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Annie’s Mailbox] 선물 에티켓

By Korea Herald
  • Published : Jun 2, 2015 - 11:23
  • Updated : Jun 2, 2015 - 11:23

Gift etiquette

Dear Annie: My daughter recently married for the first time. Her attendants were her three best friends. Their friendship goes back 20 years, and they still regularly get together for a girls’ night out. My daughter attended all of their weddings. For each, she hosted a bridal luncheon. At her rehearsal dinner, my daughter presented them with necklaces and earrings, and her groom gave the groomsmen specially ordered gifts.

Can you imagine my shock to find out that none of these best friends gave the couple a wedding gift? Only the best man and one groomsman (the bride’s brother) came with gifts. There was nothing from the remaining groomsman, who brought a date. This man has known my daughter since childhood. One of these friends recently made the comment that she has a year to give a gift. The same comment was made by the mother of the groom, who also showed up empty-handed.

What is wrong with these people? My daughter said it’s no big deal, but I know she is hurt. I cannot imagine attending any wedding without giving a gift to the bridal couple. Even a token present would have been nice. Please give these thoughtless people an etiquette lesson. ― Appalled Mother of the Bride

Dear Appalled: Take a deep breath. We understand your frustration, but you are making unfair assumptions. It is not written in stone that gifts be brought to the wedding, although it is preferable to send one within three months. (Thank-you notes need to be written as soon as a gift is opened.) We also believe it is best if guests send their gift to the house, rather than bringing it to the wedding where it could be taken or lost or the card separated from the package.

Please don’t assume these people are ignoring an obligation to give your daughter and her new husband a wedding present. They deserve the benefit of the doubt, at least for a while longer. And under no circumstances should you be riling up your daughter about her guests’ generosity or lack thereof. These are her gifts and her guests, and she gets to handle the situation however she chooses.

선물 에티켓

애니에게: 딸이 얼마 전 처음으로 결혼을 했어요. 들러리는 딸의 절친 3명이었죠. 그들의 우정은 2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고 그들은 여전히 정기적으로 만나서 밤 외출을 해요. 딸은 그들의 결혼식에 모두 참석했어요. 그녀는 각각에게 신부 측 오찬 파티를 열어줬고요. 리허설 디너 때 딸은 그들에게 목걸이와 귀고리를 선물했고 사위는 신랑 들러리들에게 특별히 주문한 선물을 줬어요.

이 절친들이 신랑신부에게 결혼 선물을 주지 않았다는 걸 알게 됐을 때 제가 얼마나 충격을 받았는지 짐작이 가세요? 신랑 들러리 대표와 신랑 들러리 한 명(신부 남동생)만 선물을 갖고 왔어요. 파트너를 데려온 나머지 신랑들러리는 빈손으로 왔어요. 그는 어렸을 때부터 우리 딸과 알고 지냈어요. 이 친구들 중 한 명은 1년 안에 선물을 주면 된다는 말을 했어요. 신랑 엄마도 이 말을 하곤 빈 손으로 나타났어요.

대체 왜 그러는 거죠? 딸은 별일 아니라고 했지만 분명 상처받았을 거예요. 저로선 신랑신부에게 선물을 주지 않고 결혼식에 참석하는 건 상상할 수 없어요. 그냥 형식적인 선물이라도 괜찮았을 거예요. 이 무심한 사람들에게 에티켓 수업을 해 주세요. ― 어이가 없는 신부 엄마

어이 없는 분께: 진정하세요. 불만은 이해합니다만 부당한 추측을 하고 계시네요. 선물은 3개월 안에 보내는 편이 좋지만 꼭 결혼식장에 들고 와야 한다는 법은 없어요. (감사편지는 선물을 개봉하는 즉시 써야 합니다) 저희도 선물을 잃어버리거나 카드가 떨어질 염려가 있는, 결혼식장으로 가져오기 보다는 집으로 보내는 게 가장 좋다고 생각해요.

그들이 신랑신부에게 결혼선물을 줄 의무를 무시하고 있다고 지레짐작하지 마세요. 조금만 더 기다려보세요. 그리고 어떤 상황에서라도 하객들의 관대함이나 결여에 대해 따님을 짜증나게 해선 안 돼요. 그건 그녀와 그녀 손님의 선물이고 따님 자신이 알아서 상황에 대처할 겁니다.

Communication issues

Dear Annie: I have been with “Joe” since his wife died nine years ago. The problem is, we have different styles of communication.

At first, it wasn’t too bad. I have tried to analyze our fights to see what I could do differently or what we could do together to make it better. But I have settled on the fact that Joe can never be wrong, and it affects everything. He won’t do anything in a new way, cannot say he’s sorry for anything he has said or done, won’t admit to hurting my feelings, and often won’t believe what I say. Worse, when he gets an idea in his head, he won’t change it even when presented with new information that proves him wrong. And when I suggest he reconsider, he often makes comments that are below the belt and painful for me. It’s frustrating.

Joe is 75, and I am 66. We live together and don’t want to move. I know he won’t go for counseling, nor will he believe anything he reads that contradicts his impressions. How do I keep my sanity and stop these fights? ― Need Your Help

Dear Need: Let’s understand this. You are willing to put up with what sounds like frequent verbal abuse because you don’t want to move? Does Joe have any redeeming qualities that make up for his stubborn ignorance and disagreeable nature? We don’t see love here. We see fear of being alone. You cannot make Joe become a better communicator unless he works at it, which he won’t. Only you can decide whether you are willing to tolerate this in order to stay with him. Some counseling for you alone might be helpful.

소통 문제

애니에게: 9년 전 ‘조의’ 부인이 죽은 후 ‘조’와 만나고 있어요. 문제는 우리 둘의 소통방식이 다르다는 거예요.

처음은 그리 나쁘지 않았어요. 제가 달리 대응할 수 있을지, 상황을 개선하려면 둘이서 어떡해야 할 지 알아보기 위해 우리의 싸움을 분석해 보려고 했어요. 하지만 조는 자신이 절대 틀렸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그것이 모든 것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에 도달했어요. 그는 무엇이든 새로운 방식으로는 하지 않으려 하고 자신이 한 말이나 행동에 대해 절대 미안하다고 하지 않고 제 감정에 상처를 준다는 걸 인정하지 않아요. 종종 제가 하는 말을 믿으려 하지도 않고요. 게다가 어떤 생각이 떠오르면 자신이 틀렸음을 입증하는 새로운 정보를 제시해도 그걸 바꾸려고 하지 않아요. 다시 생각해 보라고 하면 종종 부당하고 뼈아픈 말을 해요. 좌절스러워요.

조는 75세, 저는 66세예요. 둘이 같이 살고 있고 새출발은 원치 않아요. 그는 상담을 받지도, 자신의 생각과 반대되는 글을 믿으려고도 하지 않을 거예요. 어떡해야 제 정신을 유지하고 이런 싸움을 멈출 수 있을까요? ― 도움이 필요해요

필요해요 님께: 이 점을 알아둡시다. 새출발을 원치 않기 때문에 잦은 언어 폭력을 참고 계시는 건가요? 조는 완강한 무시와 까다로운 성격을 상쇄할 만한 좋은 점을 갖고 있나요? 저희는 이걸 사랑으로 보진 않아요. 그를 사랑한다기보다 홀로되는 것을 두려워하시는 건 아닌가요? 그가 노력하지 않는 이상 그를 소통에 능한 사람으로 만들 순 없는데 그는 그럴 생각이 없는 것 같군요. 그와 머무르기 위해 이런 상황을 참을 것인지는 당신만이 결정할 수 있어요. 혼자서 상담을 받으셔도 도움은 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