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Annie's Mailbox] 연애 고민

By Korea Herald
  • Published : May 26, 2015 - 13:06
  • Updated : May 26, 2015 - 13:16

Relationship dilemma

Dear Annie: I‘m a little confused about a recent development in my life. I’m a 69-year-old male. My wife died last summer after being in a nursing facility for nearly two years.

I recently went on a trip to visit some buddies. On the way, I decided to see a woman who was married to my wife‘s cousin. Her husband also died after a long illness. I found that I enjoyed the short time we had together. At the conclusion of the trip with my buddies, she agreed to see me on my way back. The second visit seemed even better than the first. I thought we had a real connection.

I’m not sure where to go with this new friendship. I really like her a lot. Should I stay in contact? Do you think I‘m just lonely and looking for companionship? I don’t want to simply fill a void. Should I continue with letters and texting, waiting to see whether anything happens, or should I be straightforward and ask how she feels about me? -- Confused

Dear Confused: Yes, you should stay in contact, and yes, you should let her know you are interested in spending more time with her. Are you lonely or looking for companionship? Most people are. We might caution you if you were desperately looking into mail-order brides, but that‘s not the case. You know this woman. She is already a friend. You enjoy her company, and she seems to enjoy yours. We say go for it.

Cinema slobs

Dear Annie: Last week, my husband and I were able to secure tickets to a movie that had been sold out for several weeks. We looked forward to a nice evening until the lady with the popcorn and icy drink sat next to me. As soon as the movie started, she began to chomp and crunch on the popcorn, rattle the paper bag and jiggle the soda, over and over. I tried moving away as much as possible, but it didn’t help. Because the theater was so dark, I couldn’t tell whether there were other seats available. I was stuck.

Very quietly, I asked her whether she was going to be finished eating soon, because the racket was very annoying. She said she likes to eat popcorn at the movies. Afterward, my husband told me I was rude and that eating during a movie should be allowed.I didn’t expect to be “right,” but am I wrong to expect courtesy from those around me? Why can’t people enjoy their treats without disturbing everyone else? What do you say, Annie? -- Chomping in Florida

Dear Chomping: It is customary for people to eat popcorn and other snacks during a movie. But it is also incumbent on those in attendance not to be an annoyance to the people around them. Crunchy stuff should be chewed quietly. No one needs to swish ice around in the cup. Your best bet would have been to find an usher and ask for help locating another seat, but these days, ushers are hard to come by. You also could have complained to the manager after the movie, which would not have changed the annoyance, but may have garnered you a free ticket.

We know there are folks who believe they are entitled to behave however they wish, giving no thought to anyone else. Those are the same people who would be the first to complain were they on the receiving end of such rudeness. In public places, one has an obligation to be considerate. It is selfish to do otherwise.

Whose coupon?

Dear Annie: I have a problem with one of my best friends, and I hope you can help. “Monique” and I recently split the cost of a hotel room so we could enjoy a weekend of shopping and relaxation. We experienced a few problems with the room, nothing major, but Monique complained to the manager and got a coupon for a free night on her next visit. I was excited until she told me she intended to use it with her husband because she’s always wanted to go there with him.

I didn’t say anything to Monique, but why does this refund belong only to her? We’ve talked about returning to the place in a few months, and I think the coupon should be used for the two of us. I will find it really difficult to come back here with Monique if I can’t get past this.

Would you please explain why she feels this is hers when I paid for half of the room? I wouldn‘t care quite as much except that we always use my car and Monique only pays for gas now and then. -- Not Trying To Be Selfish

Dear Not Trying: Monique may feel that the refund belongs to her because she was the one who complained. But both of you were inconvenienced by this room, and the refund should be shared. Tell Monique you believe it would be fair to use the refund for your next shopping excursion together. If she refuses, you are under no obligation to return there with her. She will know why.

연애 고민

애니에게: 제 인생의 최근 전개에 대해 약간 혼란스러워요. 전 69세 남성이에요. 아내가 2년 가까이 요양시설에 있다 지난 여름 세상을 떠났어요.

최근 친구들 몇 명을 방문하러 여행을 떠났어요. 그 중에 아내의 사촌과 결혼한 여성을 만나기로 결정했어요. 그녀의 남편도 오랜 병환 끝에 죽었어요. 전 그녀와 함께 한 짧은 시간 동안 즐거웠어요. 친구들과의 여행을 끝내면서 돌아가는 길에 그녀와 다시 만나기로 했어요. 두 번째는 첫 번째보다 더 좋았어요. 전 우리가 정말로 통했다고 생각했어요.

이 새로운 우정이 어떻게 될 지 잘 모르겠어요. 전 정말로 그녀를 많이 좋아해요. 그녀와 계속 연락해야 할까요? 그저 외로워서 우정을 찾고 있는 걸까요? 그저 공허감을 메우고 싶진 않아요. 편지와 문자를 계속하면서 어떤 일이 일어나기를 기다려야 하나요? 아님 솔직하게 절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봐야 하나요? ? 혼란스러운 사람

혼란스러운 분께: 예, 계속 연락을 하시고 그녀와 좀 더 시간을 보내는데 관심이 있다고 알려야 합니다. 외롭거나 우정을 찾고 계신가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답니다. 서신왕래로 결정될 신부를 필사적으로 찾고 계신 거였다면 경고를 드렸을 수도 있지만 그런 건 아닌 것 같네요. 당신은 그녀를 알아요. 그녀는 이미 친구예요. 당신은 그녀와 어울리는 걸 좋아하고 그녀도 당신과 어울리는 걸 좋아하는 것 같네요. 밀고 나가 보세요.

영화관의 진상들

애니에게: 지난 주 남편과 저는 몇 주 동안 매진이던 영화표를 구할 수 있었어요. 팝콘과 얼음이 든 드링크를 든 여자분이 제 옆에 앉기 전까진 근사한 저녁을 기대하고 있었죠. 영화가 시작되자마자 그녀는 팝콘을 우적우적 씹고 종이봉지를 움직이고 음료를 흔들어댔어요. 끝도 없이요. 될 수 있는 한 멀리 떨어지려고 했지만 소용이 없었어요. 극장이 너무 어두워서 어느 자리가 비었는지 알 수가 없었어요. 정말 난감했죠.

아주 조용하게 너무 시끄러운데 먹는 게 곧 끝나겠냐고 그녀에게 물었어요. 그녀는 극장에서 팝콘 먹는 걸 좋아한다고 하더군요. 그 후 남편은 ‘당신이 무례했다, 극장에선 먹는 게 허용돼야 한다’고 말했어요. 제가 옳기를 바란 건 아니지만 주변 사람들의 예의를 기대하는 게 잘못된 일인가요? 왜 다른 사람을 방해하지 않고서 간식을 즐기지 못하는 거죠? 어떻게 생각하세요? – 플로리다에서

플로리다 님께: 극장에서 팝콘이나 과자를 먹는 건 통상적인 일이에요. 하지만 주변 사람들에게 폐를 끼치는 일은 하지 않아야 해요. 바삭거리는 간식은 조용히 씹어야 하고요. 컵 안의 얼음을 달캉거릴 이유도 없어요. 최선의 방책은 안내인을 찾아서 다른 자리를 찾아달라고 하는 것이었겠지만 요즘은 안내인도 찾기 어렵죠. 영화를 본 후 관리인에게 불평을 할 수도 있었겠고요. 그런다고 짜증이 가시진 않았겠지만 무료 영화표를 얻었을 지도 모르죠.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지 않고 자기 마음대로 행동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단 걸 압니다. 그런 사람들이 그런 무례함을 당하는 입장이 되면 가장 먼저 불평할 사람들이죠. 공공장소에선 다른 사람들을 배려해야 할 의무가 있어요. 그렇게 하지 않는 건 이기적이에요.

누구의 쿠폰인가?

애니에게: 친한 친구 하나와 문제가 있어서 도움을 받고 싶어요. ‘모니크’와 저는 최근, 주말에 쇼핑을 하고 기분전환을 하려고 호텔방 비용을 나눴어요. 방 때문에 약간 문제가 있었지만 별일은 아니었는데 모니크는 매니저에게 불만을 말하곤 다음에 하룻밤을 공짜로 묵을 수 있는 쿠폰을 얻었어요. 저는 신이 났어요. 그녀가 항상 남편과 거길 가고 싶었으니 남편과 그걸 쓸 거라고 말하기 전까지는요.

모니크에겐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만 어째서 그녀가 쿠폰을 독차지하는 건가요? 모니크와 함께 몇 달 후에 그 곳에 다시 갈 생각인데 우리 둘을 위해 쿠폰을 써야 한다고 생각해요. 이 일을 극복하지 못한다면 모니크와 함께 다시 그 곳에 가긴 정말 어려울 거예요.

저도 숙박비의 절반을 냈는데 모니크가 왜 쿠폰이 자기 거라고 생각하는지 설명해 주실래요? 우리가 항상 제 차를 사용하고 모니크는 가끔 기름값을 내기만 한다는 걸 제외하곤 저도 그리 괘념치 않아요. ? 이기적으로 굴지 않으려 애쓰는 사람

애쓰는 분께: 모니크는 자신이 항의를 했으므로 쿠폰이 자기 것이라고 생각하는 지도 몰라요. 그러나 두 분 모두 방 때문에 불편을 겪었으니 쿠폰도 공유해야 해요. 쿠폰은 다음 쇼핑 원정 때 쓰는 게 공정하다고 생각한다고 모니크에게 말하세요. 그녀가 거부한다면 그녀와 함께 거기 다시 갈 의무는 없어요. 그녀는 이유를 알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