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 손예진 측, 열애설에 대해 입열어

  • Published : Oct 29, 2013 - 13:44
  • Updated : Oct 29, 2013 - 13:44


배우 김남길 (32)과 손예진 (31) 측이 최근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 부인하고 나섰다.

손예진의 소속사 엠에스팀의 관계자는 29일,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열애설을 부인하며 “작품 활동을 통해 친해진 것 맞지만 동료 이상의 관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드라마 ‘상어’와 영화 해적’으로 연이어 연기 호흡을 맞추면서 열애설이 불거진 것 같다’면서도 열애 사실은 없다고 못박았다.

김남길의 소속사인 스타제이 관계자 역시 두 사람의 친분이 와전되어 기사로 나간 것 같다며 열애설을 부정했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김남길과 손예진이 4개월째 열애 중”이라며 두 사람이 지난 7월 종영한 드라마 ‘상어’를 통해 친분을 쌓은 후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관련 영문 기사>

Actors Son Ye-jin, Kim Nam-gil deny dating rumors

The agencies of South Korean actors Son Ye-jin and Kim Nam-gil on Tuesday denied recent news reports that the two are a couple.

“It (the report) is not true. The two did grow close after filming dramas together, but they are no more than just colleagues,” an official from Son’s agency Msteam Entertainment said. The agency added that the 31-year-old actress is not in a romantic relationship with anybody and is only focused on work.

Star J Entertainment, Kim’s agency, also denied the rumors.

Earlier in the day, a local news outlet reported that the 32-year-old actor and Son began a relationship while shooting TV drama “Don’t Look Back: The Legend of Orpheus (2013)” on KBS.

The two reportedly went on dates in areas near Samseong-dong, where they both live.

(minsikyoon@heraldcorp.com)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