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nified stance (일치된 자세)

Speaking at a workshop for ruling party lawmakers Tuesday, Unification Minister Hong Yong-pyo said the “biggest strength” that led to the inter-Korean breakthrough reached earlier in the day was that “the (South Korean) people stayed together.”


[번역]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화요일, 여당 의원들을 위한 워크숍 연설에서 "새벽에 타결된 남북한 합의를 이끈 가장 큰 힘은 국민이 함께 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번역]

 

Hong, who attended days of intensive high-level talks between the two Koreas, said he responded to the North’s elusive and unreasonable attitude by saying “the people are watching” during the course of negotiations.


[번역]
며칠 간 남북한 간 강도 높은 고위급 회담에 참석했던 홍 장관은 협상 과정에서 "국민들이 보고 있다"고 말하면서 북한의 교묘하고 불합리한 태도에 응했다고 말했다.
[/번역]

 

He had good reason to say so. The South Korean public stood behind President Park Geun-hye’s firm handling of North Korea’s recent provocations that heightened tensions on the peninsula. The liberal opposition parties and civic groups refrained from criticizing her administration in a departure from their past practices.


[번역]
그가 그렇게 말한 데는 충분한 이유가 있었다. 한반도에 긴장을 고조시킨 북한의 최근 도발사태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단호한 대응 뒤에는 한국 국민들이 있었다. 진보성향의 야당과 시민단체들은 자신들의 과거 관행에서 벗어나 박근혜 정부에 대한 비난을 자제했다.
[/번역]

 

Ironically, a gap has surfaced in the South over the evaluation of Tuesday’s agreement. Some conservative critics have expressed disappointment with the deal, which they argue fell far short of the public demand that the North should be made to offer a clear apology for recent provocations and pledge not to repeat similar incidents.


[번역]
아이러니하게도, 화요일 합의에 대한 평가를 두고 남한 내에 입장 차이가 표면화됐다. 일부 보수성향 비판론자들은 이번 합의에 대해 실망감을 나타냈는데 이들은 북한이 최근의 도발사태에 대해 분명한 사과와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만 한다는 국민들의 요구에 한참 못 미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번역]

 

In the six-point joint statement issued after the marathon talks, the North “expressed regret” over the injury of two South Korean soldiers in the Aug. 4 land mine explosions in the Demilitarized Zone separating the two Koreas.


[번역]
마라톤 협상 끝에 발표된 6개 조항의 공동 성명서에서 북한은 남북한을 가르는 비무장지대에서 8월4일에 발생한 지뢰 폭발사고로 남한 군인 2명이 부상을 입은 사실을 두고 유감을 표명했다.
[/번역]

 

Seoul officials noted that it marked the first time Pyongyang has expressed regret over its attack by using the subject of North Korea in a formal accord with the South. Unification Minister Hong said the South also technically secured a promise from the North not to repeat provocations by putting a clause into the deal that it would resume propaganda broadcasts along the DMZ “if an abnormal case occurs.”


[번역]
한국 정부 당국자들은 남한과의 공식 합의문에서 북한을 주체로 쓰면서 공격에 대해 북한 당국이 유감을 표명한 것은 처음이라고 언급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남한 역시 합의문에 "비정상적인 상황이 발생한다면" DMZ를 따라 선전방송을 재개할 것이라는 조항을 삽입함으로써 도발을 되풀이 하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상 북한의 약속을 받아냈다고 말했다.
[/번역]

 

Critics still said the agreement failed to confirm Pyongyang’s responsibility for the land mine blasts, and forced Seoul to halt the propaganda campaign along the inter-Korean border, which proved so dreadful for the recalcitrant North Korean regime, too early. Their suspicion heightened after the chief North Korean delegate to the high-level talks claimed the recent military tension must have taught South Korea a “serious lesson that it will bring an armed clash if it creates a groundless case to provoke the other side.”


[번역]
비판론자들은 여전히, 이번 합의로 지뢰폭발 사고에 대한 북한의 책임을 밝히는데 실패했고 한국 정부에 군사분계선을 따라 계속된 선전 방송을 너무 일찍 중단하도록 강요했다고 말했는데 선전방송은 다루기 힘든 북한에게는 몹시 공포스럽다는 사실이 입증됐다. 이들의 의혹은, 남북 고위급 회담의 북측 대표단이 최근의 군사적 긴장이 남한에 대해, 상대방을 자극하기 위해 근거 없는 사건을 만들어 낸다면 무력 충돌을 가져올 것이라는 중대한 교훈을 알려줬다고 주장한 이후 더욱 고조됐다.
[/번역]

 

But Pyongyang appeared perplexed that its latest provocations did not bring the results it had intended and eager to reach an accord with Seoul. As the unification minister noted, the South Korean public’s unified stance made the North abandon expectations of internal discord in the South and step back from its bullying tactics.


[번역]
그러나 북한은 자신들의 최근 도발행위가 의도했던 결과를 가져오지 못한 것에 당혹스러워 하는 것으로 보였고 남한과의 합의 도출에 열을 올렸다. 홍 장관이 지적한 대로, 한국 국민의 단합된 자세가 북한으로 하여금 남한 내부 갈등에 대한 기대감을 포기하고 협박 전술에서 물러나도록 했다.
[/번역]

 

A key factor that led South Koreans to stand together in unprecedented unity was younger generations’ firm negative perceptions of the North.


[번역]
한국 국민이 전례 없는 일치단결로 뭉친 핵심 요인은 북한에 대한 젊은 세대들의 확고한 부정적 인식이었다.
[/번역]

 

In a recent survey of 500 South Korean citizens in their 20s and 30s, more than 80 percent of respondents said North Korea should be held responsible for recent tensions on the peninsula, and agreed that the need for a military response to its provocations was increasing. Many reservists posted on social media that they were ready to be called up in case of an armed conflict with the North.


[번역]
20, 30대 한국인 500명을 대상으로 한 최근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0% 이상이 한반도의 최근 긴장상태에 대해 북한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으며 늘어나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군사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다. 많은 예비군들이 SNS에 북한과 무력 충돌이 발생할 경우 소집될 준비가 돼 있다는 글을 올렸다.
[/번역]

 

They seem to be even more indignant at the land mine blasts that maimed two soldiers in their age group. More fundamentally, those in their 20s and 30s, who have grown up in a democratic society, witnessing a string of provocations by Pyongyang, feel no sympathy with the rogue regime, unlike some of their preceding generation who defied past authoritarian governments in the South.


[번역]
이들은 같은 또래인 군인 2명을 불구로 만든 지뢰 폭발 사고에 더욱 분통해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보다 근본적으로 민주주의 사회에서 성장해온 20, 30대 젊은이들은 북한의 연이은 도발을 목격하면서, 과거 남한의 독재 정권을 견뎌냈던 이전 세대와는 달리 북한을 동정하지 않고 있다.
[/번역]

 

It is to be hoped that this cool, critical and resolute stance held by young South Koreans will continue to help the country maintain a unified posture that is crucial for getting the North to follow through on Tuesday’s accord.


[번역]
바라건대, 한국 젊은이들이 갖고 있는 이러한 냉철하고 비판적이며 단호한 자세가 계속해서 한국이 일치된 태도를 유지하도록 할 것이며 이는 북한이 화요일 합의안을 이행하도록 하는데 매우 중요하다. (코리아헤럴드 08월27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