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퀄컴 올조인 가입하나?

  • Published : May 22, 2014 - 17:28
  • Updated : May 22, 2014 - 17:32
삼성전자가 퀄컴이 주도하고 있는 사물인터넷 플랫폼 올조인 (AllJoyn) 프로젝트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고 22일 업계 관계자가 전했다.

올조인은 다양한 디바이스와 호환될 수 있도록 하는 범용적인 오픈 소스 플랫폼으로 미국의 퀄컴의 작품이다. 쉽게 말해 삼성과 LG의 스마트 가전이 서로 연동 되는 것을 의미한다.

퀄컴은 현재 올씬얼라이언스 (Allseen Aliance) 컨소시엄을 통해 회원사를 확장하고 있으며, LG전자, 파나소닉, 샤프 등 50여개 회사가 참여하고 있다.

삼성전자 DMC 오지성 수석은 21일 사물인터넷 세미나 이후 “(삼성전자의 얼라이언스 가입에 대해서) 검토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향후 스마트 홈 시장에서 다른 브랜드의 제품 연동에 대해서는 “표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삼성이 올조인과 유사한 사물인터넷 플랫폼인 SAMI (Samsung Architecture for Multimodal Interactions)를 개발 중인 상황에서 실제로 퀄퀌과 협업하게 될지는 좀 더 두고 봐야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퀄컴 관계자는 “(삼성이 아직 참여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 자세히 말할 수 없지만, 기술적인 이유보다는 비즈니스적인 문제”라고 말했다.


시티브 몰렌코프 Qualcomm CEO가 2014년 CES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블룸버그)

업계 관계자들은 글로벌 가전 및 디바이스 시장에서 주도권을 쥐고 있는 삼성전자가 자사에 유리한 플랫폼을 만들고 싶어할 것이라고 하면서 올조인 참여 가능성에 대해 말을 아꼈다.

삼성은 작년 10월에 애플 음성 서비스인 ‘시리’ 개발을 주도한 루크 줄리아 부사장을 SAMI 총괄 책임자로 앉히는 등 사물인터넷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줄리아 부사장은 지난 1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SAMI는 데이터가 어떤 장비에 있든지 원래 형식 그대로 수집해서 제공할 수 있다”고 말하면서 “다양한 장비에서 많은 사람이 편리하게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삼성이 향후 사물인터넷 시장에서 SAMI를 표준 플랫폼으로 사용하기를 원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 애널리스트는 “삼성은 그 동안 구글 등에 소프트웨어 기술을 의존해왔기 때문에 독자적인 플랫폼을 만들고 싶어한다. 퀄컴과의 제휴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은 향후 자사의 모든 스마트 가전 및 전자제품에 자사가 개발한 타이젠 OS를 사용할 전망이다. 오는 9월 독일에서 열리는 IFA 2014 가전전시회에서 공개될 것으로 보이는 ‘기어 글래스’에도 타이젠 OS 탑재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아헤럴드 신지혜 기자)

  <관련 영문기사>

Will Samsung join Qualcomm’s AllJoyn?

Questions rising over if Samsung will stick to own platform

Samsung Electronics is considering joining Qualcomm’s AllJoyn project but there is some debate over the possibility as Samsung is currently developing its own Internet of Things platform, industry watchers said on Wednesday.

AllJoyn is an open source platform that allows all smart devices -- regardless of brand -- to recognize each other and share information. Simply put, Samsung and LG’s smart home appliances and electronics can become compatible through this communication protocol.

The platform, which was developed by Qualcomm, is now a collaborative project of the AllSeen Alliance, which has around 50 members including LG Electronics, Panasonic and Sharp.

“We are considering (whether to join the alliance),” said Oh Ji-sung, Samsung Electronics Digital Media & Communications Center’s principal engineer, following an IoT conference on Wednesday.

For compatibility of different brands in the smart home market, “standardization is necessary,” he added.

Qualcomm sounded more cautious on the issue. “We cannot specify the reason (as to why Samsung has not joined yet). However, it is not a technical but a business issue,” said a source from Qualcomm who declined to be identified.

This is because Samsung Electronics, a dominant player in the global smart devices, electronics and home appliances markets, wants to build its own IoT platform favorable to its products, industry watchers said.

Samsung is currently developing a similar platform called Samsung Architecture for Multimodal Interactions, or SAMI.

Last October, the company hired Luc Julia, a former engineer with Apple’s Siri, to head the SAMI project in partnership with around 50 companies at its Open Innovation Center in Silicon Valley.

“Through the SAMI, data in any device can be delivered in the original form,” Luc Julia said during a conference held in San Francisco last November.

“People will tap data more conveniently through diverse devices,” he said, giving a hint that the company aims to make the platform an industry standard in the future IoT market.

“For its software technologies, Samsung has long relied on other tech moguls such as Google. As it longs for having its own software platform down the road, the possibility of joining Qualcomm’s alliance is not high,” an anonymous analyst said.

Samsung has recently been moving away from its long-time ally Google’s Android system to switch to its own operating system, Tizen. The company will reportedly use Tizen OS for all of its new smart home appliances and electronics including its new Gear Blink, which is expected to be unveiled at the IFA technology show this September.

By Shin Ji-hye (shinjh@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