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hina’s Victory Day (중국 전승절)

While the Blue House says it will make an official statement in the latter part of the week, it is now generally accepted that President Park Geun-hye will visit China in conjunction with that country’s Victory Day. What has not been decided on yet is whether she will attend the military parade that will form the centerpiece of the day’s events.

[번역]
박근혜 대통령이 중국 전승절로 방중하는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이번 주 후반에 공식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한 가운데 박 대통령이 방중할 것이라는 것이 대체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은 그녀가 전승절의 메인 행사인 열병식에 참석할 것인가의 여부다.
[/번역]

Her visit was all but confirmed when the Blue House and the White House announced that a summit between Park and U.S. President Barack Obama would be held on Oct. 16 in Washington. In an unusual move, the announcement was made months in advance, sparking speculation that, with the Park-Obama summit cemented, Park would feel less concerned about Washington’s reaction to her accepting China’s invitation to attend the Victory Day celebrations.

[번역]
청와대와 백악관이 한미 정상회담이 10월 16일 워싱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발표했을 때 그녀의 방중은 거의 확인됐다. 드물게도 몇 개월 전에 발표가 나오자 한미 정상회담이 굳어지면서 박 대통령이 중국의 전승절 기념식 참석 초청 수락에 대한 미국의 반응에 대해 우려를 덜 것이라는 추측을 불러일으켰다.
[/번역]

Most world leaders, including Obama, in fact, have turned down China’s invitation.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will reportedly meet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in Beijing on Sept. 3 but will not attend the parade. Countries that have accepted China’s invitation are those with close ties to the communist state. However, given that it is Korea’s largest trading partner, Park cannot risk ignoring China. Furthermore, China is a key player in the efforts to denuclearize North Korea as it still exerts influence over the world’s most isolated country.

[번역]
사실 오바마를 포함해 대부분의 세계 정상들은 중국의 초청을 거절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9월 3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주석을 만날 예정으로 알려졌으나 열병식에는 참석하지 않는다. 중국의 초청을 수락한 국가는 중국과 가까운 국가들이다. 그러나 중국이 한국 최대의 교역 상대국임을 감안하면 박 대통령은 중국을 무시할 수 없다. 게다가 중국은 여전히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어 북한 비핵화 노력에 있어 키 플레이어다.
[/번역]

This year marks only the second time that Victory Day is being celebrated. Two new national observances were created last year: Victory Day on Sept. 3 that commemorates Japan’s surrender in the War of Resistance against Japanese Aggression; and National Memorial Day on Dec. 13 marking the Nanjing Massacre.

[번역]
전승절을 기념하는 것은 올해가 두 번째다. 지난 해에 중국인민항일전쟁 때 일본의 항복을 기념하는 전승절, 난징대학살 추모일 등 두 개의 국가 기념일이 만들어졌다.
[/번역]

In fact, this is the first time that a military parade is being held as part of the Victory Day celebrations. It is also the first time that foreign dignitaries have been invited. Until now, military parades were held on National Day on Oct. 1. This year’s two-hour parade at the Tiananmen Square will be a showcase of China’s latest weapons involving 10,000 military personnel marching to show off China’s new military confidence.

[번역]
사실 전승절 축하의 일환으로 열병식이 열리는 것은 처음이며 외국 고관들이 초청된 것도 처음이다. 지금까지 열병식은 10월 1일 국경절에 열렸다. 천안문 광장에서 2시간 동안 열리는 올해 열병식은 중국의 새로운 군사적 자신감을 과시하기 위해 중국군 1만명이 행진하며 최신 무기를 선보이게 될 것이다.
[/번역]

Pundits are divided over whether Park should attend the military parade, although they are in general agreement that she should accept China’s invitation. Those who caution against attending point out that while the Victory Day marks Tokyo’s surrender in the resistance war against Japan, a war that Korean independence fighters also waged, it was the Chinese Red Army that fought alongside North Koreans against the South.

[번역]
전문가들은 중국의 초청을 박 대통령이 수락해야 한다는 데 대체로 동의하고 있으나 열병식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의견이 나뉘고 있다. 참석에 반대하는 이들은 전승절은 한국 독립운동가들도 참전했던 항일 전쟁에서의 일본의 항복을 기념하는 것이지만 북한군과 함께 남한과 싸운 것은 중공군이라는 점을 지적한다.
[/번역]

They also argue Park’s attendance could be seen unfavorably by Washington. Those in favor argue that skipping the parade will be in poor form and that Park should demonstrate solidarity with the Chinese in pressuring the Japanese government to settle matters of history, including the issue of military sex slaves.

[번역]
또 미국에서 박 대통령의 참석을 좋지 않게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찬성하는 이들은 열병식에 불참하게 되면 모양새가 좋지 않으며 박 대통령이 위안부 문제 등 역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본 정부를 압박함에 있어 중국과의 연대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번역]

While in Beijing, Park should demand that Beijing exert more pressure on Pyongyang to resume the six party talks aimed at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should also propose a Korea-China-Japan trilateral summit.

[번역]
박 대통령은 방중 시 6자 회담 재개를 위해 북한을 더욱 압박할 것을 중국에 요구하고 한중일 3국 정상회담도 제안해야 한다.
[/번역]

Park should exploit her China visit to the fullest extent to advance Korea’s interests, especially since the trip comes at the cost of possibly offending Washington at a time when Washington and Beijing are increasingly antagonistic.

[번역]
이번 방중은 미국, 중국이 갈수록 반목하고 있는 때에 미국을 불쾌하게 할 가능성을 감수하고 가는 것이니 박 대통령은 방중을 한국의 이익을 확대할 기회로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08월19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