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아이유 폭식증 고백 "불안감 무기력에 토할 때까지 먹었다"

아이유 폭식증 고백


가수 아이유가 폭식증이 있다고 고백해 화제다.


아이유의 폭식증 고백은 14일 오후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나왔다. 그는 "아이유가 하루 한 끼를 먹는다고 하더라. 저녁 약속이 있으면 하루 종일 굶고 저녁을 많이 먹더라"는 말에 "나는 '모 아니면 도'라서 절식 아니면 폭식이다. 한 때 폭식증이 있었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폭식증 고백에 이어 "요즘은 아주 사소한 스트레스도 피부로 느껴진다"며 "공허함을 음식으로 채웠다. 나중에는 토할 때까지 먹는 등 폭식증이 심해져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이 일로 선배들의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 지금도 폭식증이 다 낫지 않았다. 하지만 운동을 시작하며 폭식증을 이겨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요즘에는 운동 중독 수준이다. 점점 나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이유 폭식증 고백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이유 폭식증 고백, 아이유 정말 솔직하네", "아이유 폭식증 고백, 다이어트 하는 여자라면 공감한다", "아이유 폭식증 고백, 보면서 마음이 아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이유 폭식증 고백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이유 폭식증 고백 안쓰럽다", "지금은 거의 나았다니 다행이네", "아이유 폭식증 고백 생각지도 못했다", "앞으로는 절대 폭식하지 말아요", "아이유 폭식증 고백 그런 아픔이 있을 줄 몰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