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kplace safety (산업 안전)

Following the Sewol ferry tragedy, workplace safety has become a buzzword among Korean CEOs. Top officials of major corporations are visiting accident-prone workplaces to check safety systems and urge employees to put safety first. For instance, Chung Mong-Koo, chairman of Hyundai Motor Group, recently visited Hyundai Steel’s plant in Dangj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a workplace that has been plagued by accidents.

[번역] 
세월호 참사 후 산업 안전이 한국 CEO들의 유행어가 됐다. 대기업의 고위 관계자들이 안전 시스템을 점검하고 직원들에게 안전을 우선시할 것을 촉구하기 위해 사고가 잦은 산업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예를 들어 정몽구 현대차 회장은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충남 당진의 현대제철 당진 제철소를 최근 방문했다.
[/번역]
 
In May last year, five workers died while working on a furnace at the steel plant. The disaster followed the deaths of five other workers at the plant since September 2012. During the unannounced visit, Chung urged company officials to make safety a top priority, calling it the foundation of happy families and a healthy society.
 
[번역]
지난 해 5월, 당진 제철소 용광로에서 일하는 근로자 5명이 사망했다. 2012년 9월에도 5명이 사망한 바 있다. 정 회장은 불시 방문에서 회사 관계자들에게 안전이 행복한 가정과 건강한 사회의 기본이라며 안전을 최우선시하라고 촉구했다.
[/번역]
 
Chung was not alone in visiting workplaces for safety checks. Shin Dong-bin, chairman of Lotte Group, visited the construction site for the Lotte World Tower in Jamsil, southern Seoul. Lotte is building a 123-story hotel at the site. When completed in 2016, it will be the tallest building in Korea. But the project has been marred by frequent accidents, with the most recent one taking place last month with the death of one worker.

[번역]
안전 점검을 위해 산업 현장을 찾은 것은 정 회장뿐만이 아니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서울 남부 잠실의 롯데월드타워 공사현장을 방문했다. 롯데는 이 곳에서 123층짜리 호텔을 짓고 있다. 2016년 완공되면 한국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 된다. 그러나 지난 달 노동자 1명이 사망하는 등 잦은 사고로 사업이 순조롭지 못했다.
[/번역]
 
Some corporations have decided to expand investment in safety. Hyundai Heavy Industries announced Wednesday a plan to invest 300 billion won in enhancing its safety system. The decision was prompted by the deaths of eight workers in the past two months. Hyundai Steel has also increased its safety budget for this year to 500 billion won, more than four times higher than last year’s 120 billion won.

[번역]
몇몇 기업들은 안전 투자를 늘리기로 결정했다. 수요일 현대중공업은 안전 시스템 강화에 3천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2달 간 8명의 노동자의 죽음으로 촉구된 결정이었다. 현대제철도 올해 안전 예산을 지난 해 1200억원의 네 배 이상인 5천억원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번역]
 
The enhanced safety awareness among Korean companies is welcome, given Korea’s poor industrial safety record. Although Korea is regarded as an advanced economy, it is a third-world country when viewed in terms of workplace safety. Last year alone, a total of 1,929 workers were killed in industrial accidents in Korea, an average of 5.3 workers per day -- the highest rate among the OCED countries. The figure represented an increase of 65 from the previous year.

[번역]
한국의 조악한 산업 안전 기록을 감안하면 한국 기업의 안전 인식이 강화된 것은 환영할 일이다. 한국은 선진국으로 간주되지만 산업 안전 면에서 제3세계 국가다. 지난 해에만 해도, 근로자 총1천929명이 산업 재해로 사망했다. 하루 평균 5.3명꼴로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비율이다. 전년보다 65명 늘어난 수치였다.
[/번역]
  
Monetary losses due to industrial accidents were estimated at 19.2 trillion won in 2012. To earn a profit of that magnitude, the nation has to export some 1.4 million cars. The amount is also 5.3 times the annual losses incurred by labor strife. Industrial accidents occur because companies do not follow safety regulations. For instance, in a recent inspection of Hyundai Heavy Industries,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found more than 500 breaches of safety regulations.
 
[번역]
2012년 산업재해로 인한 손실액은 19조2천억원으로 추정됐다. 이만한 돈을 벌려면 자동차를 140만대 수출해야 한다. 노동쟁의로 발생하는 연간 손실액의 5.3배이기도 하다. 산업재해는 기업들이 안전 규정을 따르지 않아서 발생한다. 예를 들어 최근 고용노동부는 현대중공업에 대한 안전점검에서 500건 이상의 위반을 발견했다.
[/번역]
  
Last July, the ministry discovered more than 1,000 breaches of safety regulations at Hyundai Steel. The large number of violations implies that the steel mill had not bothered to observe safety regulations at all. One reason for the gross disregard for safety rules is that the punishments meted out for violations are too soft. For instance, the ministry only imposed penalties of 1 billion won on Hyundai Heavy and 670 million won on Hyundai Steel.

[번역]
지난 해 7월 현대제철에 대한 안전 점검에서는 1000건 이상의 위반을 발견했다. 이 많은 수의 위반은 현대제철이 안전 규정 준수에 전혀 신경을 쓰지 않았음을 시사한다. 이렇게 안전 규정 무시가 많은 이유 중 하나는 위반에 대한 처벌이 너무 가볍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고용노동부만 현대 중공업에 10억원, 현대제철에 6억7천만원의 벌금을 부과했을 뿐이다.
[/번역]
 
Penalties of that magnitude are nothing more than a slap on the wrist for large corporations. Under the current law, business owners are rarely sentenced to jail for fatal workplace accidents. It is definitely encouraging that major Korean corporations are getting more serious about improving safety. But many companies still cut corners on safety to save on costs. For them, toughening punishments for safety breaches is the right solution.

[번역]
이 많은 위반에 대한 처벌은 대기업에겐 가벼운 경고 정도에 불과하다. 현행법 상 기업 소유주는 치명적 산업 재해로 징역형을 선고 받는 일이 거의 없다. 한국 대기업들이 안전 개선에 더욱 신경을 쓰는 것은 분명 고무적이다. 그러나 많은 기업들이 여전히 비용을 절약하기 위해 안전 비용을 아끼고 있다. 그들에게 안전 위반에 대한 처벌 강화는 올바른 해결책이다. (코리아헤럴드 05월16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