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미녀 앵커, ‘그것’ 연상시키는 ‘착시 의상’ 때문에 곤욕...

호주의 미녀 아나운서가 남성의 성기를 연상시키는 상의를 입고 뉴스를 진행해 인터넷을 들끓게 하고 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Channel Ten Australia)
(Channel Ten Australia)

호주 방송사 네트워크 티엔 소속의 여성 앵커인 나타샤 벨링은 최근 아무 생각 없이 입은 녹색 재킷 때문에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벨링의 가슴 부분과 녹색 자켓, 그 안에 함께 입은 검정색 티셔츠가 마치 남성의 남근을 연상케 하는 라인이었던 것.

이 사건은 한 남성이 벨링의 의상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벨링은 이 의상 사고에 대해 아직 아무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khnews@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