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glish Eye

[사설번역] 부적절한 시기

The main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has recently rekindled the debate over whether to raise the country’s corporate tax rate. NPAD floor leader Lee Jong-kul said last week taxation reforms, including corporate tax increases, would be the shortest cut to reviving people’s livelihoods.
새정치민주연합이 최근 법인세율 인상에 대한 논쟁을 재점화시켰다.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지난 주 법인세 인상 등 세제개혁이 민생을 살리는 가장 빠른 길이라고 말했다.

His remark was seen as signaling the liberal opposition party would renew efforts to push for a corporate tax hike. The NPAD has suggested raising the maximum rate levied on corporate profits to 25 percent from the current 22 percent.
그의 발언은 새정치민주연합이 법인세 인상을 다시금 추진할 것임을 시사하는 것으로 보였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법인세 최고세율을 현행 22%에서 25%로 인상할 것을 제안했다.

In an apparent response to Lee’s remark, Finance Minister Choi Kyung-hwan said Saturday that it would make little sense for Korea to become alone among major economies in increasing corporate tax.
최경환 기획재정부 장관은 토요일, 이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세계적인 추세에서 어떻게 우리만 법인세를 올릴 수 있느냐고 말했다.

True, most countries have continued to decrease levies on companies while increasing other taxes to finance expanded fiscal spending in the wake of the 2008 financial crisis. The United Kingdom, for instance, slashed the corporate tax rate from 28 percent to 20 percent this year after raising value added tax from 17.5 percent to 20 percent in 2011.
사실 대부분의 국가들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늘어난 재정 지출을 조달하기 위해 다른 세금을 늘리면서 법인세를 계속 인하하고 있다. 예를 들어 영국은 2011년 부가가치세를 17.5%에서 20%로 인상한 후 올해 법인세율을 28%에서 20%로 대폭 인하했다.

But a country does not necessarily have to follow the global trend in setting its tax policy. The discontent is growing among working-class Koreans that the country’s taxation system has increased the burden on them while letting large profitable companies hoard huge amounts of cash on the back of low corporate tax rates.
그러나 조세정책 책정에 있어 반드시 국제적 추세를 따를 필요는 없다. 대기업들은 낮은 법인세 덕분에 막대한 현금을 축적하는 반면 자신들의 세금 부담은 늘고 있다는 한국의 노동자 계층의 불만이 커져가고 있다.

Given the country’s ballooning household debts and slumping consumer spending, there seems to be little room to raise income tax rates. Taxes collected from wage earners have continued to increase in recent years, while corporate tax revenues decreased from 45.9 trillion won ($41.5 billion) in 2012 to 42.7 trillion won last year.
급증하고 있는 가계부채와 내수침체를 감안하면 소득세율을 인상할 여지는 거의 없어 보인다. 최근 몇 년 간 봉급 생활자들로부터 징수한 세금은 계속 늘어나고 있는 한편 법인세수는 2012년 45조9천억원에서 지난 해 42조7천억원으로 감소했다.

코리아헤럴드 사설 2015년 5월 25일자 14면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