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Protracted talks (길어지는 회담)

President Park Geun-hye vowed to continue with its propaganda broadcasts across the border unless North Korea offered a clear apology for the recent land mine attack and pledged not to carry out further provocations, while top negotiators from both sides continued talks that stretched into a third day.

[번역]
남북 고위급 회담이 사흘째로 접어든 한편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이 지뢰 공격에 대해 확실히 사과하고 더 이상 도발하지 않겠다고 약속하지 않으면 대북 선전방송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번역]

During a regular meeting with her senior aides, Park stood firmly by her oft-stated position that her administration would deal sternly with military provocations while remaining open to dialogue and engagement. Park warned of a strong retaliation against North Korea if provoked again, while adding that the South would do its utmost for mutual prosperity and peace if the two sides defused tension through dialogue.

[번역]
박 대통령은 수석 비서관 회의에서 대화와 접촉에 열린 입장을 유지하면서 군사 도발에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기존의 입장을 견지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다시 도발하는 경우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남북이 대화를 통해 긴장을 완화한다면 상호 번영, 평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번역]

North Koreans continued to deny their involvement in the land mine incident that maimed two South Korean soldiers while demanding an end to the propaganda broadcasts from powerful loudspeakers placed along the DMZ. The broadcasts were resumed for the first time in 11 years in retaliation against the North Korean land mine attack.

[번역]
북한은 한국 장병 2명이 중상을 입은 지뢰 사건에의 연루를 계속 부정하며 DMZ에 설치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북한의 지뢰 공격에 대한 응징으로 대북 방송이 11년 만에 재개됐다.
[/번역]

While Cheong Wa Dae National Security Office Chief Kim Kwan-jin and Unification Minister Hong Yong-pyo met Hwang Pyong-so, the North Korean military’s General Political Bureau director, and Kim Yang-gon, the Worker’s Party secretary and top official in charge of inter-Korean issues, at the truce village of Panmunjeom, North Korea continued to up the ante militarily.

[번역]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판문점에서 황병서 총정치국장, 김양건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를 만나는 동안 북한은 계속해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켰다.
[/번역]

In the usual North Korean tactic of engaging in dialogue while simultaneously increasing military tension, Pyongyang doubled the artillery units at the border and appears to have deployed about 70 percent of its submarine fleet -- about 50 submarines -- in what South Korea’s Ministry of Defense called an unprecedented development since the Korean War.

[번역]
북한은 대화에 관여하면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평상시의 전술로 전선지역 포병 병력을 2배로 늘렸으며 잠수함 전체 전력의 70%인 50여척의 잠수함을 배치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 국방부는 한국전쟁 이후 유례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번역]

South Korea has also raised the state of alert of its military to stand ready to retaliate against any North Korean provocation. The U.S. has reaffirmed its commitment to the defense of South Korea, and the Defense Ministry spokesperson said that Seoul and Washington were reviewing the timing of the deployment of “strategic U.S. military assets.” Such assets may include a B-52 bomber and a nuclear-powered submarine currently stationed in Japan.

[번역]
한국도 북한의 도발에 언제라도 대응할 수 있도록 군 경계태세를 강화했다. 미국은 한국 방어 의지를 재확인했으며 국방부 대변인은 한.미가 ‘미군 전략 자산’의 배치 시기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자산으로는 B-52 폭격기, 현재 일본에 배치된 핵추진 잠수함이 포함될 수 있다.
[/번역]

Contrary to North Korea’s propaganda that South Korean soldiers are deserting the military and that “plane fares have risen tenfold” as people seek to leave the country, South Koreans are going about as usual, unfazed by North Korea’s escalating military posture.

[번역]
한국군들이 군을 버리고 있으며 사람들이 다른 나라로 빠져나가고 있어 비행기 표값이 10배 올랐다는 북한의 선전과 달리 한국인들은 북한의 전투 태세 고조에 동요하지 않고 평소처럼 지내고 있다.
[/번역]

In fact, most South Koreans support the administration’s response to the North Korean provocations. For the first time in three months, Park’s approval rating has gone up, rising to 41 percent, according to an opinion poll conducted between Aug. 17-21, and reaching 42.4 percent on Aug. 21 when Park pledged stern retaliation against North Korea.

[번역]
사실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북한 도발에 대해 정부의 대응을 지지하고 있다. 8월 17-21일에 실시된 여론조사에 3개월 만에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41%로 올랐으며 북한에 대한 단호한 대응을 약속한 8월 21일에는 42.4%까지 상승했다.
[/번역]

North Koreans view any attacks against its leader Kim Jong-un as unacceptable and it is highly unlikely that the North Korean negotiators will withdraw their demand for the end of propaganda broadcasts. At the same time, Park reaffirmed Monday morning that she would not back down from her demand for a clear apology and a pledge that there would be no more military provocations.

[번역]
북한 측은 지도자 김정은에 대한 어떤 공격도 용납할 수 없다고 보고 있어 북한 협상단이 대북 방송 중단 요구를 철회할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 않다. 동시에 박 대통령은 목요일 오전 확실한 사과와 더 이상의 도발이 없을 것이라는 약속에 대한 요구에서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확인했다.
[/번역]

If the current standoff becomes protracted, fatigue will inevitably set in and there may be calls for more flexibility on the part of South Koreans. However, North Koreans would view such flexibility as Seoul acquiescing to Pyongyang’s demands and North Koreans will find it difficult to resist the temptation of the same cycle of provocation, negotiation, and getting their way. The North Korean regime should learn, once and for all, that such provocations will elicit strong retaliation from Seoul.

[번역]
현재의 교착상태가 길어지면 불가피하게 피로감이 생겨 한국 측에 좀 더 유연성이 요구될 수도 있다. 그러나 북한 측은 이러한 유연성을 한국 정부가 북한의 요구에 순순히 따르는 것으로 보고 도발, 협상, 원하는 것을 얻는다는 같은 순환의 유혹에 저항하기 어려울 것이다. 이번에 북한은 그러한 도발이 한국 정부의 강력한 응징을 이끌어낼 것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08월25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