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rants issued for Yoo Dae-kyoon, Park Soo-kyung

강의석 또 알몸 시위…“평화의 시대로 나아가자"

kh close

 

Published : 2013-10-01 15:47
Updated : 2013-10-01 16:18

사진출처: 강의석의 트위터 계정


시민운동가 강의석(27)이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형제의 상 앞에서 국군의 날 행사를 반대하는 알몸 시위를 펼쳤다.

강씨는 1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전쟁기념관에서 이제는 전쟁을 기념하지 말고 평화의 시대로 나아가자는 ‘비무장' 누드를 하고 왔다”고 전했다.

이날 강씨는 페이스북에 올린 발표자료를 통해 “대한민국은 전쟁을 ‘기념’하고 있다”며 “마치 결혼을 기념하듯이 전쟁을 기념한다니 얼마나 아이러니한가?”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매년 군사퍼레이드를 하며 무력을 과시하는데 한국은 이를 따라하고 있다”며 “올해 국군의 날 행사는 육·해·공군 장병 1만1000여명과 탱크 190여대, 항공기 120여대가 참가하는 대규모로 실시된다. 남한이 북한과 다르게 평화를 추구한다는 것을 알리려면 북한과 달리 이 같은 퍼레이드는 취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씨는 “한국은 매년 30조원(세계 12위)이란 거대한 국방비를 사용하고 있지만, 이 엄청난 국방비와 강력한 군대로 박근혜정부가 해낼 수 있는 게 고작 분단유지인가?”라며 “한 해 국방비면 신혼부부들에게 1억원씩 나눠주고도 남는다”고 비판했다.

강씨는 또 “누드 퍼포먼스의 목적은 아무것도 감추지 않은 알몸으로 ‘완전비무장’을 표현하는 거였다”며 “5년 전에도 비슷한 퍼포먼스를 했지만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고 밝혔다.

당시 강씨는 지난 2008년 국군의 날 행사 때도 군대 폐지를 주장하며 알몸 시위를 벌인 바 있다.

 

<관련 영문 기사>

Activist stages nude protest against war

South Korean civil rights activist Kang We-seok staged a nude performance in protest of war in front of the War Memorial of Korea in Seoul on Tuesday, as the nation celebrated the 65th Armed Forces Day.

“In order to urge people to stop commemorating war and to usher in the peaceful era, I just performed an‘unarmed’ nude (performance) in front of the war memorial,” said Kang via his Twitter account. He also uploaded a video of his protest on Twitter.

This is the second time that he has stripped down to protest war.

On Oct. 1, 2008, Kang -- wearing nothing -- burst into the middle of an Armed Forces Day ceremony and pretended to shoot toward a parade of tanks with a fake gun.

“The primary purpose of the nude performance in front of the tanks was to express the state of being completely unarmed. If I wore underwear, I could hide a weapon in there,” he said.

Kang urged people to ask him more questions in a discussion and press conference that he will hold at 4 p.m. at Seoul Plaza in front of Seoul City Hall.

The outspoken activist first made headlines in 2004 as a senior at Daegwang High School, when he refused to attend chapel services on grounds of religious freedom. He was initially expelled but was later awarded 25 million won in compensation by the court.

Kang is best known for his opposition of South Korea’s mandatory conscription system. Kang has repeatedly argued that all South Korean men should be given a choice whether to serve in the military.

As South Korea is still technically at war with North Korea because the 1950-53 Korean War ended in an armistice, all able-bodied men are required to serve in the military for 21-24 months. Those who reject the conscription are sentenced to prison terms.

In 2011, Kang was convicted of refusing enlistment and was sentenced to 18 months in prison. While imprisoned, he staged a 13-day hunger strike calling for better treatment of prisoners.

(khnews@heraldcorp.com)

Photo News

클라라 언더웨어, 구리빛 바디라인

이대생 미스코리아 진 완벽 몸매 화제

제시카 고메즈 속옷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