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Defusing tensions (긴장 완화)

South and North Korea sought to find ways of defusing tensions on the peninsula at high-level talks that were resumed Sunday after being adjourned earlier in the day. The talks began Saturday at the truce village of Panmunjeom, an hour after the North’s deadline for the South to halt propaganda broadcasts across their heavily fortified border or face a military attack.

[번역]
남북이 일요일 오전에 중단됐다가 재개된 고위급 회담에서 한반도 긴장을 완화할 방법을 모색했다. 토요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은 북한이 대북 선전 방송을 중단하지 않으면 군사적 공격에 직면할 것이라고 한 시한보다 1시간 뒤에 시작됐다.
[/번역]

The fact that Pyongyang first proposed the talks Friday and accepted Seoul’s counterproposal may suggest the rogue regime has winced at Seoul’s resolute response to its latest provocation. The South Korean military returned dozens of artillery rounds Thursday after the North fired several shells near one of the loudspeakers blaring anti-Pyongyang propaganda. The propaganda broadcasts were resumed for the first time in 11 years after land mine explosions blamed on the North maimed two South Korean soldiers in the Demilitarized Zone earlier this month.

[번역]
북한이 금요일에 회담을 먼저 제안하고 남측의 역제안을 받아들였다는 것은 최근 도발에 대한 한국 정부의 단호한 대응에 움찔했음을 시사하는 것일 수도 있다. 목요일 오후 북한이 대북 선전 확성기 근처에 포탄 몇 발을 발사하자 한국군은 포탄 수십발을 대응사격했다. 이달 초 비무장 지대에서 한국 장병 2명이 북한에게 책임이 지워진 목함지뢰 폭발로 중상을 입은 후 11년 만에 대북 선전방송이 재개됐다.
[/번역]

Pyongyang may be somewhat perplexed that their recent provocations did not bring the results it intended. Most South Korean people stand behind President Park Geun-hye’s firm stance, with liberal groups having refrained from criticizing her government in a departure from their past attitude.

[번역]
북한은 최근의 도발이 의도한 결과를 내지 않아 다소 당황했을 수도 있다. 대부분의 한국인은 박근혜 대통령의 단호한 태도를 지지하고 있으며 진보단체들은 과거 태도에서 벗어나 박근혜 정부 비판을 자제하고 있다.
[/번역]

But it may be more accurate to think that the North has acted under a careful plot to mix provocative acts with calls for dialogue for the purpose of stopping the South’s propaganda campaign. Pyongyang conveyed its intention to hold talks with Seoul shortly after Thursday’s artillery firing. It also made the proposal for high-level talks Friday while it threatened that it was ready for an all-out war.

[번역]
그러나 북한이 한국의 대북방송을 멈추게 할 목적으로 도발 행위와 대화 촉구를 섞은 신중한 책략에 따라 행동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더 정확할 것이다. 북한은 목요일 포격 직후 한국과 회담을 열고자 하는 의사를 전달했다. 또 금요일에 전면전을 벌일 준비가 돼 있다고 위협하면서도 고위급 회담을 제의했다.
[/번역]

The North’s sincerity toward improving inter-Korean ties beyond its immediate aim of stopping Seoul’s propaganda broadcasts will be proved if it accepts the South’s demand for an apology for its recent provocations.

[번역]
대북 방송 중단이라는 즉각적 목적을 넘어서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은 최근 도발에 대한 한국의 사과 요구를 받아들인다면 입증될 것이다.
[/번역]

Pyongyang’s angry response to the propaganda broadcasts shows the vulnerability of the North Korean regime. The North claims the propaganda insults the dignity of its supreme leadership. But it is far from entitled to talk about dignity, given its recent television broadcasts in which North Korean soldiers were shown shooting at President Park’s image with rifles.

[번역]
대북 방송에 대한 북한의 격한 반응은 북한 체제의 취약성을 보여준다. 북한은 대북방송이 최고 지도자의 존엄을 모욕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북한이 최근 TV방송에서 병사들이 박 대통령의 화상에 소총 사격을 하는 장면을 보여준 것을 감안하면 북한은 존엄에 대해 논할 자격이 없다.
[/번역]

It is now apparent that the room for Pyongyang to get away with provoking Seoul has become increasingly narrow. With South Korea’s strategic patience wearing thin, North Korea should be made to abandon its habitual practices.

[번역]
이제 북한이 한국 정부를 도발해 원하는 것을 얻어낼 여지가 점점 좁아지고 있는 것이 명백하다. 한국의 전략적 인내심이 약해지고 있어 북한은 상습적 관행을 포기해야 한다.
[/번역]

In this regard, many South Koreans appear disappointed with China’s response to the North’s latest provocation, which took place on the same day Seoul announced Park would visit Beijing next month to attend a military parade.

[번역]
이런 점에서 많은 한국인들이 내달 박 대통령이 열병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중할 것이라고 발표한 날에 있었던 북한의 도발에 대한 중국의 대응에 실망한 것으로 보인다.
[/번역]

A statement by a spokesperson for the Chinese Foreign Ministry reiterated Beijing’s call on the two Koreas for calm and restraint. In the eyes of the South Korean public, China’s wariness to hold the North responsible for its provocations contrasts with the U.S.’ pledge to stand alongside Seoul in coping with threats from Pyongyang.

[번역]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성명은 진정하고 자제하라는 남북에 대한 촉구를 반복했다. 한국인들의 눈에 북한이 도발에 대한 책임을 지게 하는데 있어 중국의 신중함은 북한의 위협에 나란히 대처하겠다는 미국의 약속과 대비돼 보인다.
[/번역]

It is yet to be seen what “constructive role,” as Chinese officials put it, Beijing would assume in resolving tensions on the peninsula. But its reluctance to put more pressure on the North will result in boosting the U.S.’ strategy of consolidating tr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with South Korea and Japan.

[번역]
중국 관계자들이 말했듯 중국이 한반도 긴장 해소에서 어떤 ‘건설적 역할’을 맡을 것인지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 그러나 대북 압박을 꺼리는 것은 한.미.일 3국 안보 협력 강화라는 미국의 전략에 힘을 실어주는 해주는 결과를 낳을 것이다.  (코리아헤럴드 08월24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