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rilateral summit (3국 정상회담)

Foreign Minister Yun Byung-se last week pledged to make strenuous efforts to arrange for a three-way summit among the leaders of South Korea, China and Japan. He said his intention was to “host this trilateral summit at the earliest possible mutually convenient time before the end of this year” when he met with the outgoing secretary-general of the 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 headquartered in Seoul.

[번역]
지난 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개최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임을 앞둔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 사무총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3국 정상회담을 연내 상호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에 개최하는 것이 자신의 의향이라고 말했다.
[/번역]

Shigeo Iwatani, a Japanese diplomat who assumed the post in 2013, may not be in a position to say he has done meaningful work during his two-year term. Since the last trilateral summit was held in Beijing in May 2012, the three countries have skipped the meeting due to unrelenting disputes over historical issues and overlapping territorial claims.

[번역]
2013년 사무총장직을 맡은 이와타니 시게오 사무총장은 2년 임기 동안 의미 있는 일을 했다고 말할 입장이 아닐 수도 있다. 2012년 5월 베이징에서 3국 정상회담이 열린 후 3국은 끊임없는 역사, 영유권 분쟁 때문에 회담을 건너뛰었다.
[/번역]

Yun agreed with his counterparts from China and Japan to push for an early resumption of the three-way summit that was first held in 2008 when they gathered in Seoul in March.

[번역]
윤 장관은 중.일 장관들과 2008년 3월 서울에서 처음 열린 3국 정상회담을 빨리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번역]

During his meeting with the outgoing TCS secretary-general, Yun said Seoul would continue to work closely with Tokyo and Beijing to set up the summit, saying “the atmosphere is getting better.”

[번역]
이와타니 사무총장과 접견한 윤 장관은 “분위기가 좋아지고 있다”며 정상회담을 개최하도록 일.중과 계속 긴밀히 작업할 것이라고 말했다.
[/번역]

His remarks reflected Seoul’s intention to make a breakthrough in its frayed ties with Japan and widen the leeway in its pursuit of a strategic balance between the U.S. and China by taking the initiative for the trilateral summit to be held in Seoul this year.

[번역]
그의 발언은 올해 서울에서 열리는 3국 정상회담을 주도해 한일 관계에서 돌파구를 마련하고 미.중 사이에서의 전략적 균형을 추구함에 있어 재량을 넓히려는 한국 정부의 의도를 반영했다.
[/번역]

In its response to the statement issued by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on Friday, South Korea suggested it would continue to pursue a two-track approach of separating historical disputes with Japan from security and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번역]
금요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발표한 담화문에 대해 한국은 일본과의 역사 분쟁과 안보. 경제 협력을 분리하는 투트랙 접근을 계속 추구할 것임을 시사했다.
[/번역]

Abe stopped short of offering his own clear apology over Japan’s pre-1945 wartime atrocities in the statement intended to commemorate the end of World War II, sparking criticism in South Korea and China. In her speech the following day to mark the 70th anniversary of Korea’s liberation from Japan, however, President Park Geun-hye took note of Abe’s pledge that his predecessors’ repentant position “will remain unshakable into the future.”

[번역]
아베 총리는 종전 70주년 기념 담화에서 일본의 전시 만행에 대해 자신의 말로 분명한 사과를 하지 않아 한.중의 비판을 유발했다. 그러나 다음날 박근혜 대통령은 광복절 70주년 경축사에서 전임자들의 반성하는 입장은 ‘앞으로도 흔들림이 없을 것’이라는 아베의 약속에 주목했다.
[/번역]

Park may still feel it improper to hold bilateral summit talks with Abe before the settlement of historical issues, which is unlikely to come as long as Abe refuses to abandon his revisionism. For her, a trilateral summit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would be a proper stage to enable her to circumvent the dilemma. At the summit, Park and Xi could pressure Abe to back up his pledge to inherit the historical perceptions held by the previous cabinets with consistent and sincere actions.

[번역]
여전히 박 대통령은 아베가 수정주의 포기를 거부하는 이상 실현될 것 같지 않은 역사문제의 해결 전에 한일 정상회담을 여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느끼는지도 모른다. 그녀에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3국 정상회담이 딜레마를 피해갈 수 있는 적절한 단계일 것이다. 3국 정상회담에서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일관되고 성의 있는 행동으로 전 정부의 역사인식을 계승하겠다는 약속을 뒷받침하라고 아베 총리를 압박할 수도 있을 것이다.
[/번역]

Park is expected to seek Xi’s consent for the three-way meeting if she attends a ceremony to be held in Beijing on Sept. 3 to celebrate China’s victory over Japan in WWII. Last week’s sudden announcement of Park’s trip to Washington in mid-October for summit talks with President Barack Obama was seen by many observers here as calculated to highlight the South Korea-U.S. alliance before she makes public her decision to participate in the Beijing event.

[번역]
박 대통령은 9월 3일 중국의 전승절 기념식에 참석하게 되면, 3국 회담에 대해 시 주석의 동의를 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많은 국내 관측통들은 10월 중순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방미한다는 지난 주의 갑작스런 발표는 전승절 기념식 참석을 공식적으로 발표하기 전에 한미 동맹을 강조하기 위해 계산된 조치라고 봤다.
[/번역]

If Park is to set up a meeting with Xi and Abe, she could ease Washington’s dissatisfaction with what it sees as her rigid stance on Tokyo. The U.S. made a positive assessment of the statement by the Japanese leader, who has gone the extra mile to consolidate Tokyo’s alliance with Washington.

[번역]
박 대통령이 시 주석과 아베 총리와의 회담을 계획할 경우, 일본 정부에 대한 박 대통령의 강경 입장에 대한 미국 정부의 불만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미국은 아베 총리의 담화문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했는데 아베는 미일 동맹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각별히 노력해왔다.
[/번역]

The trilateral framework would also allow South Korea to keep in check Japan’s move to improve ties with China while leaving Seoul-Tokyo relations strained. Some diplomatic observers raise the possibility of Abe visiting Beijing to hold summit talks with Xi without attending China’s Victory Day ceremony.

[번역]
이러한 3자 구도 역시, 한국으로 하여금 한일관계를 긴장 상태로 둔 채 중국과의 관계를 개선하려는 일본의 행보를 견제하도록 할 수 있게 할 것이다. 일부 외교 관측통은 중국의 전승절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고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열기 위한 아베의 방중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번역]

The resumption of the three-way summit would help deter the recalcitrant North Korean regime from making further provocations and thus enhance security and stability on the peninsula.

[번역]
3국 정상회담 재개는 다루기 힘든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하지 못하게 해, 한반도의 안보와 안정을 강화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번역]

South Korea is also positioned to play an active role in facilitating negotiations on a free trade agreement involving the three powerful economies, enhancing trilateral cooperation in natural disaster responses and environmental protection and promoting exchanges among the nations’ youth.

[번역]
한국은 또한 열강 3국과 관련된 FTA 협상을 유리하게 하고 자연재해 대응과 환경보호에서 3국의 협력을 강화하고 각국 청년들 간 교류를 촉진시키는데 있어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 (코리아헤럴드 08월18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