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th toll in ferry sinking tops 150 as hope dwindles

[단독] 테슬라, 한국시장 외면...왜?

[단독] 테슬라, 한국시장 외면...왜?

kh close

 

Published : 2013-09-23 14:52
Updated : 2013-09-25 12:15

 



친환경 전기차도 섹시할 수 있다는 새로운 발상으로 승승장구중인 미국의 테슬라 모터스가 한국진출 의사가 없음을 밝혀와서 화제다.

테슬라의 아시아 홍보를 맡고 있는 도이 아츠코는, “우리는 현재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지 않으며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미 진출해있는 나라만 챙기기에도 바쁘다고 덧붙였다.

10년 전 저명한 발명가 니콜라 테슬라의 이름을 딴 벤처기업으로 출발한 테슬라는 고급 전기차 주문제작 기업으로 성장해 올해 첫 흑자를 냈다.

현재 홍콩과 일본에는 사무소와 AS센터를 운영 중이며, 중국에는 과잉수요와 미래의 라이벌관계 등을 이유로 진출을 미루고 있다.

하지만 이번 결정으로 한국은 아예 고려 대상에서 제외됐다. 얼마 전 사전 조사를 마친 테슬라가 보는 한국은 전기차 전지 공급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이다.

국내 소비자와 정부, 그리고 기업의 무관심과 인프라의 부족이 가장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와 같이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기업의 지지와 이니셔티브 없이는 국내 친환경 자동차는 빛을 보기 어려운 실정이다.  

현대차가 제작하는 친환경 차량의 글로벌 점유율은 고작 3% 정도다. 모델도 소나타 하이브리드와 수소전지 차량인 iX35 (투싼 ix)정도로 제한적이다. 

전세계적으로 3백만대의 프리우스를 팔아 치운 도요타나 최근 미국에서 높은 성장세를 보이는 닛산 등과 비교했을 때 엄청난 차이다.  

충전소와 같은 인프로 부족과 국내 소비자의 전반적인 무관심도 문제다. 미국, 일본 그리고 유럽은 이미 친환경 차량에 대한 관심과 소비량이 늘어나는 추세인 반면, 한국은 여전히 과시용 차량이 각광받고 있다.

닛산 코리아의 신임 사장도 오자마자 “한국은 아직도 큰 차량이 우세인 것 같다,”며 안타까워하며 신차 쥬크 (Juke)의 성공여부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로스 엔젤레스 = 코리아 헤럴드 이지윤/김지현 기자)

<관련 영문 기사>

Tesla Motors shows no interest in Korea

LOS ANGELES ― California-based Tesla Motors appeared to have no plans or interest in entering the Korean market over the short term.

“We don’t have business in Korea, and we don’t have plans to launch for a while,” said Atsuko Doi, a communications officer for the electric carmaker’s Asian operations.

Doi added that Tesla also has no comments on how it may perform in Korea in the foreseeable future, saying the company was “totally in full capacity for launched countries.”

The Japanese representative was politely stating that Tesla is too busy coping with current customers to consider commitment in Korea where carmakers, customers and the government alike are less than enthusiastic on electric cars.

Tesla, which has stores and service centers in Japan and Hong Kong, had previously weighed entering Korea, but reportedly decided against it. China, in the meantime, is expected to be added to its list.

Industry watchers note that it’s a shame for Korea, as Tesla cars are considered among the trendiest electric vehicles. This year alone, Tesla is poised to churn out some 21,000 cars, while in 2014, the number is predicted to exceed 30,000 as the carmaker has reportedly received more than $40 million worth of reservations for its up-and-coming Model X.

Koreans are still lukewarm on these vehicles of the future, despite recent improvements in government subsidies. A lack of infrastructure such as charging stations, combined with low interest from the nation’s dominant carmaker Hyundai Motor are all a part of the cause: Hyundai’s has an under 5 percent market share in the global eco-friendly vehicle industry, according to the Korea Automotive Research Institute.

Hyundai’s domestic rivals, such as Renault Samsung and GM are more active in hybrid and electric car development, mainly on headquarters’ orders.

Hyundai, however, does appear to be keen on selling more of its fuel cell-powered vehicle, the iX35. Starting from 150 million won a piece, they sold just over a dozen in Europe during the first half of this year.

Japanese carmakers, on the other hand, have shot past their Korean rivals, with Toyota selling more than 3 million Prius vehicles worldwide as of June. Nissan this year saw the sales of its electric hatchback Leaf soar in the U.S. by more than 300 percent since March when it launched the 2013 model.



By Kim Ji-hyun and Lee Ji-yoon

(jemmie@heraldcorp.com)  (jylee@heraldcorp.com)

 



Photo News

BMW 전기차 i3 출시, 가격대가 에쿠스

기아차 '3세대 카니발' 실제 모습 공개

렉서스 신형 SUV 모습 드러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