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에니즈] 수 십년 된 원망

By Korea Herald
  • Published : Aug 10, 2015 - 08:55
  • Updated : Aug 10, 2015 - 08:55

Decades-old resentment

Dear Annie: My wife and I have been married for 40 years. When we were first dating, my future wife unexpectedly set me aside to explore the possibilities of seeing another man. It was a difficult time for me. The other man was a mutual acquaintance, for whom I didn‘t much care, which intensified my hurt. Within two months, they stopped seeing one another, and in due time, we started dating again, fell in love and married. Sounds good -- and it has been. But I have one mental demon with which I struggle.

About three decades ago, when casually chatting about our previous romantic interests, my wife revealed that when seeing the aforementioned man, they had sex. Since being made aware of it, I can’t let it go. All of those painful memories were revived by her disclosure.

My wife has been a wonderful friend, partner and parent and does not deserve my periodic fixation on something that was a tiny moment in time. Why can‘t I, as she requests, just forget about it? How can I reconcile myself to it and downsize its larger-than-life status in my consciousness? -- Living in the ’70s

Dear Living: It is not unusual to remember something disturbing and periodically think about it. But if you are doing this more than a few times a year and becoming fixated on it to the point where it is affecting other areas of your life, you might need professional help to put it aside. You‘ve been holding in your resentment, jealousy and fears for 40 years and they are still eating at you. Please talk to a counselor so you can air your feelings to someone other than your wife and get help managing them. Your doctor can refer you.

Family feud

Dear Annie: My husband and I have been together for 12 years. We have three children. His mother is still living, and he has one younger brother.

My issue is with this brother, “James.” A few years ago, James cheated on his then-girlfriend, “Sheila,” with whom he has a daughter. Sheila also has a son from a previous relationship that James never cared for. In the midst of their troubles, she would call my husband and me and vent about the way James treated her and her son, saying he was emotionally abusive. Sheila once showed me one of James’ text messages referring to me as his brother’s “scumbag wife” and other nasty things, all because I spoke to Sheila when she was hurting.

Sheila took her son to a counselor who told her to pack up and remove herself and the kids from the home because of James’ behavior. Eventually, she sent her son to live with his father. Then she and James got married.

During the few holiday gatherings I have with my husband’s family, I tolerate James, but otherwise, I have no interaction with him or his wife. I wasn’t invited to their wedding, although my husband attended. I only recently revealed to him what James wrote about me in that text. I could see it upset him, but all he said was, “I didn’t realize.”

Lately, my mother-in-law has been making comments about how she doesn’t understand why “people” don’t talk to each other. I’m sure she’s referring to me. I know James is a master manipulator and has probably told her all kinds of untrue things about me. I haven’t wanted to upset her by giving her the lowdown on James, but should I? -- Hurt and Fed up

Dear Hurt: Please don’t. It wouldn’t help your relationship and might push James to go after you with more venom. Your husband knows the truth, and that’s the most important thing. Make sure he is supportive of you if James or his mother says anything unkind. Beyond that, you are handling this as well as can be expected.

수 십년 된 원망

애니에게: 아내와 결혼한 지 40년 됐어요. 아내는 처음 저와 만날 때 다른 남자를 만날 가능성을 탐색하기 위해 돌연 저를 버렸어요. 제겐 어려운 시기였어요. 그 남자는 저도 아는 지인이었는데 전 그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기 때문에 제 상처는 더욱 깊었죠. 2개월 이내에, 그들은 헤어졌고 이내 우린 다시 만나기 시작해 사랑에 빠져 결혼했어요. 멋지죠. 사실 그랬어요. 그런데 정신적으로 절 괴롭히는 문제가 있어요.

약 30년 전, 옛 연애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얘기하다가 아내가 앞서 말한 남자를 만날 때 섹스를 했다고 밝혔어요. 그걸 안 후로 그냥 넘어갈 수가 없어요. 그녀의 폭로로 그 모든 괴로운 기억이 되살아났어요.

아내는 멋진 친구이자 파트너, 부모였어요. 한 때의 일에 대한 저의 주기적 집착에 시달려선 안 돼요. 전 왜 그녀의 요청처럼 그냥 잊을 수가 없는 걸까요? 어떡해야 그 일을 감수하고 제 의식 속에서 실제보다 과장된 그 일의 지위를 줄일 수 있죠? -- 70년대를 살고 있는 사람

살고 있는 분께: 신경에 쓰이는 일을 기억하고 주기적으로 그것에 대해 생각하는 건 드문 일이 아니에요. 하지만 1년에 두어 번 정도 이상으로 그렇게 하시고 삶의 다른 부분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정도까지 그 일에 집착하고 계시다면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할 수도 있어요. 당신은 40년 동안 원망, 질투,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고 그것들은 여전히 당신을 갉아먹고 있어요. 아내 외에 다른 사람에게 당신의 감정을 토로할 수 있도록 상담사와 이야기해 보세요. 담당 의사에게서 추천을 받아 보세요.

가족 내 불화

애니에게: 남편과 12년을 함께 했어요. 아이는 셋이고요. 시어머니는 아직 살아계시고 남편에겐 남동생이 한 명 있어요.

문제는 바로 이 시동생 ‘제임스’예요. 몇 년 전 제임스는 당시 딸 하나를 두고 있던 여친 ‘실라’를 두고 바람을 피웠어요. 실라도 이전의 관계에서 아들 하나가 있었는데 제임스는 그를 결코 좋아하지 않았어요. 제임스와 갈등을 겪던 실라는 남편과 제게 전화를 걸어 제임스가 자신과 자기 아들을 대하는 방식에 대해 울분을 털어놨어요. 실라는 절 형의 ‘쓰레기 부인’이라며 고약한 말을 써놓은 제임스의 메시지를 보여줬어요. 모두 그녀가 상처입었을 때 제가 그녀와 이야기했기 때문이었죠.

실라는 아들을 상담사에게 데리고 갔어요. 상담사는 제임스의 행동 때문에 짐을 싸서 아이들과 함께 다른 곳으로 가라고 했어요. 결국 그녀는 아들을 친부에게 보냈어요. 그리고 그녀와 제임스는 결혼했어요.
몇 번 안 되는 시댁과의 명절 모임에서는 제임스를 꾹 참지만 그 외에는 그들 부부와 교류를 하지 않아요. 전 그들 결혼식에 초대도 못 받았어요. 남편은 참석했지만요. 전 최근에야 제임스가 저에 대해 쓴 문자를 남편에게 밝혔어요. 그가 화를 낼 줄 알았는데 “난 몰랐네”란 말 뿐이었어요.

최근 시어머니는 왜 ‘사람들’이 서로 말을 안 하는지 모르겠다는 말을 하세요. 아무래도 절 가리키는 말 같아요. 제임스가 조종의 달인이며 저에 대해 온갖 거짓말을 했을 거란 건 알아요. 그의 진상을 알려서 어머닐 당황시키고 싶지 않지만 그래야 하나요? -- 상처받고 진저리나요

상처받은 분께: 그러지 마세요. 그런다고 양쪽 관계가 좋아지진 않을 거며 제임스는 당신에게 더 많은 앙심을 품게 될 거예요. 남편 분은 진실을 알고 있고 그게 제일 중요한 거예요. 제임스나 시어머니가 불쾌한 말을 할 때 남편 분이 당신을 지지하도록 하세요. 그것 말고는 현 상황에 잘 대처하고 계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