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Youth employment (청년 고용)

It is welcome news that the country’s conglomerates have recently come up with plans to help increase youth employment.

[번역]
대기업들이 최근 청년 고용증대 계획을 내놓고 있는 것은 환영할 만한 소식이다.
[/번역]

Samsung, the largest business group in Korea, has announced a plan to provide 30,000 young people with jobs or job training over the next two years. Hanwha and Lotte have promised to hire 17,569 and 24,000 workers by 2017 and 2018, respectively. SK plans to help 20,000 youths begin their own businesses and offer job training to 4,000 others for two years starting in 2016.

[번역]
한국 1위 대기업 삼성은 향후 2년 간 청년 3만명에게 일자리 혹은 교육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한화, 롯데는 각각 2017, 2018년까지 1만7569명, 2만4천명을 고용하겠다고 말했다. SK는 2016년부터 2년 간 청년 2만명의 창업을 돕고 4천명에게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번역]

Their moves come in response to President Park Geun-hye’s calls for greater efforts to reduce the country’s worsening youth unemployment. Park met with the heads of 17 conglomerates last month to ask them to help settle the problem. In her Aug. 6 statement on key policy agenda to be pursued during the latter half of her five-year term, Park reemphasized the urgent need to create more jobs for young people.

[번역]
이러한 움직임은 악화되고 있는 청년 실업의 해소 노력을 강화하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요구에 따라 나온 것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 달 17개 대기업 총수들과 만나 청년 실업 문제 해결을 요구했다. 그녀는 8월 6일 5년 임기 중 후반에 추구할 핵심 정책 과제에 관한 담화에서 청년 일자리 창출의 절박함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번역]

According to government data, the youth unemployment rate stood at an average 10 percent in the first seven months of this year, up from 9 percent a year earlier. Experts estimate that Korea’s actual youth jobless rate, which includes those who have given up on looking for a job, hovers around 23 percent.

[번역]
정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 1-7월 청년 실업률은 평균 10%로 전년 9%보다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구직 단념자를 포함한 청년층 체감 실업률은 약 23%일 것으로 추정했다.
[/번역]

The increasing number of jobless young people is posing severe problems that threaten to cripple Korean society and economy. With more than 1.1 million youths left unemployed now, the country can hardly be expected to usher in a brighter future.

[번역]
청년 실업자 수 증가는 한국 사회. 경제를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를 안기고 있다. 현재 청년 실업자가 110만명이 넘은 한국은 밝은 미래를 기대하기 힘들다.
[/번역]

In the eyes of some critics, the conglomerates may seem to be moving to ease the pain of jobless young people only after being pressured to by the president. True, they had paid little heed to the criticism that they were sitting on large amounts of cash reserves without making sufficient efforts to create more jobs until Park’s repeated requests.

[번역]
일부 비판가들의 눈에는 대기업들이 대통령의 압박을 받은 후에야 청년 실업자들의 고통을 완화하려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보일 수도 있다. 사실 대기업들은 박 대통령의 거듭 요청하기 전까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충분한 노력을 하지 않고 현금 보유액을 쌓아두고 있다는 비판에 거의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
[/번역]

It is still meaningful that large corporations are assuming more active roles to increase youth employment. What is important is that they should follow through on their plans. They are giving the impression of trying to ingratiate themselves with Park by concentrating on hiring and offering job training to young people over the couple of years until the end of her tenure.

[번역]
대기업들이 청년 고용을 증가시키기 위해 더 적극적인 역할을 맡고 있는 것은 여전히 의미가 있다. 중요한 것은 그들이 계획을 완수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박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기 전까지 약 2년 간 청년 고용. 교육 제공에 초점을 둬 박 대통령의 비위를 맞추려 하고 있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
[/번역]

But increasing youth employment is certain to remain a top priority for the next government. Conglomerates need to show their sincerity toward helping more youngsters gain jobs by pushing for longer-term plans. Needless to say, it depends on managerial judgment to decide on the optimal level of recruitment. Still, it should be perceived that leaving many youths unemployed will undermine the country’s growth potential and thus hamper corporate activities.

[번역]
그러나 청년 고용증가는 차기 정부의 최우선과제이기도 할 것이다. 대기업들은 더 장기간의 계획을 추진해 더 많은 청년들이 일자리를 얻도록 돕겠다는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 말할 필요도 없이 신규 채용의 적절한 수준을 결정하는 것은 경영진의 판단에 달렸다. 그러나 청년 실업을 방치하는 것은 나라의 성장 잠재력을 약화시켜 기업 활동을 저해할 것이라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
[/번역]

The government and lawmakers need to do their part by helping forge favorable business conditions so that corporations may expand investment and employ more workers. Regulations should be abolished drastically and bills designed to reinvigorate the economy, including one that aims to boost the service sector, should be passed through parliament as early as possible.

[번역]
정부와 국회는 기업들이 투자를 확대하고 고용을 늘리도록 유리한 사업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그들의 역할을 해야 한다. 규제는 과감히 폐지하고 서비스 산업 활성화 법안을 포함해 경제 활성화 법안은 가능한 빨리 국회를 통과해야 할 것이다.
[/번역]

There is also the need to narrow the gap between large corporations and small firms in pay and other working conditions to get more young people to join the workforce.

[번역]
더 많은 청년들이 노동력에 가담하도록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및 근무환경 격차도 줄여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08월21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