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홍채 인식 도입은 미친 짓'

지문 인식용 스크린 도입 할 듯

  • Published : Jan 20, 2014 - 17:09
  • Updated : Jan 20, 2014 - 17:59

지난 9월 10일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아이폰 S5를 발표하는 필립 쉴러 (Philip Schiller) 애플 월드와이드 마케팅 수석 부사장 (블룸버그)



삼성전자가 애플 아이폰 5S에 들어간 지문 인식용 홈 버튼과 다른 형태의 지문 인식 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에 정통한 한 시장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현재 지문 인식과 홍채 인식이 탑재된 두 가지 시제품을 연구 중에 있다” 고 밝히며 “홍채 인식보다는 지문 인식을 도입할 것” 이라고 밝혔다.

그 이유는 “직관적이지 않은 사용자 경험 (UX)와 아직 설익은 기술력 때문”이라고 밝혔다.

“어두운 공간, 특히 영화관이나 잠자리에 들기 전 침대에서, 또는 운전할 때 누가 홍채 인식을 위해 휴대폰을 눈에 갖다 대겠냐”며 홍채 인식 기술력에 대한 의문을 제기 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문인식이 보편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홍채인식 도입은 미친 짓,”이라고도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애플의 홈 버튼에 장착된 지문 인식 센서가 아닌 스마트 폰 스크린에 지문 인식가능 한 기술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 되고 있다.

LG전자 또한 삼성전자와 마찬가지로 스크린을 통해 지문인식을 하는 기술을 차기 작인 G3에 탑재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스마트 폰에 홍채 인식 기술을 탑재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주장은 이영희 삼성전자 부사장의 최근 발언을 통해서도 읽을 수 있다.

이 부사장은 한 해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삼성전자는 홍채인식에 대해 연구하고 있지만, 갤럭시 S5에 탑재 될지는 확신 할 수 없다,”라고 말 했다.

홍채 인식이 사용자 경험, 기술적 안정성 등 아직 보완해야 할 부분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홍채인식 탑재가 어려운 또 다른 이유는 홍채 인식에는 별도의 카메라 모듈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홍채 인식을 하기 위해서는 홍채 인식용 카메라가 필요하고, 이로 인해 일반 카메라에 더해 세대의 카메라가 한 휴대폰에 장착 되야 한다,”고 말했다.

홍채 인식용 카메라는 망원 카메라로 두께가 일반 스마트 폰 용 카메라 보다 두꺼워 이로 인해 “스마트 폰 디자인의 전반적인 변화가 있을 수 밖에 없다,” 라고 밝히며 “일반 카메라에서 가능한 홍채 인식 기술은 2~3년 뒤에나 가능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삼성전자에 홍채 인식 센서를 공급업체로 언론에 자주 언급된 아이리텍(IriTech) 과 삼본정밀전자는 코리아헤럴드와의 통화에서 삼성에 홍채 인식 센서 공급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스웨덴의 핑거프린트사는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회사와 이야기를 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거의 모든 제조사들이 지문인식 센서를 달 것”이라고 밝힌 적이 있다.

(코리아헤럴드 김영원 기자)




<관련 영문 기사>

Samsung bets on fingerprint tech for Galaxy S5

After California-based Apple spearheaded fingerprint sensors last year, Samsung Electronics, the world’s largest smartphone maker, is poised to feature the sensors in its upcoming smartphone, the Galaxy S5.

“Among the different types of biometric sensors that Samsung is testing for its Galaxy S5, the tech giant will go for fingerprint authentication rather than unintuitive user experience of iris recognition,” said an industry source who declined to be named.

“Who would want to put their handset up close to their eyes for authentication in places like movie theaters and bed, or even while they are driving?,” the industry source added.

It is said that Samsung is working on putting fingerprint sensors under the display panel so that users can scan their fingerprints on the display.

Lee Young-hee, an executive vice president of Samsung Electronics, said in a recent interview that even though the Korean firm is currently studying the possibility of applying iris recognition technology to its next smartphone, nothing is set in stone.

Other global smartphone makers are following suit. LG Electronics is also testing the prototype of its G3 sporting a fingerprint scanner, according to industry sources. Apple’s iPhone S5 is equipped with an area-type fingerprint sensor under the smartphone’s home button.

In addition to the uncomfortable nature of iris recognition, there are also other reasons why the scanners will hardly be installed in the Galaxy S5, according to the sources.

“In order to enable iris recognition on a smartphone, an extra camera designed specifically for the identification technology should be installed, which will make the smartphone bigger since there will be three camera modules,” another market source said.

“And since iris recognition requires a long range camera, the smartphone, if fitted with the camera, needs a completely different design from previous models,” he noted.

It is forecast that it would take one or two more years for customers to be able to see a smartphone sporting one front-facing camera that enables users to both scan their iris and take selfies.

IriTech Inc. and Sambon Precision and Electronics Co., biometrics firms that have often been called possible suppliers of iris recognition sensors to Samsung, also denied reports by some Korean news outlets that they are working with Samsung to supply the scanners.

Fingerprint Cards AB, a Swedish fingerprint sensor developer, previously said that it was in talks with major global smartphone makers including Korean ones, and that most of them would adopt fingerprint sensors this year.

Those who catch the most attention by introducing advanced identification technology will be able to take the lead in the mobile market this year, according to Jang Jin, a researcher and professor at the advanced display research center at Kyung Hee University in Seoul.

“As other features of premium smartphones, including the resolution of displays, and mobile processors (such as a 64-bit chip), will not show much difference, security features including fingerprint authentication will be a game-changing factor in this year’s smartphone market,” the professor said.

By Kim Young-won (wone0102@heraldcorp.com)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