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se than useless (없느니만 못한 윤리위)

A recent OECD report grabbed headlines in the Korean media as it highlighted Koreans’ low confidence in the country’ public institutions, including the national government and the judiciary.

[번역]
최근의 OECD 보고서가 정부, 사법부 등 공공기관에 대한 낮은 신뢰도를 부각시키면서 한국 언론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번역]

The OECD Government at a Glance 2015 report, based on a survey of 1,000 people in each member state, found that only 34 percent of Koreans trusted the national government. This is hardly surprising, considering the rampant corruption and bureaucratic red tape that characterizes the work of government employees.

[번역]
OECD 회원국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하는 ‘한눈에 보는 정부 2015’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는 34%에 불과했다. 만연한 부패와 공직사회의 특징인 형식주의를 감안하면 놀랍지도 않다.
[/번역]

Likewise, Koreans’ confidence in the judicial system -- at 29 percent -- was much lower than the average of the 34-member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Then one should quite naturally ask the question: What about the executive branch? Fortunately for lawmakers, the report did not deal with the parliament. But do we really need public surveys to know where the level of public confidence in our parliament stands?

[번역]
게다가 사법제도 신뢰도는 29%로 OECD 평균보다 훨씬 낮았다. 그러면 누군가 행정부는 어떠냐고 물을 것이다. 국회의원들에게는 다행스럽게도, 이 보고서는 국회는 다루지 않았다. 그러나 국회에 대한 신뢰도를 알기 위해 공식 조사를 할 필요가 있는가?
[/번역]

You need look no further than the recent string of scandals involving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 an amalgam of irregularities like sexual assault, graft and improper solicitation and abuse of power.

[번역]
성폭행, 부정 이득, 청탁 등의 비리와 권력 남용 등 국회의원들이 연루된 최근 일련의 스캔들만 봐도 충분하다.
[/번역]

As always, corruption tops the list of misdeeds committed by our representatives. Most recently, Rep. Park Ki-choon of the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was taken into custody Wednesday on charges of taking cash, luxury watches -- each worth tens of thousands of dollars -- and handbags from a property developer.

[번역]
늘 그렇듯 부패가 국회의원들이 저지르는 범죄 중 1위를 차지한다. 수요일에는 새정치민주연합 박기춘 의원이 부동산 개발업자로부터 각각 수만 달러가 나가는 현금, 명품시계, 핸드백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번역]

Rep. Sim Hag-bong of the Saenuri Party is now under investigation prompted by a woman’s allegation that he raped her. The woman dropped her initial allegation, but the case stirred a public uproar because the lawmaker was having an extramarital affair at a hotel on a day when his parliamentary committee was in session.

[번역]
새누리당 심학봉 의원도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해당 여성이 고소를 취하했으나 심 의원은 국회 위원회 회의가 열리는 날 호텔에서 외도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비난 여론이 일었다.
[/번역]

Then came the case of Rep. Yoon Hu-duk of the NPAD and Rep. Kim Tae-won of the Saenuri Party, who apparently abused their influence to help their children -- both lawyers -- land a job.

[번역]
새정치민주연합 윤후덕 의원과 새누리당 김태원 의원은 변호사인 자녀들의 취업에 영향력을 행사했다.
[/번역]

Yoon already admitted that he called the CEO of LG Display regarding his daughter’s application to join the firm in 2013. It is comical that he insisted that he called the CEO only to let him know about his daughter’s application and that he did not ask for a favor. The firm is located in Paju, which the lawmaker represents, and one can easily imagine why it decided to select two candidates after initially planning to hire only one.

[번역]
윤 의원은 이미 2013년 딸이 LG디스플레이에 지원하는 과정에서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에게 전화를 했다고 인정했다. 딸이 지원한 것에 대해 알리기만 했으며 청탁은 하지 않았다는 그의 주장은 웃음이 나온다. LG디스플레이는 그의 지역구인 파주에 있으며 LG디스플레이가 한 명만 채용하려다 두 명을 채용하기로 한 이유는 쉽게 상상할 수 있다.
[/번역]

Rep. Kim’s case came to the fore as 572 legal professionals invoked their right under the Freedom of Information Act to demand the Korea Government Legal Service disclose records regarding hiring of Kim’s son in 2013.

[번역]
김 의원의 경우는 법조인 572명이 2013년 김 의원의 아들 채용과 관련해 정부법무공단에 정보 공개를 청구하면서 표면화됐다.
[/번역]

Kim admitted that he had a personal relationship with the then head of the KGLS, a public law firm providing legal services for government offices, but insisted that he did not even know his son had applied for the job. We’ll soon know whether he is telling the truth.

[번역]
김 의원은 당시 관청에 법률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가 로펌 정부법무공단의 이사장과 친분이 있었음을 인정했으나 아들이 지원한 사실 조차 몰랐다고 말했다. 그의 말이 진실인 지의 여부는 곧 알게 될 것이다.
[/번역]

What frustrates us is that cases like these come time and again, but most of those involved in irregularities and misdeeds are allowed to retain their parliamentary seats if they avoid criminal punishment.

[번역]
좌절스러운 것은 이런 사례가 계속 나타나고 있지만 대부분의 비리, 범죄 연루자들이 형사 처벌을 피하게 되면 의원직을 보유한다는 것이다.
[/번역]

It begs serious thought about how we can raise the ethical bar for lawmakers. One of the easiest and most effective ways could be making the National Assembly Special Committee on Ethics an authoritative, effective in-house watchdog.

[번역]
이는 국회의원들에게 어떻게 윤리적 기준을 확립할 것인가에 대해 심사숙고하도록 한다. 가장 쉽고 효과적인 방법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권위있고 실질적인 국회 내 감시기구로 만드는 것일 수도 있다.
[/번역]

Now the committee is nothing but a paper tiger. There have been 25 cases sent to the committee by the current 19th Assembly, including the sexual scandal involving Sim, but it has not taken any action on a single case. During the 18th Assembly (2008-2012), the committee took action only on one of the 54 cases it was asked to review.

[번역]
지금 국회 윤리위는 종이호랑이에 불과하다. 19대 국회 들어 심 의원 섹스 스캔들 등 25건이 윤리위에 회부됐으나 한 건도 징계 의결된 게 없다. 18대 국회(2008-2012) 때는 54건이 회부돼 한 건만 징계 의결됐다.
[/번역]

The biggest problem with the committee is that it is made up of only lawmakers: now it consists of eight from the ruling party, six from the NPAD and one from the Justice Party. It is easy to imagine that the committee members will not be very aggressive in probing their colleagues.

[번역]
윤리위의 가장 큰 문제는 국회의원들로만 이뤄졌다는 것인데 현재 위원회는 여당 8명, 새정치민주연합 6명, 정의당 1명으로 이뤄져 있다. 위원들이 동료의원들을 조사하는데 매우 적극적이지 않을 것임을 상상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번역]

Opening the committee to independent outside figures would be the first step to reforming the ethics body and restore public confidence in the legislature.

[번역]
독립된 외부인사들에게 국회 윤리위를 개방하는 것이 윤리위를 개혁하고 국회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시키는 첫 단계가 될 것이다. (코리아헤럴드 08월20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