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3분기까지 완성차업체 내수 판매량 0.7% 줄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국내 자동차시장에서 완성차업체들의 판매가 뒷걸음질칠 전망이다. 수입차에 밀려 안방 시장을 내주고 있는 것이다.

1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3분기까지 현대·기아·한국GM·쌍용·르노삼성 등 5개 국내 완성차업체들의 내수 판매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0.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1∼9월엔 101만4천26대를 팔았는데 올해 같은 기간엔 100만7천289대를 파는 데 그쳤다.

이런 추세가 계속될 경우 지난해 완성차들의 내수 판매가 그 전해보다 2.4% 감소한 데 이어 2년 연속 줄어들게 된다.

완성차업체들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진 이듬해인 2009년에도 전년보다 내수시장에서 판매량을 19.5% 늘렸고, 2010년엔 7.0%, 2011년엔 1.5% 각각 늘렸으나 2012년부터 감소세로 돌아섰다.

완성차업체들의 내수 판매는 외환위기 전인 1996년 164만8천대로 정점을 찍은 뒤 등락을 거듭하다 2009년 145만대, 2010년 155만대, 2011년 158만대로 상승세를 보였으나 지난해 154만대로 떨어졌다. (연합)

<관련 영문 기사>

Korean automakers suffer steady fall in domestic sales

Domestic sales by five major Korea-based automakers in the first nine months of this year fell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contrasting with a steady growth of imported vehicle sales, industry data showed Sunday.

   The Korea Automobile Manufacturers Association (KAMA) and the Korea Automotive Research Institute (KARI) said local shipments by the five automakers -- Hyundai Motor, Kia Motors, GM Korea, Ssangyong Motor and Renault Samsung Motors -- in the first three quarters contracted 0.7 percent to reach 1,007,289 units.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five sold 1,014,026 units.

   If the pace is maintained, the five automakers are expected to see their annual domestic shipments decline 2.4 percent to around

1.53 million units this year, KAMA and KARI officials said. Their local shipments fell from 1.55 million units in 2010 to 1.54 million in 2012.

   The five automakers' domestic sales growth rates have steadily fallen from 19.5 percent in 2009 to 7 percent in 2010 and 1.5 percent in 2011.

   The two organizations also forecast that sales of imported cars in South Korea totaled 116,085 units through September, compared with their annual sales volume of 120,123 units last year. The figure is expected to top 150,000 this year. (Yonhap News)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