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orea dismisses rumors of China blast impact (정부, 중국 톈진 폭발 영향 루머 일축)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uesday denied local rumors that toxic chemicals from the Tianjin blast in China may affect the peninsula. Unidentified online rumors have spread in the country that the toxic substance allegedly leaked from the Chinese blast site last week would likely affect the peninsula. The postings included those who claimed the U.S. Embassy in China had warned people to avoid exposure to the rain as sodium cyanide has leaked into the air.

[번역]
화요일, 한국 정부가 중국 톈진 폭발로 유출된 유독 화학 물질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루머를 부인했다. 톈진 폭발 현장에서 유출된 유독물질이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 같다는 미확인 온라인 루머가 국내에 확산되고 있다. 주중 미국대사관이 시안화나트륨이 공기 중에 유출됐으므로 빗물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라고 경고했다는 내용의 글이다.
[/번역]

On Sunday, Beijing news outlets reported that Chinese officials had discovered about 700 tons of sodium cyanide was stored at the explosion site, stoking public concerns over the possible leak due to the explosions.

[번역]
일요일 베이징 언론은 중국 관계자들이 폭발 현장에 시안화나트륨 700t이 저장돼 있던 것을 발견했다고 보도해 폭발로 인한 유출에 대한 대중들의 우려를 촉발시켰다.
[/번역]

Water-soluble solid sodium cyanide forms hydrogen cyanide if treated with acid. The exposure to hydrogen cyanide can cause burns, dermatitis, headaches and even death. The sudden issuance of the ultrafine dust alert over the weekend in Korea added fuel to the rumors that the country would be hit by the toxic chemicals from China.

[번역]
수용성 고체 시안화나트륨은 산과 반응하면 시안화수소를 형성한다. 시안화수소에 노출되면 화상, 피부염, 두통을 유발하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주말 갑작스런 초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은 한국이 중국발 유독 물질에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루머를 부채질했다.
[/번역]

On Sunday morning, the ultrafine dust advisory was raised in Seoul and Incheon for over six hours as the hourly average ultrafine dust concentration exceeded 120 micrograms per cubic meter for more than two hours. The alert was lifted later in the afternoon.

[번역]
일요일 오전 초미세먼지의 시간당 농도가 120㎍/㎥를 2시간 이상 초과하면서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서울. 인천 지역에 6시간 넘게 발령됐다. 주의보는 오후에 해제됐다.
[/번역]

The Environment Ministry, however, said the sodium cyanide spreading to Korea is geographically nearly impossible. “Tianjin is 800 kilometers away from Seoul, which is too far to be affected,” said the ministry.

[번역]
그러나 환경부는 시안화나트륨이 한국으로 확산되는 것은 지리적으로 거의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톈진은 서울에서 800km 떨어져 있어 영향을 받기에는 너무 멀다”고 말했다.
[/번역]

Experts also played down the concerns, cit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toxic substance. “Sodium cyanide is naturally heavier than air. Therefore, it’s nearly impossible to spread through the wind over hundreds of kilometers,” chemistry professor Lee Chong-soon at Yeungnam University told The Korea Herald.

[번역]
전문가들도 시안화나트륨의 특성을 들며 우려를 일축했다. 이종순 영남대 화학과 교수는 코리아 헤럴드에 “시안화나트륨은 공기보다 무거워 대기를 통해 수백 km를 이동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말했다.
[/번역]

The weather data of the blast day also showed little chance of it spreading. “On Aug. 12, the wind of the concerned region headed from south to southwest, according to the data. This indicates that the wind actually blew in the opposite direction of the peninsula,” said Korea Meteorological Agency officials.

[번역]
폭발 당일 날씨도 확산 가능성이 매우 낮음을 보여준다. 기상청 관계자는 “8월 12일 톈진의 풍향이 남서풍으로 조사됐다. 바람이 한반도와 반대 방향으로 불었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번역]

Meanwhile, the Ministry of Public Safety and Security vowed to carry out an emergency safety inspection on a number of factories and ports that deal with harmful chemical substances as part of its efforts to prevent similar accidents and alleviate public concerns.

[번역]
한편 국민안전처는 유사 사고를 예방하고 국민들의 우려를 덜기 위해 유해 화학 물질을 다루는 항만과 사업장 몇 곳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번역]

The safety inspections will be conducted with municipal firefighting departments and four ministries, including the Environment Ministry and Labor and Employment Ministry, the authorities said. It will also hold a group meeting Thursday to review the preventive measures and accident response manuals, they added.

[번역]
안전점검은 환경부, 고용노동부 등 4개 부처와 시.도 소방본부 등이 함께 참여한다. 또 목요일에는 그룹 회의를 개최해 예방 대책과 사고 대응 매뉴얼을 살필 계획이다. (코리아헤럴드 08월19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