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태진아 '억대 도박 안했다…법적 절차 밟을 것'

가수 태진아가 해외에서 억대 원정 도박을 했다 는 논란에 대해 "억대 도박을 하지 않았다"고 24일 밝혔다.

태진아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용산구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자 신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라스베이거스 일대에서 거액의 판돈을 걸고 도박을  했다 는 한 매체의 보도내용에 대해 "가족들과 미국 여행 중 일시 방문해 재미삼아 했을 뿐"이라며 "분명하게 말씀드리지만 억대 도박을 하지 않았다"고 재차 해명했다.

(연합)
(연합)

태진아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인의 권창범 변호사는 "기자회견 이후  민 형사상의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며 "오늘 공개한 모든 증거 자료는 수사기관에 모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태진아는 자신의 해명에도 첫 보도를 한 매체가 후속 기사를 내겠다며  여 론몰이를 해 간담회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억울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태진아는 "그 일주일간의 여행은 제 가족에게 꿈이었다. 제가 미국 살 때  남들 이 가족과 여행하는 모습 보면서 부러웠다. 그래서 생일을 맞아 가족과 여행을 떠났 다"면서 "억대 원정도박이 아니다. 진짜 억울하다"고 호소했다.

권창범 변호사는 이 자리에서 태진아가 본인의 진갑을 맞아 지난 15~22일  미국 여행을 떠났으며 이 기간 인근 카지노에서 게임을 한 사실은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횟수나 베팅액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할 때 '억대 원정 도박'과는 거리가 멀다고 강조했다.

앞서 태진아는 문제가 된 로스앤젤레스 소재 H카지노에서는 1시간가량  1천달러 의 판돈으로 게임을 해 약 4천800달러를 땄을 뿐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태진아측은 이러한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 기사에 언급된 H카지노의 총지배인과 공개 통화를 진행했다.

총지배인은 "태진아가 VIP룸이 아닌 최소 배팅 금액이 10달러선인 테이블에서 했다. 카지노에서 나갈 때 환전액도 판돈 1천달러를 포함해 총 6천달러로 기억한다.

체류 시간도 한 시간 남짓"이라고 말했다.

태진아측은 이와 함께 첫 보도 매체 대표가 기사를 무마하는 조건으로 태진아 지인에게 25만달러를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통화 녹취도 공개했다. (연합)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