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에니즈] 소란스러운 청소년들

By Korea Herald
  • Published : Jul 27, 2015 - 08:45
  • Updated : Sept 7, 2015 - 09:03

Shrieking teens

Dear Annie: How do I tell my neighbors that it‘s annoying and frustrating to listen to their teenaged daughters shrieking and screaming as they’re having fun outside? Often, I want to go out and play with my dog, but I can‘t because these girls are behaving like 5-year-olds, screaming their heads off. There are things I need to do outside, but the noise makes it impossible. And it’s horrible to have to listen to it inside as well.

The mother says she doesn‘t like to interfere with the girls when they’re having a good time. Well, they may be enjoying themselves, but the rest of the neighborhood is not. People are just too polite to say anything.

I don‘t want to be offensive, rude or hurt my neighbors’ feelings. These parents and their girls are sweet, good-hearted people, but it seems that the discipline and consideration for others is simply not there. I don‘t want the girls to stop having fun. I’d just like them to keep other people in mind, too. But trying to tell someone else how to discipline their kids is a very delicate subject. This has been going on since the weather has warmed up. I can‘t even entertain outside because of the shrieking. Please help, Annie. -- A Frustrated Neighbor

Dear Frustrated: You say your neighbors are sweet and good-hearted. Surely they would not want people to think their children are so annoying and disruptive. There is nothing rude or hurtful about saying to your neighbors, “We’re happy the girls are having such a great time outside, but we would deeply appreciate it if they could tone it down a bit. I‘m sure they don’t realize how loud they are.”

Unless they are breaking some local noise ordinances, there isn‘t much more you can do. But you can repeat to yourself that “this, too, shall pass.” Soon enough, those shrieking teenagers will be off to college (or adulthood) and this will no longer be a problem. Until then, you might want to invest in some noise-blocking headphones and a fan.

Spiraling father

Dear Annie: My dad has been a mess for the past couple of years and he‘s sinking into a hole. Six months ago, he was laid off and his unemployment benefits just stopped. He also hit a car and left the scene. The police caught up with him and charged him with a hit and run.

Dad is a delivery driver and I worry that his driver’s license will be taken away. He is too stubborn to find any other type of work. He recently went for an interview and didn‘t get the job. I’m guessing because they saw his driving record.

Dad keeps asking me for money and I always give it to him, because, well, he‘s my father and I hate to see him like this. Here’s the real problem: Yesterday, I moved his laundry out of my dryer and noticed a cut piece of straw that is used for cocaine. Now I think I know where that money is going.

For the past two weeks, I‘ve been doing everything I can for Dad, helping him get food stamps, health insurance and cash assistance. I’ve been bringing him to all the government agencies, sitting with him and waiting. Then he asks me for money and I find that straw. I‘ve had my suspicions for a while and this confirms it. He also drinks like a fish. I feel as though I’m the parent and he‘s the child. Should I report him for the drugs so he can get court-ordered rehab? -- Torn Son

Dear Son: Your father might get into court-ordered rehab. But he also might have to spend some time in jail for possession. You sound like a caring, loving son. Please understand that you cannot get your father to stop using drugs and alcohol. He must want to do that for himself. But you can and should stop giving him money. If you are concerned about his bills, you can pay those directly, and you can feed him and do his laundry if you choose. But it seems that handing him cash will only lead to trouble. You can look into Al-Anon (al-anon.alateen.org) and also Adult Children of Alcoholics (adultchildren.org) for support for yourself.

시끄러운 10대들

이웃들에게 그들의 10대 딸들이 밖에서 놀 때 꺅꺅 대고 소리를 지르는 게 짜증난다고 어떻게 말하죠? 저도 가끔 밖에 나가서 개와 놀고 싶은데 이 여자애들이 5살짜리 마냥 행동하기 때문에 그러질 못해요. 밖에 나가야 하는 일들이 있는데 너무 시끄러워서 그럴 수가 없어요. 그리고 그 소릴 집 안에서도 들어야 한다는 게 끔찍해요.

애들 엄마는 아이들이 즐겁게 놀고 있을 땐 방해하고 싶지 않다고 해요. 그들은 즐기고 있는지 몰라도 이웃들은 아니에요. 사람들이 다 너무 점잖아서 아무 말도 못하는 거예요.

불쾌하고 무례하게 굴거나 이웃들의 감정을 상하게 하고 싶진 않아요. 이 집 부모와 여자아이들은 상냥하고 좋은 사람들이지만 훈육이나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는 게 없는 것 같아요. 아이들이 재미있게 노는 게 싫은 게 아니에요. 그저 다른 사람들을 생각했으면 하는 거죠. 하지만 다른 사람에게 아이들을 훈육하는 법에 대해 말하는 건 매우 미묘한 주제예요. 날씨가 풀리면서 이런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요. 여자애들 소리 때문에 밖에서 접대를 하지도 못해요. 제발 도와주세요. -- 좌절한 이웃

좌절한 분께: 이웃들이 상냥하고 좋은 사람들이라고요? 그들은 분명 사람들이 자신의 아이들이 짜증나고 방해가 된다고 생각하기를 원치 않을 거예요. “따님들이 그렇게 밖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니 좋긴 한데 약간만 조용히 해 주면 정말 감사하겠어요. 따님들은 자신의 소리가 얼마나 큰 지 깨닫지 못하는 것 같아요”라고 이웃들에게 말하는 건 무례하거나 상처를 주는 일이 아니에요.

그들이 소음 조례를 어기고 있는 게 아닌 한 당신이 할 수 있는 건 별로 없어요. 하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라”라고 스스로 되뇔 수는 있죠. 그 꺅꺅대는 10대들은 곧 대학생(혹은 성인)이 될 거고 소음은 더 이상 문제가 되지 않을 거예요. 그 때까지는 소음을 차단하는 헤드폰이나 팬에 투자해 볼 수도 있어요.

문제가 끊이지 않는 아버지

애니에게: 아버지는 지난 2년 간 엉망진창이셨고 곤경에 빠져들고 계세요. 6개월 전에 해고되셨는데 실업 수당이 멈췄어요. 또 차 사고를 내시곤 현장을 떠났어요. 경찰에게 잡혀서 뺑소니 혐의로 기소당하셨어요.

아빠는 배달 운전사신데 운전면허를 빼앗길까 봐 걱정돼요. 아빠는 너무 완고하셔서 다른 직업을 찾을 수 없어요. 얼마 전 면접을 보셨는데 취직하지 못하셨어요. 그들이 아빠의 운전 기록을 본 게 아닐까 싶어요.

아빠는 계속 제게 돈을 요구하시고 전 항상 돈을 드려요. 제 아버지고 그런 모습을 보는 건 싫으니까요. 진짜 문제는 이거예요. 어제 건조기에서 아버지 빨래를 꺼내다가 코카인에 사용되는 스트로를 발견했어요. 이제 돈이 어디로 가는지 알겠어요.

지난 2주 간 식량 배급표, 건강보험, 현금 지원을 얻는 걸 도와드리면서 아버지를 위해 온갖 일을 했어요. 온갖 정부기관에 아버질 모셔가서 같이 앉아서 기다리고 있어요. 그러면 아버진 돈을 요구하시고 전 그 스트로를 발견해요. 잠시 의심을 했었는데 이걸로 확인이 됐어요. 아버진 술도 엄청 드세요. 제가 부모같고 그가 제 아이 같아요. 그가 법원에서 지시하는 중독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아버질 신고해야 하나요? -- 괴로운 아들

아드님께: 아버지는 법원이 명령하는 중독 치료를 받을 수도 있지만 마약 소지로 감옥에 가시게 될 수도 있어요. 효성이 깊은 아드님 같군요. 당신 힘으로 아버지가 마약이나 술을 그만두게 할 순 없단 걸 알아두세요. 아버지 스스로 원해야 합니다. 하지만 돈을 드리는 건 멈출 수 있으며 그래야 합니다. 그의 생활비가 걱정된다면 당신이 직접 비용을 치르고 그를 먹이고 그의 빨래를 해 줄 수도 있어요. 하지만 그에게 현금을 주는 건 문제만 일으킬 것 같네요. Al-Anon (al-anon.alateen.org), Adult Children of Alcoholics (adultchildren.org)에서 당신을 위한 지원을 알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