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After apology (사과, 그 후)

It is usual for Korean politicians and business tycoons to offer apologies when they are embroiled in big scandals. In most cases, they hope their public apologies will end the furor and return things to normal.


[번역]
한국 정치인들과 재계 총수들이 대형 스캔들에 휩쓸리면 사과를 하는 것은 흔한 일이다. 대부분의 경우 그들은 공식적 사과로 소동이 끝나고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
[/번역]


But for Lotte Group chairman Shin Dong-bin, such hopes are slim. To be fair, the public apology he made Tuesday over the recent leadership feud in his family and the consequent turmoil in the retail giant should be the start of many things he, his family and the conglomerate will do in the coming months and years.


[번역]
그러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그런 희망은 희박하다. 공정히 말하면 화요일, 그가 롯데그룹의 경영권 다툼과 그로 인한 소동에 대해 한 공식적 사과는 롯데 일가와 롯데그룹이 앞으로 할 많은 일들의 출발점이 돼야 한다.
[/번역]


Coming on top of the tasks that lie ahead for the Shin family and Lotte is addressing the conglomerate’s murky governance and ownership structure, which was laid bare in the wake of the family feud.


[번역]
롯데 일가와 롯데 앞에 높인 과제들 중 최우선 과제는 가족 분쟁으로 드러난 불투명한 지배. 소유구조를 해결하는 것이다.
[/번역]


The problem of chaebol being controlled by members of founding families who hold small stakes is neither new nor limited to Lotte. But the case at Lotte -- as was revealed during the ugly fight between chairman Shin and his elder brother -- is one of the worst.


[번역]
소규모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총수 일가들이 지배하는 재벌의 문제는 새로운 것도 아니며 롯데에 국한되는 것도 아니다. 그러나 신동빈. 동주 형제의 볼썽 사나운 싸움에서 드러난 것처럼 롯데의 사례는 최악의 사례다.
[/번역]


Shin Kyuk-ho, the founder of the group and ailing father of the brothers, holds a 0.05 percent stake in Lotte’s units in Korea, and the total stake amounts to 2.41 percent even if the shares of the entire Shin family members are added together.


[번역]
롯데그룹 창립자이자 두 형제의 아버지인 신격호 씨의 한국 롯데 지분은 0.05%이며 롯데 일가의 보유주식은 모두 합쳐도 2.41%이다.
[/번역]


Given this, it would have been inevitable for chairman Shin to list the shares of Hotel Lotte, which effectively serves as the holding company of the group’s Korean units, on the stock market. He also promised to eliminate 80 percent of the cobweb of 416 cross-shareholding arrangements among the Lotte affiliates, which enable the Shin family to control the nation’s fifth-largest conglomerate despite having such small stakes.


[번역]
이를 감안하면 신 회장이 사실상 한국 롯데의 지주회사인 호텔 롯데를 상장하는 것은 불가피했을 것이다. 또 그는 롯데 일가가 그렇게 작은 지분으로도 국내 5위 대기업 롯데를 지배하는 것을 가능케 만드는 롯데 계열사 간의 순환출자 연결고리 416개 중 80%를 없애겠다고 말했다.
[/번역]


In order to push for costly reforms, Shin said he would name a special task force on the group’s governance and ownership structure. The measures he announced will not be sufficient to fully restore public confidence in the group, which exposed so many problems in the course of the brothers’ feud to take over control of the conglomerate from their 93-year-old father.


[번역]
신 회장은 값비싼 개혁을 추진하기 위해 지배. 소유구조 개선 태스크포스를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그가 발표한 대책은 동빈. 동주 형제가 93세 아버지에게서 그룹 경영권을 물려받으려 분쟁을 벌이는 와중에 수많은 문제를 드러낸 롯데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완전히 회복하는기에는 충분치 않을 것이다.
[/번역]


But Shin should at least follow up on the promises he made in a fast and thorough manner. If not, the group will face an even greater crisis, because its governance and ownership structure have already become the target of scrutiny by the government, political community and nongovernment organizations.


[번역]
그러나 신 회장은 적어도 신속하고 철저하게 자신이 한 약속을 지켜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지배. 소유구조가 이미 정부와 정치권, 시민단체들의 감시 대상이 된 롯데그룹은 더 큰 위기에 봉착할 것이다.
[/번역]


In addition, the chairman -- and hopefully his brother, father and other members of the family -- should make sure their conflict over management control of the group will not escalate further. It would be more than good if the two brothers came to terms with each other before Lotte Japan Holdings’ crucial shareholders meeting on Monday.


[번역]
또 신 회장, 그리고 바라건대 그의 형, 그 외 가족들은 그룹 경영권 분쟁이 더 이상 고조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월요일에 열리는 일본 롯데홀딩스의 주주총회 전에 동빈. 동주 형제가 서로 화해한다면 더 좋을 것이다.
[/번역]


Unfortunately, that is unlikely, judging from what chairman Shin said at Tuesday’s news conference -- that he is willing to talk with his father and brother on personal matters, but issues related to management rights are a separate matter. Yet, we hope the Shin family avoids a catastrophe, not for their sake but for the sake of the group’s 180,000 employees, contractors, and partners, and most of all, the national economy.


[번역]
불행히도 화요일 신 회장이 기자회견에서 한 말로 판단컨대 그는 개인적 문제에 대해 아버지, 형과 이야기할 것 같진 않지만 경영권과 관련된 문제는 별도의 문제다. 그러나 롯데 일가가 그들을 위해서가 아니라 롯데그룹의 18만 직원, 협력업체, 제휴업체, 그리고 무엇보다 국가 경제를 위해 파국을 피하기를 바란다. (코리아헤럴드 08월13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