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CAFE

[에니즈] 시끄러운 10대들

By Korea Herald
  • Published : Sept 7, 2015 - 09:03
  • Updated : Sept 7, 2015 - 09:03
Shrieking teens

Dear Annie: How do I tell my neighbors that it‘s annoying and frustrating to listen to their teenaged daughters shrieking and screaming as they`re having fun outside? Often, I want to go out and play with my dog, but I can‘t because these girls are behaving like 5-year-olds, screaming their heads off. There are things I need to do outside, but the noise makes it impossible. And it`s horrible to have to listen to it inside as well.

The mother says she doesn‘t like to interfere with the girls when they`re having a good time. Well, they may be enjoying themselves, but the rest of the neighborhood is not. People are just too polite to say anything.

I don‘t want to be offensive, rude or hurt my neighbors` feelings. These parents and their girls are sweet, good-hearted people, but it seems that the discipline and consideration for others is simply not there. I don‘t want the girls to stop having fun. I`d just like them to keep other people in mind, too. But trying to tell someone else how to discipline their kids is a very delicate subject. This has been going on since the weather has warmed up. I can‘t even entertain outside because of the shrieking. Please help, Annie. -- A Frustrated Neighbor

Dear Frustrated: You say your neighbors are sweet and good-hearted. Surely they would not want people to think their children are so annoying and disruptive. There is nothing rude or hurtful about saying to your neighbors, “We`re happy the girls are having such a great time outside, but we would deeply appreciate it if they could tone it down a bit. I‘m sure they don`t realize how loud they are.”

Unless they are breaking some local noise ordinances, there isn‘t much more you can do. But you can repeat to yourself that “this, too, shall pass.” Soon enough, those shrieking teenagers will be off to college (or adulthood) and this will no longer be a problem. Until then, you might want to invest in some noise-blocking headphones and a fan.

Staying strong

Dear Annie: My husband and I have been happily married for 24 years. It is a second marriage for both of us. I am 68, and he is 71. We are still working. Fortunately, we enjoy our professions, but my husband will not be able to retire because his former wife receives alimony for the rest of her life.

A few years ago, my husband underwent intensive treatment, including chemo, radiation and surgery for cancer. It is not curable, and he returns for tests and treatment every few months. He also suffers from treatment-related issues that undermine his health. Through all of this, he has been incredibly strong. He has fought bravely and with very little drama. He is my hero.

Lately, I`ve noticed some personality changes that make socializing difficult. He has always liked to talk about himself, but he`s started to monopolize conversations with friends and acquaintances. Last night, he held the conversation throughout dinner with his exploits from 50 years ago. The other guests looked miserable, and I felt unable to change the conversation. He recently interrupted a conversation to tell a story about his high school. Our friends waited patiently, then returned to their original topic. I`ve also noticed some memory lapses and worry that it will affect his job. One of his colleagues has commented on his forgetfulness.

I hesitate to discuss it with him because I don`t want to undermine his self-assurance at work. Depression is certainly a possibility, but he shows no particular signs of sadness or lethargy. What would you suggest I do? -- Trouble in Paradise

Dear Paradise: Some ongoing medical treatment can have an effect on one`s overall health, including mental health. Also, as your husband gets older, it would not be unusual for him to develop memory and cognitive issues, which can contribute to monopolizing the conversation and focusing on past history. These problems are not going to disappear, and eventually, they will become an issue at his job. It is better to address them now. Suggest to your husband that he speak to his doctor to be certain he is not having additional side effects from the medication, and to ask how best to stay healthy, both mentally and physically.

시끄러운 10대들

이웃들에게 그들의 10대 딸들이 밖에서 놀 때 꺅꺅 대고 소리를 지르는 게 짜증난다고 어떻게 말하죠? 저도 가끔 밖에 나가서 개와 놀고 싶은데 이 여자애들이 5살짜리 마냥 행동하기 때문에 그러질 못해요. 밖에 나가야 하는 일들이 있는데 너무 시끄러워서 그럴 수가 없어요. 그리고 그 소릴 집 안에서도 들어야 한다는 게 끔찍해요.

애들 엄마는 아이들이 즐겁게 놀고 있을 땐 방해하고 싶지 않다고 해요. 그들은 즐기고 있는지 몰라도 이웃들은 아니에요. 사람들이 다 너무 점잖아서 아무 말도 못하는 거예요.

불쾌하고 무례하게 굴거나 이웃들의 감정을 상하게 하고 싶진 않아요. 이 집 부모와 여자아이들은 상냥하고 좋은 사람들이지만 훈육이나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는 게 없는 것 같아요. 아이들이 재미있게 노는 게 싫은 게 아니에요. 그저 다른 사람들을 생각했으면 하는 거죠. 하지만 다른 사람에게 아이들을 훈육하는 법에 대해 말하는 건 매우 미묘한 주제예요. 날씨가 풀리면서 이런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요. 여자애들 소리 때문에 밖에서 접대를 하지도 못해요. 제발 도와주세요. -- 좌절한 이웃

좌절한 분께: 이웃들이 상냥하고 좋은 사람들이라고요? 그들은 분명 사람들이 자신의 아이들이 짜증나고 방해가 된다고 생각하기를 원치 않을 거예요. “따님들이 그렇게 밖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니 좋긴 한데 약간만 조용히 해 주면 정말 감사하겠어요. 따님들은 자신의 소리가 얼마나 큰 지 깨닫지 못하는 것 같아요”라고 이웃들에게 말하는 건 무례하거나 상처를 주는 일이 아니에요.

그들이 소음 조례를 어기고 있는 게 아닌 한 당신이 할 수 있는 건 별로 없어요. 하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라”라고 스스로 되뇔 수는 있죠. 그 꺅꺅대는 10대들은 곧 대학생(혹은 성인)이 될 거고 소음은 더 이상 문제가 되지 않을 거예요. 그 때까지는 소음을 차단하는 헤드폰이나 팬에 투자해 볼 수도 있어요.

남편의 건강

애니에게: 남편과 결혼한 지 24년 됐어요. 우리 둘 다 두 번째 결혼이에요. 전 68세고 그는 71세에요. 아직 둘 다 일하고 있어요. 다행히도 우리 둘 다 일을 즐기고 있지만 남편은 은퇴할 수가 없어요. 전 부인에게 평생 이혼수당을 줘야 하기 때문이죠.

몇 년 전 남편은 암으로 수술과 화학요법, 방사선 등 집중치료를 받았어요. 완치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몇 달에 한번씩 검사와 치료를 받아요. 또 그는 건강을 약화시키는 치료 관련 문제도 겪고 있어요. 이 모든 일을 겪으면서도 그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해요. 그는 큰 탈 없이 용감하게 싸우고 있어요. 그는 제 영웅이에요.

그런데 최근 사교를 어렵게 만드는 약간의 성격 변화를 눈치챘어요. 그는 항상 자신에 대해 이야기하는 걸 좋아했는데 친구, 지인들과의 대화를 독점하기 시작했어요. 어젯밤 그는 저녁식사 내내 50년 전의 자신의 공적 얘길 했어요. 다른 손님들은 괴로워 보였고 전 대화를 바꿀 수가 없었어요. 그는 얼마 전엔 대화에 끼어들어 자신의 고등학교 시절 이야기를 했어요. 우리 친구들은 참을성 있게 기다렸다가 원래의 이야기로 돌아갔어요. 또 그가 기억력이 약간 감퇴한 걸 눈치챘는데 그게 그의 일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지 걱정돼요. 그의 동료 중 하나가 그의 건망증에 대해 언급했어요.

그와 이것에 대해 얘기하기가 망설여져요. 일에 대한 자신감을 꺾고 싶지 않거든요. 우울증일 가능성도 있지만 슬픔이나 무기력의 특정 징조는 보이지 않아요. 어쩌면 좋을까요? -- 천국에서의 골칫거리

천국 님께: 현재 진행 중인 치료가 정신건강을 비롯해 전반적 건강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어요. 또 남편 분이 나이가 들어가면서 대화를 독점하거나 옛날 이야기에 초점을 두는데 일조할 수 있는 기억, 인지 문제가 발생하는 것도 이상하지는 않은 일이죠. 이런 문제는 사라지지 않을 거고 결국 그가 일을 하는데도 문제가 될 겁니다. 지금 그와 얘길 하는 게 나아요. 남편 분께 약물로 인한 부작용이 있는 건 아닌지 알아보고 정신적•육제적으로 건강을 유지할 방법을 물어보도록 병원에 가 보자고 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