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포커스] 중국의 한국조종사들 채용

By Korea Herald
  • Published : Aug 17, 2015 - 08:58
  • Updated : Aug 17, 2015 - 09:00

Chinese airlines lure Korean pilots
A growing number of experienced South Korean pilots are choosing to leave their home turf and instead work for Chinese airlines, which offer exceptionally higher wages and alluring benefits for foreign pilots.
Some 50 Chinese airline companies have been stepping up efforts to recruit pilots from Korea’s two major airlines, Korean Air and Asiana Airlines, according to industry sources.
Chinese companies are reportedly offering Korean pilots with about 10 years of work experience around 200 million won ($172,000) to 300 million won in annual wages, depending on the position. Beijing Capital Airlines recently raised the bar, offering them roughly 340 million won after taxes.
At Korean Air, a captain with 15 years of flying experience takes home around 150 million won in regular wages and incentives, after taxes.
“Unfavorable working conditions and comparatively low wages are the key reasons why Korean pilots are switching to foreign airline companies,” said Choi Sung-ho, a research fellow at Korea Aerospace University’s Institute for Aviation Industry, Policy and Law.
“A pilot’s work intensity and fatigue levels are inevitably lower at Chinese airlines, which ask pilots to fill just 850 hours in aviation time annually, which is lower than the 1,050 hours that Korean firms expect from their pilots,” he said.
This year, some 50 pilots reportedly left their jobs at Korean Air. Most of the captains have switched to Chinese airlines or are in the process of leaving, whereas copilots have moved to domestic low-cost carriers or non-Chinese foreign airlines.
Some Korean Air pilots have chosen to leave the company after witnessing deep-rooted structural and cultural issues at their workplace.
A copilot surnamed Choi, who is leaving Korean Air, chastised Cho Yang-ho, chairman of the company, on Tuesday via an online employee message board for failing to bring changes into the hierarchical corporate culture.

중국 항공사들 한국 조종사들 스카우트
훨씬 더 많은 보수와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중국 항공사에서 근무하기 위해 한국을 떠나는, 경력 있는 한국인 조종사들이 늘고 있다
업계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국적 50여개 항공사들이 한국의 두 대형항공사들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조종사들을 스카우트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항공사들은 10년 경력의 한국인 조종사들에게 직위에 따라 2억~3억원의 연봉을 제시하고 있다. 베이징 캐피털 에어라인은 최근 세후 연봉으로 약 3억4000만원을 제시해 기대치를 높였다.
이 같은 근로조건은 한국 항공사에 비해 월등히 후하다. 대한항공 경력 15년 기장의 연봉은 기본급과 인센티브를 합치고 세금을 떼면 1억5천만원 안팎이다.
한국항공대학교 한국산업정책연구소 최성호 연구원은 “불리한 근무조건과 비교적 낮은 임금이 한국의 조종사들이 외국 항공사로 이직하는 핵심적인 이유”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항공사 조종사의 근무강도와 피로수준이 낮을 수 밖에 없다. 왜냐하면 중국 항공사들은 조종사들에게 연간 비행시간으로 단지 850시간을 채울 것을 요구하는데 이는 한국 항공사들이 조종사들에게 기대하는 1,050시간보다 적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에서는 올해 들어 조종사 50여명이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표를 낸 기장 대부분은 중국 항공사로 이직했거나 이직 절차를 밟고 있으며 부기장은 국내저비용 항공사나 중국 항공사가 아닌 외국 항공사를 선택했다.
일부 대한항공 조종사들은 근무지에서 뿌리 깊은 구조적 문화적 문제를 목격한 후 이직을 선택했다.
이직 예정인 대한항공 부기장 최모씨는 계층적 기업문화를 바꾸지 못한 조양호 회장을 온라인 직원 게시판을 통해 질책했다.

*experienced 경험 있는, 능숙한
*home turf 홈 경기장
*exceptionally 유난히, 특별히
*alluring 매혹적인
*recruit 모집하다, 뽑다
*reportedly 보도에 따르면
*depending on ~ 에 따라
*raise the bar 기대치를 높이다
*roughly 대략, 거의
*after taxes 세금을 공제한 후, 세후의
*working conditions 근로조건
*generous 후한, 너그러운
*captain 기장, 선장
*regular wage 기본급
*unfavorable 불리한, 호의적이 아닌
*switch to ~ 으로 전환하다
*aviation 항공
*intensity 강함, 격렬함
*fatigue 피로
*inevitably 필연적으로, 불가피하게
*copilot 부(보조) 조종사
*carrier 항공사, 수송회사
*deep-rooted 뿌리 깊은
*chastise 꾸짖다
*hierarchical 계급에 따른

(8월 8일자 5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