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美 사령관, “신 전투개념 한반도 적용”

  • Published : Jun 20, 2014 - 00:01
  • Updated : Jun 20, 2014 - 00:01
- 7공군 사령관 주아스 새로운 공해전투 개념 적용 설명
- F-35가 적절한 시기에 A-10 공격기, F-16 전투기 대체 언급

 미 7공군 사령관이자, 주한미군 부사령관인 잔 마크 주아스 (Jan-Marc Jouas) 중장은 코리아헤럴드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주한미군이 미군의 합동성 강화와 새로운 안보 위협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노력에 발맞추어, 새로운 전쟁수행개념을 한국에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공해전투 (AirSea Battle) 개념은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이 계속되고 있고, 남, 동중국해에서 중국의 해양영유권에 대한 주장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 한반도에 적용되는 것이라 주목된다. 중국은 공해전투 개념을 자신을 겨냥하고 있는 전쟁수행개념으로 인식하고 있다.

주아스 사령관은, “(공해전투)개념은 한마디로 합동전쟁수행이라고 할 수 있는데, (무기체계) 획득 과정에서부터 전술적, 작전적, 전략적 단계에서의 적용 등 대부분의 기본적 단계에서의 합동전쟁수행과 관련된 개념”이라고 설명하면서 “따라서 우리(미군)는 한국뿐 아니라, 미군이 어디에 가던지 간에, 모든 군에 (이 개념을) 적용한다”라고 말했다.

 
잔 마크 주아스 미 7공군 사령관 (이상섭 기자/코리아헤럴드)


미군은 아태지역 재균형 정책을 추진하면서 동시에 공해전투 개념을 발전시켜왔다. 잠재적 적이 작전 수행지역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막거나, 작전 수행지역 내에 접근을 하더라도 그 지역 내에서 활동을 못하게 막는 적국의 능력에 대응하기 위해서 이 개념을 개발해왔다. 이러한 적국의 위협을 미군은 “반접근, 지역거부(anti-access/ area-denial)” 능력 또는 위협이라고 부른다.

공해전투개념을 이용하여, 미군은 공중, 지상, 바다, 우주, 사이버 공간 등 모든 영역에서 이른바 크로스 도메인 (cross-domain)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는 합동성을 극대화하는 군 양성에 집중하고 있다.

중국은 공해전투 개념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해왔다. 중국의 순항, 탄도미사일, 폭격기 등 무기체계가 정확성, 살상력, 생존력이 크게 향상되면서, 결국 미국에 가장 큰 반접근, 지역거부 위협을 주고 있기 때문에 공해전투 개념이 자신을 겨냥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주한미군이 공해전투 개념을 적용하면, 한미연합 훈련이나 방위 개념에도 변화를 줄 수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판단하고 있다.

공해전투 개념은 미소 냉전시기에 미국의 전쟁수행독트린의 핵심 개념인 공지전투 개념과 비교할 수 있다. 공지전투 개념은 지상군과 전장을 전선에 국한시키지 않고 적 후방으로 확대하여 하늘과 땅의 통합작전을 수행한 입체적인 전쟁 개념이었다.

주아스 장군은 인터뷰에서 또한 F-35 스텔스 전투기가 “적절한 시기”에 노후화된 A-10 지상공격기와 F-16을 대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미 공군은 A-10과 F-16의 대체전력으로 F-35를 구매할 계획이고 언제가 될지는 정확히 말할 수 없지만 적절한 시기에 교체될 것으로 전망한다” 라고 말했다.

미공군은 40년된 A-10공격기를 퇴역시키고 A-10보다 더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F-35와 같은 첨단 무기를 구매하려고 하고 있다. 하지만 A-10의 탁월한 근접항공지원 (CAS: Close Air Support) 능력을 강조하는 일부 전문가들은 A-10 퇴역에 관해 비판적이다.

한미 미사일방어협력에 관해서 주아스 중장은, 한미간의 상호운영성을 강조했다. 특히 주한미군의 미사일방어 핵심 자산인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THAAD)를 들여오는 것과 관련해서, “한미 국방장관이 분명히 몇 달 안에 논의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코리아 헤럴드 / 송상호 기자)



<관련 영문 기사>

U.S. military applies new warfighting concept in Korea

Commander hints that F-35s would replace A-10s, F-16s


The U.S. military is applying a new war-fighting concept to Korea in line with its efforts to enhance cooperation among armed services and more effectively handle security challenges, U.S. 7th Air Force commander Lt. Gen. Jan-Marc Jouas said.

The application of the concept, called AirSea Battle, comes as North Korea continues to pose nuclear and missile threats, and China becomes increasingly assertive over a series of territorial disputes in the East and South China Seas.

“It (the concept) comes down to joint war fighting at its most elemental (stages), from the acquisition process up to its application at either the tactical, operational or strategic level,” the commander told The Korea Herald.

“So, certainly we apply that not just here in Korea, but across all our armed forces, everywhere we go.”

The U.S. has been developing the new operational concept to stop potential adversaries’ military capabilities from blocking its access to operational areas or its action within those areas. The capabilities are called “anti-access/area-denial (A2AD)” capabilities or threats.

Employing the concept, the U.S. seeks to create a joint force capable of effectively handling security threats across all domains -- air, land, sea, space and cyberspace -- so that its armed services can better counter the A2AD challenges.

China has perceived the AirSea Battle concept as targeting it, as it poses the greatest A2AD threats through cruise and ballistic missiles, bombers and other advanced weapons with longer ranges and greater lethality, accuracy and ability to remain operational after engagement.

AirSea Battle is comparable to the successful “AirLand Battle” concept that formed the basis of America’s war-fighting doctrine to contain enemy forces in the 1980s and 1990s. It focused on close coordination between land forces and air forces attacking non-frontline troops feeding the forward-deployed ones.

During the interview, Jouas also indicated that the radar-evading F-35 would replace the U.S. Forces Korea’s aging A-10 ground attack planes and F-16 fighters “in due course.”

“I think it‘s no secret that our aircraft here are getting a little old. The A-10 has been around here for a long time. The F-16s that we fly comparably are not as old as the A-10, but not much younger, either,” he said.

“(The U.S.) air force is committed to buying the F-35 as a replacement platform for the A-10 and F-16 and anticipate that at some point in the future, and it’s very hard to say when, that both aircraft will be replaced in due course. … It’s hard to say how long that will take. It’s going to take years.”

The U.S. Air Force wants to retire the 40-year-old A-10 “Warthog” fleet and save costs to introduce more advanced, multipurpose aircraft such as F-35s. But opposition remains from those who tout the A-10’s close air support capabilities.

Regarding the missile defense cooperation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the commander stressed the importance of interoperability.

As to the issue of the U.S. bringing to Korea the Theater High-Altitude Area Defense System, an advanced missile defense system, Jouas said, “I think the decision whether or not to bring in THAAD will have to be considered by both governments, but the Ministry of Defense here and certainly, our secretary of defense … clearly that’s something that they will be talking about here in the months to come.”

Jouas has led the 7th Air Force for the past 2 1/2 years, and is expected to leave the post in December or January. He has served in some 30 nations including Japan and Germany during his military career of nearly four decades.

By Song Sang-ho (sshluck@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