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glish Eye

[Annie’s Mailbox] 졸업식에 대한 불만

Graduation grumbles

Dear Annie: Graduation is coming up, and I don’t know what to do. You see, most of the seniors aren’t qualified to graduate at all. Some of them have been truant for half of the years they were here. At least 15 seniors were absent from class for their entire senior year, and at least 20 percent lack grade-level reading and writing skills. For some, college will be impossible.

Every year, we have “alumni” who return to school because they either graduated without necessary credentials or flunked out of college and need academic help. I never give passing grades to kids who don’t show up to class, but if they perform some token service, the school graduates them anyway.

Should I go to this year’s graduation ceremony? I haven’t gone in two years, and when asked, I say why. Sometimes I worry that I appear unkind, because this is a low-income, troubled neighborhood and high school graduation means a lot to these families. I just don’t like what I see as a deception because either the parents haven’t made sure the kids go to school, or the school lies to the kids and tells them everything is fine. What do you suggest? ― Teacher

Dear Teacher: There is only so much you can do, and you are already doing it. We understand that you don’t feel it is fair for kids to graduate when they haven’t done the work, shown up for class or achieved the required standards. You are already giving these kids flunking grades. But unless the other teachers and the school administration are willing to hold them back, they will graduate anyway. And your school is not the only one that operates in this fashion.

While it serves no purpose for parents or kids to believe graduation will happen whether or not it’s deserved, for some, the humiliation of not graduating doesn’t spur them to achieve more. It makes them give up. Ask yourself what you hope to accomplish as an educator, and then seek the best way to achieve it.

졸업식에 대한 불만

애니에게: 졸업식이 다가오는 데 어떡해야 할 지 모르겠어요. 아시다시피 대부분의 졸업생들이 전혀 졸업할 자격이 없어요. 일부는 수업의 절반을 무단으로 빠졌어요. 3학년 중 15% 이상이 3학년 수업 전부를 빠졌고 20% 이상이 학년 수준의 쓰기, 읽기 기술이 부족해요. 일부는 대학 공부가 불가능할 거예요.

매년 필요한 자격없이 졸업했거나 대학에서 낙제 당해 학업적 도움이 필요해서 학교로 돌아오는 졸업생들이 있어요. 전 수업에 나오지 않는 아이들에게 절대 합격점을 주지 않지만 최소한의 성의를 보여주면 학교에선 그들을 어쨌든 졸업시켜요.

올해 졸업식에 가야 하나요? 전 2년 동안 졸업식에 가지 않았고 요청을 받으면, 이유를 말해요. 여긴 어려운 저소득층 동네고 고교 졸업식은 가족들에게 큰 의미이기 때문에 매정한 사람으로 보일까 봐 걱정이 돼요. 전 사기 같은 졸업식을 보고 싶지 않을 뿐이에요. 부모들도 아이들이 학교에 가는지 확인하지 않고 학교에서도 아이들에게 거짓말을 하고 아무 문제 없다고 말하거든요. 어쩌면 좋을까요? ― 교사

선생님께: 당신이 할 수 있는 일은 그 정도고 이미 그렇게 하고 계시네요. 학생들이 과제를 하지 않고 수업에 나오지 않고 필요한 수준을 달성하지 못했는데도 졸업하는 것은 공정치 못하다고 생각하시는 것 이해합니다. 이미 그들에게 낙제점을 주고 계시죠. 그러나 다른 교사들과 학교 당국이 그들의 졸업을 막을 생각이 아니라면 그들은 어쨌든 졸업할 거예요. 그리고 이런 식으로 운영되는 건 당신의 학교뿐만이 아니에요.

학부모나 학생들이 자격이 있든 없든 졸업을 할 거라고 생각하는 건 아무 도움이 안 되는 일이긴 하지만 졸업을 못한다고 해서 그들이 별다른 자극을 받지는 않아요. 그냥 포기하게 되죠. 교육자로서 어떤 걸 성취하기를 바라는지 자문해 보시고 그걸 이루기 위한 최선의 방법을 찾아보세요.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