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presidential secretary for education reigns

알론소 마테오 “세계에서 가장 옷 잘입는 꼬마”

kh close

 

Published : 2013-07-18 17:47
Updated : 2013-07-18 17:48

 



‘세계에서 가장 옷 잘입는 꼬마’가 화제다.

미국 캘리포니아 라구나비치에 사는 알론소 마테오(5)라는 이름의 소년은 사진 공유사이트 인스타그램에 수천명의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다. 마테오는 샤넬, 구찌, 지방시 등의 옷을 즐겨 입으며 패션잡지 모델로도 활동하고 있다.

금융인인 아빠와 유명 패션 스타일리스트인 루이사 페르난다 에스피노사 사이에 태어난 마테오는 엄마의 패션 감각을 물려받았다. 



마테오의 엄마는 “마테오는 구찌, 디올, 리틀 마크 제이콥스, 돌체 앤 가바나 제품을 가장 좋아한다”며 “평소엔 아들 스스로 스타일링을 하지만 날씨에 맞지 않는 옷을 입을 땐 내가 충고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아이에게 명품을 사줄 능력이 있기 때문에 사주는 것일 뿐이지 마테오는 현실적인데다 예의 바르고 착하다”고 말했다.

알론소 마테오는 또래들이 즐겨입는 알록달록한 컬러나 만화 캐릭터 옷은 입지 않는다.



‘댄디룩’ 처럼 남성복과 다를 바 없는 디자인의 아동복을 어른 못지 않게 소화한다.

알론소 마테오는 화이트 셔츠를 네이비 치노 팬츠와 매치하고 벨트와 보트슈즈를 더하는 스타일을 보여주는가 하면 파스텔톤 반바지로 영화 ‘리플리’ 속 주드 로를 연상시키는 크루즈룩을 연출해 스타일을 살렸다.

또 베스트와 레드 스니커즈 등으로 포인트를 줘 깔끔하면서도 엣지 있는 패션을 보여줬다.

알론소 마테오의 패션을 접한 네티즌들은 “알론소 마테오, 어른보다 더 폼나네” “알론소 마테오, 엄마가 참 대단하다” “알론소 마테오, 저 나이에 명품만 입히는 건 좀 보기 그렇네”등의 반응을 보이며 관심을 나타냈다.


(사진: 알론소 마테오 팬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AlonsoMateoFanPage)

 

<관련 영문 기사>

S. Koreans adore ‘world’s most fashionable kid’

Five-year-old online fashion icon Alonso Mateo found a new batch of fans in South Korea after his photos went viral early Thursday.

South Korean netizens expressed keen interest in the minute fashionista. “Alonso Mateo” became one of the most popular search terms on the country’s most-visited portal Naver.

Dubbed “world’s most fashionable kid” by South Korean netizens, Alonso has 28,000 followers on the photo-sharing website Instagram, and a fan page on Facebook which has over 35,000 likes.

Alonso is uncannily skilled in dressing up in tailor-made suits and designer blazers, mixed with accessories such as scarves and glasses. Even the way he poses in photos resembles that of an adult model, casually putting his hands in one pocket and looking away nonchalantly.

Alonso appears to have inherited his fashion sense from his mother Luisa Fernanda Espinosa, a freelance stylist who started the whole “Alonso phonon” by posting snaps of her son on her own Instagram account.

Some South Koreans expressed their discontent, saying the mother should not clad her son in expensive clothes to satisfy her vanity. They pointed out the child’s wardrobe apparently consists of nothing but clothes from pricey fashion brands such as Dior, Kitson Kids, Gucci and Crewcut.

Alonso, however, said the way he dresses is to his own liking.

“I love suits, sneakers and sunglasses. I like to dress like my dad, because he has cool suits,” he has been quoted as saying.

(khnews@heraldcorp.com)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