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사설] 메르스 사태 한달

By Korea Herald
  • Published : Jul 27, 2015 - 08:46
  • Updated : Jul 27, 2015 - 08:46

One month on
메르스 사태 한달

<06월18일자 사설>

It is almost certain that we will have to live with the fear of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outbreak for longer than we -- or to be more exact, the government -- expected.It has been one month since a man who had traveled to the Middle East was diagnosed as the first patient, but we still see the numbers -- of deaths, patients and those in isolation -- rising day by day.
우리, 좀 더 정확히 말하면 정부가 예상하던 것보다 더 오래 메르스에 대한 공포를 안고 살아야 한다는 것이 거의 확실하다. 중동에 갔던 한 남성이 첫 메르스 환자로 진단받은지 한 달이 지났으나 사망자, 확진자, 격리자 수는 날마다 늘고 있다.
The prime responsibility lies with health care authorities who failed to isolate the first patient and release pertinent information to the public and hospitals. Hospitals also deserve criticism for overlooking the danger of the deadly, contagious disease, thus becoming hotbeds for MERS infections.
1차적 책임은 첫 번째 환자를 격리하고 국민들과 병원에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은 보건 당국에 있다. 병원들도 치명적인 전염병을 간과해 메르스 감염의 온상이 된 것에 대해 비판받아 마땅하다.

What unsettles us is that we still don`t know when we will be able to put behind us the viral disease that has already claimed 23 lives and put nearly 7,000 people in isolation. We should of course guard against any overreaction, but some recent developments do really worry us. The most troubling thing is that what officials -- and some experts -- have been saying about the disease has turned out not to be the case.
불안한 것은 이미 23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약 7천명을 격리시킨 메르스에 대해 언제 마음을 놓을 수 있는지를 아직 모르는 것이다. 과민반응은 물론 경계해야 하지만 최근의 몇몇 상황은 정말로 우려스럽다. 가장 신경쓰이는 것은 관계자들과 일부 전문가들이 메르스에 대해 한 말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는 것이다.

For instance, officials had said MERS had a high fatality rate of about 40 percent, but was not so infectious. They said people who did not come into close contact with patients or virus carriers -- say within two meters -- did not have to worry about being afflicted with the disease.
예를 들어 관계자들은 메르스의 치사율이 약 40%지만 전염성이 그리 높지 않다고 말했다. 그들은 환자나 바이러스 보균자들과 2m 내로 접촉하지 않으면 감염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It comes as a little relief that the fatality rate in Korea remains at about 14 percent, but this hardly assures us, especially considering the way the virus has spread. People who were not in close contact with patients and virus carriers fell victim to the disease, which obviously defies the officials` “two-meter rule.”
한국에서 메르스 치사율이 약 14%에 머무르고 있다는 것은 약간 위안이 되지만 메르스가 확산된 방식을 생각하면 안심하기는 힘들다. 환자, 바이러스 보균자들과 접촉하지 않은 사람들이 메르스에 감염돼 관계자들의 ‘2m 법칙`을 무시하고 있다.

There have already been four cases of quaternary infection, which raises the fear of airborne infection and communal contagion, the worst possible situation, and one that must be avoided by any means. Officials said MERS does not easily afflict young, healthy people if they do not have chronic illnesses like pneumonia. But this too turned out to be a mere hope: Patients include those in their 30s and 40s, and more troublingly, at least two out of the 23 people who died of MERS did not have any other ailment.
이미 4차 감염자가 4명 발생해 공기 감염 및 최악의 상황이자 어떻게든 피해야 하는 상황인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관계자들은 폐렴 같은 만성질환이 없는 젊고 건강한 사람들은 메르스에 쉽게 걸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것도 단순한 희망사항으로 드러났다. 환자 중에는 30, 40대도 있으며 사망자 23명 중 최소 2명이 다른 지병이 없었다.

단어설명
outbreak (전쟁・사고・질병 등의) 발생[발발]
the Middle East 중동
diagnosed (질병・문제의 원인을) 진단하다
pertinent (특정한 상황에) 적절한[관련 있는]
contagious disease 전염병
hotbed (특히 범죄・폭력의) 온상
unsettle (사람을) 불안하게 하다[동요시키다]
fatality rate 사망률, 치사율(致死率),
be afflicted with~ ~에 시달리다, ~을 앓다
victim 희생자
quaternary infection 4차 감염
airborne infection 공기감염, 흡입감염
chronic illness 만성 질병
pneumonia 폐렴
ailment (그렇게 심각하지 않은) 질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