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asks China to help dissuade N. Korea from nuclear test

北 2인자 장성택 실각설…국정원 "측근 2명 공개처형"

北 2인자 장성택 실각설…국정원 "측근 2명 공개처형"

kh close

 

Published : 2013-12-03 17:06
Updated : 2013-12-03 18:25

장성택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의 고모부 이자 김정은 체제의 사실상 2인자 역할을 해온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최근 실각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김정은 후견인 역할을 하면서 핵심권력을 쥐고 온 것으로 평가되는 장성택의 실각은 북한 핵심권력 구도의 대변화를 예고하는 것이다.

국가정보원은 이날 "최근 노동당 행정부 내 장성택의 핵심 측근들에 대한 공개처형 사실이 확인됐으며, 장성택도 실각했을 가능성이 농후한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을 국회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 등에게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지난 11월 하순 북한이 당 행정부 내 장성택의 핵심 측근인 이용하 제1부부장과 장수길 부부장을 공개처형한 이후 장성택 소관 조직과 연계 인물들에 대해서도 후속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공개처형 사실은 믿을만한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된 사항이며 정확한 일자는 알 수 없으나 11월 하순경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숙청범위는 현재 진행중인 상황이라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장성택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존 시부터 부침을 거듭해 오다 김정일의 뇌졸중 발병 이후 영향력이 급속히 확대됐으며 김정은의 세습 이후에는 핵심 후견인이자 사 실상 2인자로서의 위상을 유지해 왔다.

그러나 올해 들어 북한 보위부에서 장성택 심복에 대한 비리 혐의를 포착하고 내사에 들어가는 등 일부에서 견제 분위기가 나타났고, 장성택은 올해 들어 공개활동을 자제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내부적으로는 장성택 측근들을 비리 등 반당 혐의로 공개처형한 사실을 전파하고 김정은에 대한 절대충성을 강조하는 사상교육을 실시하는 등 내부동요 차단에 부심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안보당국은 "현재 장성택은 모든 직책에서 해임됐을 가능성이 농후하며, 당 행정부는 기능이 무력화되거나 해체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예상했다.

우리 정부는 장성택의 실각이 사실일 경우 김정은 체제 내 핵심권력간의 투쟁의 산물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북한 내부 동향을 면밀히 주시중인 것으로 전 해졌다.

장성택은 당에서는 정치국 위원, 행정부장, 중앙군사위 위원, 중앙위 위원 직 을, 정(政)에서는 국방위 부위원장, 국가체육지도위원장,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을, (軍)에서는 대장 직책을 각각 맡아 왔다.

안보당국은 장성택 측근의 처형은 반당 혐의란 점에서 보위부, 당 조직지도부 등의 주도로 진행되었을 것으로 추정하면서 사안의 성격상 김정은의 재가 없이는 불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김정은의 고모이자 장성택의 부인인 김경희의 거취에 대해서는 "특별히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 앞서 국정원은 국회 정보위원들에 대한 대면보고에서 "장성택의 오른팔, 왼팔 두 명이 공개처형 당했으며, 그 이후 장 부위원장이 자취를 감췄다"면서 "장 위원장이 실각한 것 같다"고 밝혔다.

북한이 지난 1일자 노동신문에서 "김정은 유일 영도체계를 철저히 세우며 세상 끝까지 김정은과 운명을 함께할 것"을 촉구하는 기사를 내보낸 것도 이와 관련된 것으로 안보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국정원은 장 부위원장의 실각 사유와 관련, "아직 파악 중"이라고 정보위원들에 게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 영문 기사>

N.K. leader drags uncle from top of pecking order

By Choi He-suk

Jang Song-thaek, speculated to be dismissed from No. 2 post in North Korea, was the uncle, guardian, mentor and a reformist hand to young leader Kim Jong-un.

Seoul’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told lawmakers Tuesday that the vice chairman of North Korea’s National Defense Commission is likely to have been fired. Lawmakers said that information about measures, if any, taken against his person has not been verified.

The spy agency said it confirmed that at least some of his close associates had been publicly executed on charges of anti-party activity, one of the gravest crimes in the communist country.

The organization under his control was incapacitated or dissolved, it added.

As for Jang, he has been staying out of the public eye this year after his close associates came under the authorities’ scrutiny for corruption, the government source said.

As the husband of Kim Jong-un’s aunt Kim Kyong-hui, younger sister of his father Kim Jong-il, is widely considered to be the most influential aide for the fledgling leader.

His rise began in the early 1970s when he married the North Korea’s deceased national founder Kim Il-sung’s daughter. After marriage he began as a mid-level official with in the communist party, and by the mid 1980s he had risen to become a leading figure within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In 1992 he was raised further, being included in the core group of North Korea’s communist party.

Although he was cast out from the center of power in 2002 after he was found to have used state funds for personal use, he returned to power in 2006.

Under Kim Jong-un, he rose to unrivaled status.

Soon after Kim Jong-il’s death in 2011, Jang was made a four-star general giving him significant influence over the North’s military despite having spent almost all of his adult life in the communist party.

As the director of the ruling party’s administration, he heads the Ministry of State Security, the North’s top intelligence agency, and the Ministry of People’s Security, which is similar to Seoul’s National Policy Agency.

Buoyed by the ever-increasing power, he has been seen engaging actions unprecedented in the reclusive state.

In January, Jang was caught on the North’s Korean Central Television appearing bored and inattentive while Kim was giving a speech. The scene was taken by Seoul’s experts as being testament of how high Jang had risen within Pyongyang’s leadership as Kim’s guardian Experts say that Jang’s being seen as wearing the same suit as the North Korean leader – a scene unimaginable under Kim Jong-il – last year also supports this assessment.

Experts say, however, that his rise in power may have caused his downfall.

“You want to eliminate the people that pose the greatest threat... Jang has been purged twice before,” said Daniel Pinkston, Deputy Project Director, North East Asia, International Crisis Group. He added that actions taken against Jang are likely to be extension of an internal issue for solidifying Kim Jong-un’s rule.

“And you also have to exercise punishments and be ruthless... and exercise deadly force.”

In addition to being a major player in Pyongyang’s inner circle, Jang is also said to have been a reformist.

Jang is reported to have advised Kim Jong-il to implement measures for reforming and opening North Korea, with late Hwang Jang-yop referring to him as a figure “with reformist tendencies, who will lead North Korea after Kim Jong-il.” Hwang is a North Korean defector who served in a top post within North Korea’s communist party.

Others, including former 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 Christopher Hill have shown different assessments of Jang.

Hill referred to Jang as only appearing to be a reformist and that he will serve to extend the Kim family’s idolization.

(cheesuk@heraldcorp.com)

Photo News

BMW 전기차 i3 출시, 가격대가 에쿠스

기아차 '3세대 카니발' 실제 모습 공개

렉서스 신형 SUV 모습 드러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