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After the crisis (위기 그 후)

It is a relief that South and North Korea reached an agreement to defuse the crisis that had brought the two sides close to a serious armed conflict. The agreement is highlighted by the North’s expression of “regret” over the recent land mine blast in the DMZ and the promise of the South to cease its propaganda broadcasts into the North.

[번역]
남북이 심각한 무력 충돌로 이어질 뻔한 위기를 완화하기 위한 합의를 이룬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이번 합의는 최근 DMZ내 지뢰 폭발에 대한 북한의 ‘유감’ 표명과 한국의 대북 방송 중단 약속이 돋보였다.
[/번역]

What’s encouraging is that the two sides decided to continue their discussions beyond resolving the crisis and seek to improve ties. What we note is the agreement on the arrangement of government-level talks. Barring unexpected problems, the talks would offer a chance for Seoul and Pyongyang to discuss various issues like the South’s sanctions on the North and resumption of South Koreans’ travel to the Geumgangsan resort.

[번역]
고무적인 것은 양측이 위기 해결을 넘어 논의를 계속하고 남북 관계 개선을 모색하기로 결정했다는 것이다.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당국 회담에 대한 합의다. 당국 회담은 예기치 못한 문제를 막으며 남북이 대북 제재,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다양한 문제를 논의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번역]

Even more encouraging is that the two sides agreed to arrange a fresh round of family reunions, with many family members aging. President Park Geun-hye said that the South was able to secure the agreement because it held on to its principles -- resolutely responding to the North’s provocation but opening the door to dialogue.

[번역]
더욱 고무적인 것인 남북이 고령화되고 있는 이산가족들의 상봉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하되 대화에는 문을 열어놓는 원칙을 고수했기 때문에 합의를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번역]

To be fair, Park deserves some credit for pushing the North to make a virtual apology for the land mine provocation -- which is very rare for the isolationist regime and turn the crisis into an opportunity for improving bilateral ties. In fact, Park’s handling of the crisis helped her approval rating go up to over 40 percent.

[번역]
공정하게 말하면, 박 대통령은 북한이 매우 드물게도 지뢰 도발에 대해 사실상 사과를 하게 만들고 위기를 기회로 바꾼 것에 대해 어느 정도 칭찬을 받을 만 하다. 사실 박 대통령의 위기 대처는 지지율을 40% 이상으로 끌어올렸다.
[/번역]

A buoyed Park said that the important thing was to carry out the agreement successfully and provide momentum for easing tension and ensuring peace and development on the peninsula. But Park and her aides should not get overexcited by the end of the crisis and the prospects for improved ties with the North.

[번역]
고무된 박 대통령은 중요한 것은 합의를 성공적으로 실행돼 긴장이 완화되고 한반도 평화와 발전을 위한 전기가 마련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과 청와대 보좌관들은 남북관계 개선 전망 및 위기가 끝난 것에 대해 지나치게 흥분해서는 안 된다.
[/번역]

It might be ironic, but the crisis Park just dealt with showed that how fragile the peace and stability on the peninsula is, and how easily and quickly South and North Korea can race toward conflict in a matter of days. When Kim Dae-jung flew into Pyongyang to meet Kim Jong-il for the historic summit in 2000 and another liberal leader Roh Moo-hyun did the same seven years later, many thought we were closer to reunification.

[번역]
아이러니할 수도 있지만 박 대통령이 대처한 위기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얼마나 부서지기 쉬우며 남북이 얼마나 쉽게 며칠 만에 충돌로 치달을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0년 평양으로 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열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7년 후 같은 일을 했을 때 많은 이들이 통일에 가까워졌다고 생각했다.
[/번역]

But since then we have witnessed the brutal attack on the Cheonan corvette and the shelling of Yeonpyeongdo Island in 2010. Park, who often says reunification is not far away and that it would bring a bonanza, would not and should not miss the hard-won opportunity to improve relations with the North.

[번역]
그러나 그 후로 우리는 2010년 천안함 공격, 연평도 포격을 목격했다. 통일이 멀지 않으며 통일은 대박이라고 말하는 박 대통령은 힘들게 얻은 남북관계 개선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
[/번역]

But she and South Koreans must continue to guard against security threats from the North and the possibility of a rapid chill in bilateral ties, such as the one they underwent in the past few days.

[번역]
그러나 박 대통령과 한국인들은 북한의 안보위협과 지난 며칠 간 겪은 것과 같은 급속한 관계 경색 가능성을 계속 경계해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08월26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