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번역] TPP 가입

By Korea Herald
  • Published : Jun 2, 2015 - 11:21
  • Updated : Jun 2, 2015 - 11:22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s recent visit to the U.S., which demonstrated the strengthened Washington-Tokyo alliance, has caused concern here that South Korea may be sidelined from the changing geopolitical dynamics in Northeast Asia.

강화된 미일동맹을 보여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최근 방미는 한국이 동북아시아의 변화하는 지정학적 역학관계에서 소외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Members of the parliamentary foreign affairs committee admonished Foreign Minister Yun Byung-se on Monday for what they saw as Seoul’s diplomatic inaction. Many South Koreans are worried that Abe is consolidating Japan’s alliance with the U.S. while refusing to face up to its past history shared with South Korea.

월요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들은 정부의 외교전략 부재에 대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질책했다. 많은 한국인들이 아베 총리가 한국과 공유한 역사를 직시하려 하지 않고 미일동맹을 굳히고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As Yun once noted, however, it might be too simplistic to view relations among South Korea, Japan and the U.S. as a zero-sum game, in which a gain for one side translates into a loss for another. This seemingly unfavorable atmosphere could be turned into an occasion for Seoul to think hard about how to secure and enhance its interests based on cool-headed calculation.

그러나 윤 장관이 지적했듯 한.미.일 관계를 한쪽의 이익이 다른 한쪽의 손해가 되는 제로섬 게임으로 보는 것은 너무 단순한 생각일 수 있다. 이 불리해 보이는 분위기는 한국에 있어 냉철한 계산을 토대로 어떻게 자국의 이익을 확보하고 강화할 것인지에 대해 잘 생각해야 할 경우가 될 수도 있다.

In this regard, Seoul needs to be more active in joining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an extensive regional trade deal being pushed by U.S. President Barack Obama as a cornerstone of his second-term agenda.

이런 점에서 한국정부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두 번째 임기 어젠다의 초석으로서 추진하고 있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South Korea has remained lukewarm on participating in TPP negotiations while focusing on concluding a bilateral free trade agreement with China. This stance seemed to disappoint the U.S., which last year showed a negative response to Seoul’s wish to become a founding member of the trans-Pacific trade accord. At the time, U.S. officials expressed concern that its belated participation would complicate and prolong negotiations underway among the U.S., Japan and 10 other countries along the Pacific Rim.

한국은 한.중 FTA 타결에 주력하며 TPP 협상 참여에 계속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는 지난 해 지난 해 TPP 창립 회원국이 되고자 한 한국 정부의 바람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미국을 실망시킨 것으로 보인다. 당시 미국 관계자들은 한국의 뒤늦은 참여가 현재 미국, 일본, 그 외 환태평양 10여개국 간에 진행 중인 협상을 연장시키고 복잡하게 만들 것이라는 우려를 표명했다.

코리아헤럴드 사설 2015년 5월 6일자 14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