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rdish politician Fouad Massoum named president of Iraq

도쿄전력 "태풍때 후쿠시마원전 빗물 1천130t 방출"

kh close

 

Published : 2013-09-17 14:54
Updated : 2013-09-17 14:54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16일 태풍이 상륙했을 때 원전 저장탱크 보(洑)에서 총1천130t의 물을 방출했다고 17일 발표했다.

도쿄전력은 이날 임시 기자회견을 갖고 18호 태풍 `마니'의 영향으로 원전 저장 탱크들을 에워싼 누수방지용 보가 불어난 빗물로 넘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방사성 물질 농도를 확인한 후 모두 7곳의 보 밸브 등을 열어 배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도쿄전력은 방출된 물의 방사성 물질 농도는 `스트론튬 90' 등 베타선을 방출하 는 물질이 리터당 최대 24베크렐로 법정기준인 30베크렐 미만이었다고 설명했다.

배출된 물이 바다로 어느 정도 흘러들어갔는지에 대해서는 "바다로 이어지는 배 수구가 아니라 탱크 주위 지면에 방출했기 때문에 판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도교전력은 고인 물의 방사성 농도가 법정기준에 가깝거나 넘어선 곳에  대해서 서는 가설 펌프로 물을 퍼올려 탱크에 담았다고 말했다.

<관련 영문 기사>

Typhoon hits Japan as Fukushima operator releases water into sea

TOKYO (AFP) - Typhoon Man-yi hit Japan Monday, leaving three people dead and forcing the operator of the crippled Fukushima nuclear plant to release rainwater with low levels of radiation into the ocean.

The powerful typhoon made landfall in Toyohashi, Aichi prefecture, shortly before 8:00 am (2300 GMT Sunday), packing gusts of up to 162 kilometres (100 miles) per hour, the Japan Meteorological Agency said.

Public broadcaster NHK said a 71-year-old woman was found dead as a landslide engulfed her house in Shiga prefecture, while a 77-year-old woman was also confirmed dead in a separate mudslide in Fukui prefecture, near Shiga.

Japanese news agency Jiji Press said a third person, a man aged 63, died after falling from a ladder he climbed to shut a window.

Kyodo news agency, citing local officials, said five people were still missing, while NHK said 128 others were injured with more than 4,000 houses flooded and at least 270 houses damaged by strong wind or landslides.

 

Photo News

이대생 미스코리아 진 완벽 몸매 화제

제시카 고메즈 속옷 화보 공개

싸이 ‘행오버녀’ 정하은 섹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