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리더에게 영어는 필수”

  • Published : Jan 16, 2014 - 18:03
  • Updated : Jan 16, 2014 - 18:03

주비어 야지드 ETS 글로벌 총괄대표 (ETS 글로벌 한국지사)


“한국 사람들은 영어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습니다. 자신의 뿌리에 대해 자랑스러워하면서도 국제사회에서 경쟁하기 위해선 영어가 필요하단 걸 이해하고 있죠.”

ETS 글로벌 총괄대표인 주비어 야지드 박사는 지난 10일, 자사가 후원하는 사회배려계층 영어캠프 개소식을 앞두고 코리아헤럴드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영어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글로벌 ETS 한국지사가 후원하고 서울영어마을 풍납캠프가 운영하는 이번 캠프는 서울시 배려계층 학생 2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야지드 대표는 “중요한 건 영어를 얼만큼 아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영어로 의사소통을 잘 하느냐”라고 말하면서서 학생들이 국제사회에서 지도자로 자리잡기 위해서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갖고 있는 사람들과 영어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능력이 필수라고 지적했다.

야지드 대표는 이러한 목적을 위해서 지난 2008년 세계 각지에서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제도를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해택을 받은 학생들은 지금까지 180여명에 달한다고 한다.

그러나 장학금 제도는 대학생만을 대상으로 했기에 ETS 글로벌은 혜택을 받는 학생들의 범위를 넓히기 위해 영어캠프를 준비하게 되었다고 한다.

야지드 대표는 “영어학습은 일찍 시작해야 합니다”라고 말하면서 “지금까지 장학금 제도를 통해 대학생들을 도와왔지만 이때는 너무 늦은 것일 수도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영어 교육에 있어) 도움이 더 일찍 필요할 수 있죠”고 지적했다.

그는 장학금 제도, 영어캠프 등이 사회에 공헌하려는 ETS 글로벌의 노력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야지드 대표는 이어 ETS 글로벌의 사회 공헌이 교육 분야에 국한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현재 ETS 글로벌은 세계 각지에서 사회배려계층 교육을 위한 문방구를 제공하는 “Pens for Success” 프로젝트와 전투에 강제로 투입되어 정신적 상처를 받은 아이들을 돕는 “War Child Project” 등을 진행중이다.

야지드 대표는 ETS 글로벌이 장학생을 뽑을 때도 학생들이 사회적 공헌을 얼마나 했는지 고려한다고 설명하면서 “나는 학생들에게 항상 ‘누군가 와서 세상을 변화시키라고 할 때까지 기다리지 말라. 나가서 세상을 변화시켜라’고 합니다”라고 전했다.

 

<관련 영문 기사> 
‘English key to becoming global leaders’

In South Korea, the importance of learning English cannot be stressed enough. Whether applying for a job, university or government-funded program, chances are one will need an English score from a certified organization.

The status of the language is far beyond being just a lingua franca; it has become synonymous with the idea of globalization.

“I think the Korean society is really advanced, and has really understood the importance of English,” said Zoubir Yazid, managing director of Educational Testing Service Global. “It is very proud about its roots but it understands that to compete in the international world, you need English.”

Yazid stressed that in order for children to prepare themselves to become leaders in international society, they need to learn to communicate. The key is not just cramming knowledge into their heads, but being able to effectively convey one’s opinion to others.

“It is not how much English you know, it’s how you are able to communicate in English,” he said.

In a bid to help worldwide students procure an ability to communicate in English, ETS Global has run scholarship programs for university students since 2008. A total of $632,000 has been awarded to some 180 students around the world.

Yazid, however, said he and his team decided to reach further to aid younger students.

“Learning of English is something you have to start early on. It is great to help university students but sometimes it may be too late. Some people need help early on,” he said.

This is where the significance of the ETS Global’s English Village lies, he said. This year’s English Village, which opened last Saturday and will end this Saturday, is aimed to help younger students with limited financial means study English.

Yazid said helping students study English is part of the organization’s “mission” to contribute to society.

“For ETS, the mission is part of our DNA. Through education and assessment, we try and help humanity as much as possible,” he said. It develops and organizes more than 50 million tests annually including the TOEFL, TOEIC, GRE and Praxis Series assessments.

But ETS Global’s contribution to society, he said, reaches beyond education.

One is the “Pens for Success” project that seeks to provide simple writing tools to people in remote parts of the world who cannot afford them. Another is a “War Child Project” which is aimed to help children who had been forced to go to war regain a normal life.

“You see these kids that just came out of war, and you see a smile on their face. There’s always hope with kids,” he said.

Contributions to society is also what ETS is asking of students wanting to enter its scholarship programs. Yazid said ETS requires students to demonstrate how much they have helped society.

“I usually tell students ‘Don’t wait until somebody tells you to change the world. Go and change it,’” he said. “They are the future.”

(minsikyoo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