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CAFE

Crying foul 상대 비난하기

By Korea Herald
  • Published : Feb 9, 2015 - 10:35
  • Updated : Feb 9, 2015 - 10:36
The election campaign to select the new leader of the main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is heating up as the Feb. 8 voting day draws closer.

투표일인 2월 8일이 다가오면서 제1야당 새정치민주연합의 신임 대표를 선출하는 경선이 열기를 더하고 있다.

But the campaign is gaining little public attention because, as expected, it is simply turning into a battle that worsens the party’s deep-rooted factional strife, rather than providing a stage on which the contestants present visions for the country’s largest opposition group.

그러나 예상대로 경선은 후보들이 제1야당의 비전을 보여주는 무대를 제공하기 보다 뿌리깊은 계파 갈등을 악화시키는 싸움으로 변질되고 있어 국민들의 관심을 거의 받지 못하고 있다.

Both leading candidates ― Moon Jae-in and Park Jie-won, who represent the party’s two major factions ― seemed more focused on finding faults with each other than offering policies, ideas and visions on how they would change the party, which has so many problems that it lost all recent major elections, even when the ruling party was struggling with the Sewol ferry disaster, continuing economic problems and President Park Geun-hye’s personnel fiascos.

새누리당이 세월호 참사, 계속되는 경제적 문제, 박근혜 대통령의 인사 참사로 고군분투하고 있을 때에도 새정치민주연합의 2대 계파를 대표하는 문재인, 박지원 후보 모두 최근 문제가 너무 많아 주요 선거에서 모두 패배한 당을 바꾸기 위한 정책, 아이디어, 비전를 내놓기보다 서로의 흠을 찾아내는데 몰두하는 것처럼 보였다.

Without sounding alarmist, the way the election campaign is unfolding strongly suggests that no matter who secures the new leadership post, the NPAD is unlikely to restore public confidence. This is unfortunate, not only for the opposition but also the entire nation.

경선이 전개되고 있는 방식은 새정치민주연합이 누가 당 대표직을 차지하건 간에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 것 같지 않음을 강력히 시사하고 있다. 이는 야권 뿐만 아니라 나라 전체에 불행한 일이다.

We know from experience that a weak, incapable and unpopular opposition allows even an unpopular president and ruling party to behave in a self-righteous manner in disregard of popular sentiment.

우리는 약하고 인기없는 야권이 인기없는 대통령과 여당조차 민심을 무시하고 독선적으로 행동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을 경험을 통해 알고 있다.

Lately, we witnessed one such example in President Park Geun-hye’s New Year’s news conference, in which she did little more than publicly defend her close aides and express unlimited confidence in them, though even ruling party members urged to sack some of them.

최근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여당 의원들조차 일부를 해고하라고 요구한 자신의 측근 비서관들을 공적으로 옹호하고 그들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표명하는 것을 목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