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포커스-0511

By Korea Herald
  • Published : May 11, 2015 - 10:27
  • Updated : May 11, 2015 - 10:27

More companies opt for experienced workers

Lee Hyun, 28, spent nearly three years trying to get a job. She finally secured one after 50 failed attempts to even get her resume through the first stage of the job interview.
Her efforts included months of listening to special Internet classes and crammed studies for Chinese upon tips that some companies offer merits for multilingual skills.
“As more companies opt to hire experienced workers, the doors for newbies seem to get narrower and more crowded,” Lee said.
According to one of Korea’s biggest job search engines Saramin, one in four job postings on the site were geared toward skilled workers only.
Only 5.5 percent of the jobs were posted for inexperienced jobseekers. About half of the total job openings were for both university graduates and those with experience.
Companies in certain industries including IT, construction, manufacturing, chemical, design and media have been more actively seeking skilled employees, the tally showed.
“We prefer to hire people with work experience of less than five years since they can use their skills at work right away,” said Kim Ji-hoon, who manages human resources at a Seoul-based manufacturing company.
“The experienced take only a few months to achieve results while it takes at least a year for companies to train new employees and make sure they adjust to the corporate culture,” he added.
For companies, hiring university applicants is part of a long-term investment strategy to nurture future leaders. But the deepening economic downturn deters them from recruiting students, Kim said.

경력직 채용 늘어

이현(28)씨는 거의 3년이란 긴 시간을 노력한 후 취직에 성공했다. 서류심사를 통과해 1단계 면접까지라도 가보려고 원서를 50군데나 보냈지만 번번이 떨어진 후에 얻은 결과였다.
그녀는 취업을 위해 수개월 동안 인터넷 특강도 듣고 일부 기업이 다국어 실력이 있는 지원자에게 가산점을 준다는 정보를 듣고 중국어도 벼락치기로 공부했다.
이씨는 “경력직을 채용하는 기업이 늘면서 신입의 문은 좁아지고 경쟁이 치열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내 대형 구직구인 사이트 사람인에 따르면 사람인에 게시된 구인 게시물 4개 중 1개가 경력자만을 모집했다.
무경력 구직자를 모집하는 일자리는 5.5%에 불과했다. 전체 구인 게시물의 절반 정도가 대졸 경력자를 찾고 있었다.
사람인 자료에 따르면 IT, 건설, 제조, 화학, 디자인, 미디어 등 일부 산업이 경력자 채용에 보다 적극적이었다.
서울소재 한 제조기업의 인적자원 관리자인 김지훈씨는 “우리 기업은 채용할 때 즉시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가진 5년 미만 경력자를 선호한다”고 밝혔다.
그는 “신입사원은 교육시키고 기업문화에 적응하도록 하는데 최소 1년이 걸리지만 경력자는 결과를 내는 데 몇개월 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업의 경우 대졸자 채용은 미래 경영자를 육성하기 위한 장기적 투자전략의 일환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며 하지만 경기하강이 심화되면서 대졸자 채용을 단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resume 이력서
*cram 벼락치기 공부를 하다
*merit 가산점
*multilingual 다국어의
*newbie 초보자
*inexperienced 경험이 없는
*job opening 채용공고, 직장의 빈 자리
*tally 기록
*prefer 선호하다
*hire 채용하다
*downturn 감소, 하락
*deter 단념시키다
(코리아헤럴드 4월29일자 4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