 정부가 사업을 마무리하기로 한다면 새로운 한강개발계획으로 수혜를 입는 유일한 지역이 될 것이 분명하다. 그 같은 사업 종료와 갑작스런 변경이 한국에서는 이상한 일이 아니다.
[/번역]

Hangang River is an asset that should be utilized by the current generation and, at the same time, conserved for the generations to come. A true master plan should be forward-looking, one that withstands the vagaries of politicians.

[번역]
한강은 지금 세대에 의해 활용돼야 하고 동시에 미래 세대를 위해 보존돼야 하는 자산이다. 진정한 마스터 플랜은 정치인들의 변덕을 견뎌내는 미래지향적인 계획이 돼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08월28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