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Korean financial market relatively unaffected by Russian risk

LG하우시스, LG화학에 이어 국세청 조사

kh close

 

Published : 2014-06-10 17:43
Updated : 2014-06-10 19:40

국세청이 10일 오전 LG화학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에 착수한대 이어 LG 하우시스도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대대적인 LG 계열사 세무조사 배경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10일 오전 국세청 조사국 직원 40여명이 서울 여의도 LG화학 본사에서 약 2시간의 실랑이 끝에 자료를 확보했다. 이날 국세청에서는 추가로 약 100여명의 직원을 LG하우시스 본사에도 투입해 회계장부 등 영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세무조사가 LG그룹에 대한 집중 조사가 아닌지 의심되는 가운데 LG의 다른 계열사들도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LG하우시스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회사가 설립된 지 5년째에 세무조사가 이뤄지므로 예상 가능한 일이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조사가 탈세혐의를 기반으로 한 특별 세무조사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코리아헤럴드 석지현 기자)

<관련 영문 기사>


NTS raids LG Hausys, LG Chem in tax probe

  
 Tax investigators on Tuesday raided LG Hausys in part of      what could be a group-wide tax audit on LG.
In an unprecedented move, National Tax Service officials entered the headquarters of LG Hausys, LG Group’s subsidiary specializing in construction materials, according to sources.
The surprise investigation was known to have been made at the same time as an LG Chem raid around 10:30 a.m., when the NTS officials rushed into the chemical company’s headquarters to seize account books and related documents.
“We have been expecting the tax investigation to be in the fifth year of the company’s establishment. This is our fifth year, and we assume this is part of a regular inspection,” a public relations official from LG Hausys told The Korea Herald.
In 2009, LG Hausys split from the industrial materials division of LG Chem.
LG Chem, meanwhile, said it is subject to a tax probe every four years. The previous tax investigation into LG Chem occurred in July 2010.
By Suk Gee-hyun (monicasuk@heraldcorp.com)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